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 소, 독수리 등의 뼈를 파는 상인이다. 각종 뼈들과 동물가죽 따위는 토고의 페티쉬(fetish) 시장에 널려 있던 것들과 비슷하다. 부두(Boodoo) 신앙이 널리 퍼져 있는 서아프리카의 기니만 지역에서는 어렵지 않게 발견되는 것으로, 관광객의 관심을 끄는 아이템 중 하나이다.  상인이 팔고 있는 동물의 잔해는 주술적 힘이 있다고 믿는 일종의 부적과도 같은 전통 약재이다. 칼을 들고 있는 주인과 흥정에 들어가자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왠 외국인 하나가 와서 물건을 산다고 다짜고짜 떠드니 신기한 모양이다. 물건을 사려던 것이 아니라 사진을 찍기 위한 흥정이었다. 어렵사리 Naira 200(약 1.5불)에 흥정해서 열 컷 정도를 찍었다. 사진으로 돈 몇 푼 버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자기 자존심 때문에 정당한 액수의 돈을 받아야겠단다. 결코 작은 돈이 아니었음에도 더 이상 사진을 못찍게 했다.

'자료실 I > 사진 자료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Ghana] Accra_Artisan's Stall  (0) 2005.01.25
[Nigeria] Kano (3)  (0) 2005.01.24
[Nigeria] Kano (2)  (1) 2005.01.24
[Nigeria] Lagos_Victoria Island  (0) 2005.01.24
[Benin] Cotonou_City in the 3rd World  (0) 2005.01.21
[Nigeria] Balogun Market (2)  (0) 2005.01.21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선규 2005.12.10 17: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있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