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보조로 청년실업 해결?

 

 

 

남아프리카공화국(South Africa, 이하 남아공)에서 청년 임금지원정책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임금지원정책의 구체적 사항과 시행방안은 제시되지 않고 있다. 이 정책은 제이콥 주마(Jacob Zuma) 남아공 대통령에 의해 연두교서에서 처음 언급되었고 재정부 장관 프라빈 고단(Pravin Gordhan)이 예산에 반영하면서 구체화되었다.

 

이 정책은 2007년에도 제기되었었으나 노동단체의 강경한 반대에 부딪쳐 철회되었었다. 2007년 당시 15,000 란드(Rand, 남아공의 화폐단위) 이하의 임금을 받는 노동자들에게는 임금의 3분의 1을 보조하는 것으로 임금이 15,000 란드인 노동자에게는 5,000 란드가, 15,000∼45,000 란드를 받는 노동자에게는 7,500 란드를 지급하도록 하였다. 그러나 45,000 란드 이상의 임금을 받는 노동자는 지원을 받을 수 없도록 하였다.

 

 

이 정책이 과연 실효성이 있을지에 대한 의문이 현재까지도 제기되고 있다. 남아공금속 노동자조합(National Union of Metalworkers of South Africa, 이하 금속노조)은 약 50억 란드의 임금지원만으로는 청년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주장한다. 그들의 주장은 현재 청년실업문제가 현재 제시하고 있는 지원금액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관계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노동조합회의(Congress of South African Trade Unions: COSATU) 또한 이 정책에 대해 반대의사를 표했다.

 

COSATU는 임금지원정책이 애국심이 없는 고용주들의 주머니를 채우는 데에 악용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임금지원정책이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지 못하고 회사 측의 지출만 줄여준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 정책의 근본적인 문제점도 제기된다. 전문가들은 청년실업은 청년실업자들이 직업을 위한 지식과 기술을 습득하지 못하기 때문에 상황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따라서 금전적인 지원만으로는 청년실업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정작 필요한 것은 외국으로부터 수입되고 있는 전문기술과 지식을 젊은이들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자료출처

 

1.http://www.iol.co.za/business/business-news/wage-subsidy-no-solution-to-unemployment-1.1305434 

2.http://www.iol.co.za/business/business-news/wage-subsidy-may-cost-r30bn-a-year-1.727490

3.http://www.iol.co.za/business/business-news/constitution-creates-hurdles-for-mooted-wage-subsidy-plan-1.697982

 

 

 

 

'테마 기행 I > 뉴스와 만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바마(Obama)가 온다!  (0) 2012.10.28
아프리카의 성(性) 문제  (0) 2012.10.28
임금보조로 청년실업 해결?  (0) 2012.10.28
얼굴 없는 만화가  (0) 2012.10.28
아프리카의 독재정권  (0) 2012.10.28
남아공의 교육정책, 바뀌어야 한다!  (0) 2012.10.28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