아프리카 내륙의 니제르에서는 매년 우기인 이맘 때면 미남선발대회가 열린다. AP통신은 지난 12월 21일(현지시간) 니제르 인골지방에서 가장 예쁜 남성들을 선발하는 우다베 부족의 미남대회가 열렸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남대회에 출전한 남성들은 화려한 귀고리와 목걸리, 원색의 모자와 옷으로 치장한 채 자신들의 외모를 뽐낸다.

이들은 입술.눈썹.눈 주위를 원색의 화장품으로 꾸민 채 심사위원들 앞에 선다. 심사위원들은 부족에서 선발된 여성들이다. '미스터 오아시스' 또는 '미스터 사하라'라는 최고 미남으로 뽑힌 남성은 여성 심사위원들로부터 청혼을 받게 된다.

인구 12만5천여명의 이 유목민 부족은 남성들의 외모를 가장 중요한 가치 기준으로 삼고 있다. 우람한 체격이나 똑똑한 머리보다는 외모가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우다베 부족들의 격언에는 '추하면 잊혀진다'라는 말까지 있을 정도다. 미남 대회의 우승자였던 데레 샤포는 "가장 예쁜 남성은 많은 여성들로부터 청혼을 받는다"며 남성들이 외모를 추구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우다베 부족은 일부다처제다.

부모들은 어릴 때부터 예쁜 남성으로 키우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한다. 팔다리를 잡아 늘려 길고 가늘게 보이도록 만들고, 코도 오똑해지도록 당긴다는 것이다. 남성들은 출전에 앞서 화장과 치장에 필요한 약초나 진흙을 찾기 위해 며칠이고 산악 지대를 돌아다니기도 한다. 미남이 되려면 몸매도 중요하다. 미남대회에서 우승했었던 바르카 고르사는 "뚱뚱하면 출전 자격이 없다. 특히 배가 나오면 절대 미남대회에서 우승할 수 없다"고 밝혔다.
(출처 : 12월 23일자 중앙일보에서)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