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분석 – 손지윤]

 

 

Goma running out of space for DRC's displaced

DRC 난민을 위한 공간이 더 이상 없는 고마


 

2013년 8월 23일자


 

  2013년 8월 23일자 IRIN(Integrated Regional Information Networks : 국제 연합 인도주의 업부 조정국UN OCHA의 프로젝트에 의해 시작된 인권 뉴스 전문 매체)의 한 기사는 콩고 민주 공화국(이하 DRC)의 북부 키부 주의 중심 도시인 고마를 호텔에 비유하자면 “죄송합니다, 방이 없습니다.”라는 문구를 내걸어야 하는 상태라고 소개하였다. 고마 시가 더 이상 각 지역에서 모여든 난민들을 수용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음을 빗댄 표현이다.


  위 기사에서도 언급하였듯이 르완다와 DRC의 국경 근처인 고마는 과거 1994년 르완다 대학살 시절부터 많은 난민들이 모여들었던 곳이다. 이후 특히 고마 시가 위치한 DRC 동북부 지역에 매우 많은 양의 광물 자원이 매장되어 있음과 무관하지 않게, 많은 무장 단체들이 이 지역을 차지하고자 크고 작은 전투를 벌였다. 


2008년 말 즈음부터 이 지역은 콩고 정부군인 FARDC(Forces Armées de la République Démocratique du Congo)와 반군 CNDP(Congrès national pour la défense du peuple)가 벌인 내전의 소용돌이 한 복판에 있었으며, 최근에는 M23(CNDP와 DRC 정부가 맺은 합의가 DRC 정부에 의해 이행되지 않았기에 이 합의가 무효임을 주장하는 무장 반군)과의 전투가 계속하여 벌어지기도 하였다. 


M23은 2012년 11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만장일치에 따라 고마 지역에서 철수하는 것처럼 보였으나, 2013년 9월인 현재까지도 여전히 이 지역을 장악하고 정부가 협상을 하지 않을 경우 다시 공격을 가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오랜 시간에 걸쳐 이 지역과 주변 지역에서 일어난 내전으로 인해 100만 명 가량의 난민들이 고마 시에 몰려들었고, 여러 구호 단체에서 제공한 임시수용소에서 거처 중이다. 그러나 문제는 이 기사의 내용처럼 이들 수용소가 본래 수용 가능한 수를 훨씬 넘어서는 난민들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이로 인해 난민들 사이에서는 식량 부족, 질병, 불안감 등의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하루 2번 쌀, 옥수수, 기름 등의 구호 식품이 배급되어야 하지만 이마저 하루 1번 배급으로 줄었고, 제공되는 보호소는 임시로 만든 천막에 불과해 난민들이 진정으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못 되며, ‘국경없는 의사회’ 등 NGO와 구호 단체에서 간이 의료 시설을 지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는 있지만 실수요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러한 악조건에서 아이들이 필요한 교육을 받는다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다. 이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구호 단체 관계자들은 이들 난민들을 DRC 내부의 정치 상황이 안정되어가는 정도에 따라서 이들 난민들을 돌려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과연 이 난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무엇보다 DRC 정부와 M23 사이에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9월 5일부터 우간다 캄팔라(Kampala)에서 열린 ICGLR(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Great Lakes Region)에서 DRC 정부와 M23 사이의 문제를 매듭짓는 합의를 최대 14일 이내로 이끌어내기로 하였다. 그러나 양측 간의 협상은 지난 5월에도 한번 결렬되었으며, 이로 인해 8월까지 다시 M23와 정부군 간의 심각한 전투로 이어졌었다. 


2012년 11월에 있었던 AU(African Union)과 UN의 반군 철수와 평화적 합의에의 촉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쉽사리 해결되지 못한 상황을 비추어보았을 때 이번 회담에서 좋은 성과가 있을지는 더더욱 미지수이다. 더군다나 UN과 DRC 정부가 주장하는 대로 M23을 르완다가 비밀리에 후원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M23와 DRC 간의 전투의 배경은 결국 이 지역의 풍부한 천연 자원을 둘러싼 국가 간의 세력 다툼이며, 이 경우 더더욱 문제의 원만한 해결이 어려워 보인다. 


또한 DRC의 제 1 야당인 UDPS가 여전히 DRC의 현재 대통령 조셉 카빌라(Joseph Kabila)를 정당한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고 수도 킨샤사를 비롯한 전국에서 연일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카빌라가 과연 이 곳 고마의 상황 개선을 위해 노력을 기울일 의지가 있을지도 의문이다.  




  필자가 통역가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 난민인권센터에서 난민 인정 소송 건으로 인연이 된 DRC 출신 난민인정 신청자가 있다. 대학에서 간호를 공부하고 2008년 고마 시에 한 NGO 단체 소속으로 파견되었던 그녀는 FARDC와 CNDP간의 전투 속에서 부상자들을 치료하려고 하였지만 오히려 FARDC의 군인들에 의해 구타당하고 심지어 성폭행까지 당해야 했다. 


아직까지 이 지역의 상황이 이토록 위험하고 열악하다는 것은 언제든지 그녀와 같은 희생자가 나올 수 있다는 것임을 뜻한다. 그녀가 법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비참한 상황을 이야기하던 장면을 떠올리며, 이 지역에도 하루 빨리 평화가 찾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출처 및 참고 사이트]

 

메인 기사 출처:

http://www.irinnews.org/report/98624/goma-running-out-of-space-for-drc-s-displaced

 

참고 기사:

http://www.timeslive.co.za/africa/2013/09/09/drc-rebels-in-uganda-for-peace-talks-waiting-for-government-delegation

http://www.timeslive.co.za/thetimes/2013/09/03/un-envoy-on-peace-mission-in-congo

http://www.vice.com/read/the-m23-advance-throughout-the-congo-as-innocents-run-for-their-lives

http://www.bdlive.co.za/world/africa/2012/11/26/au-calls-on-m23-rebels-to-stop-fighting-leave-goma

 

 

[원문]

 

Goma running out of space for DRC's displaced

 

BULENGO, 23 August 2013 (IRIN) - If th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s (DRC) North Kivu capital of Goma were a hotel, there would be a sign hanging on the door with the words “sorry - no vacancies.”

From the 1994 exodus from neighbouring Rwanda, in the wake of the genocide, to interstate wars and decades of insecurity caused by a multitude of armed groups, the city has become the end of the line for those fleeing the country’s conflicts.

 The latest influx of internally displaced people (IDPs), fleeing conflict with the allegedly Rwandan-backed armed group M23, is pushing the city to its breaking point.

“Goma is full,” Flora Camain, the Goma-based spokesperson for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 (IOM), told IRIN. “There’s no room left.”

 

More to come

 

 In response to continued displacements from across North Kivu, about 30 temporary “spontaneous sites” have been established in the province, using venues ranging from churches and schools to marginal land.

 NGOs are providing basic services, such as water and sanitation and primary healthcare, to the burgeoning IDP population. IDPs are also staying with host families in the city.

 According to the UN Stabilization Mission in DRC (MONUSCO), “Over one million civilians live in the relatively small area of Goma and Sake and along the road that connects them, where amongst others the Mugunga IDP camps, temporary home to 70,000 people displaced by the conflict, are situated.”

Of the more than two million IDPs in the country, about one million are displaced from South and North Kivu provinces. Spontaneous sites have been established in the North Kivu towns of Goma, Masisi, Rutshuru and Walikale. And the robust mandate afforded to a UN intervention force meant to “neutralize” the more than 30 armed groups in the Kivu provinces is expected to see even more displacements.

 IOM, other humanitarian actors and local authorities are currently identifying any available land to accommodate new influxes of IDPs, while at the same time preparing for the eventual return of the displaced should there be an improvement in the region’s security conditions.

 Although the displaced plight is high on the agenda of donors, IDPs in spontaneous sites - due to their sheer number and extreme need - often have access to only “minimum assistance,” Camain said.

 

“Difficult to live”

 

IOM estimates the population of IDPs living in spontaneous sites in North Kivu is about 231,000 people. One such site is Bulengo, on the outskirts of Goma, where about 58,000 people live.

 Aziza Kasidika, 19 and three months pregnant, fled there from North Kivu’s Masisi during fighting between DRC’s national army (FARDC) and armed groups in January 2013. She has since lost contact with her family.

 Her home is a crudely constructed “bâche”, about 2m long and just more than half as high. Branches provide a framework for thatch, with a patchwork of plastic bags to try to keep the weather out. A piece of cloth is used for a door, and the bed is a thin mattress of grass on top of volcanic rock.

“I sleep very bad because I sleep on the rock. The bad shelter is a problem, and it’s very difficult to live. I get sick,” she told IRIN. “There should be food distribution twice a month, but it’s only usually once a month. I get rice, maize, beans and oil, and there is never enough salt.”

The absence of adequate shelter is a common complaint in Bulengo, as are the security risks associated with foraging for fuel - needed for both cooking and warmth - beyond the site’s perimeter.

“I don’t know how long I will be here. It’s difficult to see the future. Our only future is the next food hand-out… I will return to Masisi when there is peace - but not that regular peace of two weeks and then war again. I live in Bulengo, and I will stay in Bulengo,” Kasidika said.

 

Illness, uncertainty

 

 Maria Sankia, 60, fled to Bulengo from Walikale in November 2012, after fighting between the armed groups the Democratic Forces for the Liberation of Rwanda (FDLR) and Raïa Mutomboki - Swahili for “angry citizens”. She came with two of her neighbour’s young children, and cites the same concerns as Kasidika: food distribution, security and poor shelter.

“Children don’t have schooling. There are no toys; there is nothing for the children to do. So many children go to the lake, but they don’t know how to swim. Five or six children have drowned [in Lake Kivu] that I know about since I came here,” she told IRIN.

"This is maybe the fourth time I have run away. But this time was definitely the worst"

 Goma-based Christian Reynders, of Médecins Sans Frontières (MSF), which has established primary healthcare clinics at spontaneous sites, told IRIN that the medical caseload included diarrhoea and malnutrition, but that the predominant issue was respiratory tract infections, a direct consequence of the IDPs’ inadequate shelter.

 At MSF’s Majengo clinic, situated in a Goma school where IDPs have taken refuge, Barikurie Kosi, 35, told IRIN, “This is maybe the fourth time I have run away [from Kibati, after M23 entered her village]. But this time was definitely the worst. There was no chance to take anything.”

She fled her home in May and arrived in Goma after a six day walk. She managed to bring her youngest three children, aged two, three and six, but her three teenage children, 13, 15 and 17, “ran in other directions. I don’t know where they are.”

 “I don’t know when I will go back,” she said. “I am staying at the clinic.”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