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부분에 있어 1990년대 초 아프리카 정치사는 냉전의 소산이었다. 초강대국인 미국과 소련의 대결구도가 없었다면 아프리카에서 독재자들이 계속해서 출현할 수 없었을 것이다. 아프리카 국가들은 독립한 후 30여 년 동안 아프리카의 정치경제 상황은 국제사회의 이데올로기 대결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동서 냉전이 종식되고 미국을 비롯한 서구 국가들의 관심이 아프리카에서 멀어지면서 아프리카인들의 인식도 달라졌다.


강대국이 아프리카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을 위해 더 이상 경쟁할 필요가 없다는 것은 아프리카에 결정적인 변화의 동인이 되었다. 1990년 초기, 독립 이후 처음으로 아프리카의 통치자들은 외국 후원이나 지지보다 국내 지지가 더욱 중요해졌다. 또한 아프리카의 지도자들은 자신들의 정권이 가지고 있는 근본적인 정권의 정당성과 허약성에 직면해야 했고, 다른 지도자들과 권력을 공유하는 것을 고려해야만 했다. 1990년대 초반은 아프리카 지도자들과 그들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힘든 시기였다. 왜냐하면 이 모든 것들이 심각한 구조적인 경제 위기와 같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아프리카의 민주주의에 열망은 경제위기와 함께 공공 의식의 성장 속에서 터녀 나왔다. 도시 노동자들을 포함한 전문가, 학생 등 정치적으로 의식을 갖고 있던 아프리카인들은 정부의 정책과 비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였다.


세계은행, IMF, 그리고 그 밖에 원조기구들은 아프리카에 대한 재정적인 도움에 대해 확실히 못박았다. 아프리카 정부는 그동안 방치했던 인권문제에 대해 될 수 있는 대로 빨리 관심을 가져야 했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그들은 국민에 대해서 정치적으로 더 많은 책임을 져야만 했으며, 부패를 타파해야 했다. 아프리카 정부는 구조조정정책(structural adjustment programmes)을 받아들여야 했고, 시장 세력이 그들의 경제에 대해서 내리는 지시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