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바브웨 대선에 대한 그들의 말, 말, 말>

 


  2013년 7월 31일 치루어진 짐바브웨 대통령선거에서 33년동안 장기집권한 로버트 무가베(Robert Mugabe) 대통령이 61.9%의 득표율로 상대후보 모건 창기라이(Morgan Tsvangirai)를 누르고 압승하였다. 하지만 창기라이 후보는 선거과정에 부정이 있었다며(null & void) 결과에 승복할 수 없음을 주장하였다.


  아프리카연합(Africa Union : AU)은 남부아프리카개발공동체(South Africa Development Community : SADC)와 함께 선거감시단을 파견하였는데 8월 2일 이번 선거의 결과는 믿을만하다고 발표하였다. 아프리카연합 선거감시단장은 “짐바브웨 선거가 자유롭고 공정하게(fairly fair) 진행돼 결과도 믿을 만하다(credible)고 말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외교부는 8월 4일 성명을 통해 제이콥 주마(Jacob Zuma) 대통령또한 이번 대선이 짐바브웨에서 성공적(successful)으로 순조롭게(harmonised) 치러졌다며 무가베 대통령의 재선을 충심으로 축하한다고 밝혔다. 이는 창기라이 후보가 무효를 주장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무가베 대통령 측에 도움이 되므로 ‘시기상조의 승인’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이는 국제법상 타국문제간섭이 될 수 있다.)



  만평은 각각의 이해관계자가 이번 짐바브웨 대선에 관해 표명한 입장을 그리고 있다. 가장 오른쪽에 승리자(winner)이며 당선자(chooser) 밴드를 매고 있는 인물이 바로 무가베 대통령으로서 자신이 국민의 의사를 대변하는 오직 하나의(only) 당선자임을 주장하고 있다.


  만평에는 나와있지 않지만 미국과 영국은 이번 선거의 부정의혹에 동조하였다. 하지만 부

정 유무에 관계없이 무가베는 통치를 밀어붙였고 현재 새로운 내각을 구성중에 있다. 새로운 내각은 젊은 인사와 여성 정치인들을 추가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다. 하지만 늦어지는 내각구성에 따라 교육부장관이 임명되지 않고, 이는 학교에 선생을 배정하는 문제에 차질을 빚어 학교 운영이 멈춰진 상태라고 한다. 부정선거의혹으로 인해 탁월한 국정운영을 보여도 모자란 상황에서 이러한 모습은 더 큰 실망감을 안겨준다.



만평 출처 : http://www.bdlive.co.za/opinion/cartoons/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