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찾아온 남아공의 경기 침체

2020. 5. 22. 15:04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으로 기술) 통계청은 202033일 화요일에 20194분기가 경기 침체에 빠졌다고 발표했다. 아프리카에서 가장 산업화하고 발전한 남아공이 1994년 아파르트헤이트 종식 이후 세 번째 맞는 경제침체이자 2018년 시릴 라마포사(Cyril Ramaphosa) 대통령이 집권한 후 두 번째 경기 침체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당선 당시 아프리카의 경제 대국인 남아공의 경제를 회복하겠다고 선언하였기 때문에 경기 침체는 라마포사와 정부에 압박을 가중하고 있다. 남아공은 증가하는 부채, 저성장 그리고 치솟는 실업률에 고통을 받고 있다.

남아공 통계청은 2019년 국내총생산(GDP)3분기에 0.8% 감소하였고 4분기에 1.4% 감소했다고 밝혔다. 남아공은 20190.2% 성장에 그쳐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라마포사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0.9%에 그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경제전문가들은 또 한 번의 경제 혼란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 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20194분기의 경기 침체의 원인은 농업 생산과 수송 분야의 침체가 주요 원인이었다. 남아공 통계청은 이러한 경기 침체는 건설, 광업, 제조업 분야에도 이어지고 있는데 정부 지출과 금융지원이 막을 수 없는 수준이라고 발표하였다.

남아공은 2008/2009년에 불황을 겪었는데,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촉발된 것이다. 그리고 2018년에는 다시 경기 침체가 발생했다. 남아공의 경기 침체는 수억 달러의 생산손실을 초래한 정전도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남아공 전력의 95%를 공급하는 에스콤(Eskom)은 현금 부족과 석탄화력발전소 설계 부실, 그리고 제이콥 주마(Jacob Zuma) 전 대통령 시절 부실경영과 비리 의혹으로 총체적인 난국을 맞았다.

20194분기의 경기 침체는 예상은 되었지만, 더 심각한 상황이다. 남아공의 전력위기가 얼마나 광범위하게 국가의 경제발전에 영향을 주고 있는 보여주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해 남아공에 대해 민간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한 더 많은 '결정적' 개혁을 촉구하면서 2020년 경제성장률 역시 부진할 것으로 예측하여 6년 연속 남아공의 경제가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Mansa Musa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