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분석 - 고서린]

 

 

마른 것은 아프리카인답지 못하다.

 

- 2013년 9월 22일자 -

 

 

 더반(Durban)에 사는 방송인 소리샤 나이두(Sorisha Naidoo)는 위니 마디키젤라-만델라(Winnie Madikizela-Mandela)라고 하는 남아공 정치인이 공개적으로 자신의 급격한 체중 감소를 비판한 것에 대해 전혀 부끄럽지 않아 한다.

 만델라는 그녀의 491일 이라는 책을 출간 연설 중간에 300명의 관중 앞에서 나이두의 마른 몸매에 대해 “마른 것은 아프리카인답지 못하다”라고 조롱했다. 그런데 이에 대해 나이두는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녀는 자신의 딸이 자기처럼 마르지 않아서 안타깝다며 요버그(Joburg)로 데려와 다이어트를 시키고 싶다고도 했다.

 그녀는 만델라의 말을 애정의 표현으로 받아들인다고만 말했다. 그녀의 말은 엄마가 딸에게 하는 말 같다고 하면서 기분 나빠하지 않고 사람들이 웃어서 기쁘다고 했다. 또 전 경찰국장인 베키 셀레(Bheki Cele)는 그 밤에 찾아와 그녀의 몸매에는 문제가 없다고 하며 유지를 설득했다고도 하면서 말이다. 사실 만델라가 나이두를 싫어하는 것은 아니다. 예전에 피부 미백 제품을 썼다고 비판을 받았던 그녀를 옹호한 적도 있었으니 말이다. 나이두는 이때도 지금처럼 당당했으며 백인이 태닝을 받는 것만큼 흑인이 미백을 하는 것도 당연하다고 반박했었다.

 그녀는 자신은 항상 절에 온 것 같이 행동한다며 흡연이나 음주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녀의 체중 감량 비결은 이것이다. 아침마다 건강에 좋고 해독능력이 있는 백차를 귀리와 참깨, 아마, 건포도 등과 함께 6년 동안 섞어 마셨다고 한다. 또 집에 있는 긴 계단을 매일 오르는 동시에 아이들과 바쁜 남편을 챙기면서 자신의 일을 했던 것이 몸매를 가꾼 비결이라고도 했다. 또 빵이나 유제품을 절제하고 하루에 적어도 15분씩 꼭 걸었던 것도 말이다.

 나이두는 이제 다른 아프리카의 나라와 인도로 자신의 영역을 펼칠 계획이라고도 전했다. 많은 리얼리티나 영화, TV쇼에 초대를 받았고 이제 곧 참여를 할 것이라고 했다.

 

 

 

 

 

 

<출처 및 참고사이트>

http://www.iol.co.za/news/south-africa/kwazulu-natal/it-s-un-african-to-be-skinny-1.1581016#.UlgKv6Swc5s

http://en.wikipedia.org/wiki/Winnie_Madikizela-Mandela

http://www.google.co.kr/url?sa=t&rct=j&q=&esrc=s&frm=1&source=web&cd=6&ved=0CFEQFjAF&url=http%3A%2F%2Fwww.sandtonnails.co.za%2FSkin-Lightening.aspx&ei=fxFYUuK2POjYigeItICYBg&usg=AFQjCNF3_NNLGqZ9TpZIVBWiEND8_G7kDw&bvm=bv.53899372,d.aGc&cad=rjt

http://interceder.net/latest_news/Bheki-Cele

 

{원문}

It’s un-African to be skinny

 

Durban - Radio and TV personality Sorisha Naidoo is not embarrassed by Winnie Madikizela-Mandela’s public criticism of her rapid weight loss.

 

Speaking at the launch of her book 491 Days this week, Madikizela-Mandela drew guffaws of laughter from the 300 guests in attendance when she took aim at Naidoo’s svelte figure, saying it was un-African to be so “skinny”.

 

“I’m just not happy that my daughter is so thin… she must come to Joburg for a week so we can feed her properly,” she said.

 

The comments were made after Naidoo, the wife of businessman Vivian Reddy, who hosted the book launch at Sibaya Casino on Tuesday night, had read a passage from the book before calling the “mother of the nation” up to the stage.

 

In an e-mail sent from Dubai, Naidoo told the Sunday Tribune that she viewed Madikizela-Mandela’s comments as an expression of love.

 

“Mama Winnie’s comments were made exactly like a mom would make to her daughter. It was great to hear the audience roar with laughter – I find it endearing.”

 

She said former police commissioner Bheki Cele had come up to her later in the evening and joked that there was nothing wrong with her figure.

 

“He persuaded me to stay the same,” she said. “My body is my temple. I do not smoke or drink and never have.”

 

Naidoo also shared the secret of her weight loss.

 

“I drink a cup of white tea every morning, which has a host of health benefits, including detoxing. This, together with a bowl of oats mixed with sesame, linseed, flaxseed and raisins, has been a routine for the past six years.

 

“A flight of stairs at home, the needs of two kids and a very busy husband, not to mention my own workload, keep me more than fit.

 

“I try to avoid and limit my bread and dairy intake and walk at least 15 minutes a day.”

 

Naidoo also revealed she had started a new business that would see her venture into other parts of Africa and then to India.

 

“I have been offered various reality, movie and TV shows. I have yet to commit to them.”

 

Naidoo has previously drawn criticism for her skin lightening product, which is endorsed by Madikizela-Mandela.

 

In response, she once said, “White people can tan, but there is a problem when blacks or Indians lighten their skin?”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