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의 COVID19와의 전쟁과 우울한 아프리카의 경제 전망

2020. 5. 22. 14:54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으로 기술)은 지금 아프리카 국가 중 가장 최전선에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와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 남아공 보건당국은 2020412일 현재 COVID19 확진자가 2,173, 사망자는 25명으로 발표했다. 남아공은 현재 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COVID19 확진자가 발행한 국가다. 특히 행정수도 프리토리아와 경제 중심지인 요하네스버그가 위치한 하우텡주가 COVID19 확산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

COVID19에 대한 남아공의 대처는 아프리카 국가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3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31561명으로 확진자가 증가했다. 라마포사(Cyril Ramaphosa) 남아공 대통령은 315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 재난 사태를 선포했다. 이후, 32510일 만에 약 10배가 넘는 709명의 감염자가 발생하자 남아공은 26일부터 416일까지 3주간 국가봉쇄를 시작했다. 므카이즈(Zweli Mkhaize) 보건부 장관은 코로나19의 대유행을 멈추게 하려면 약 2주가 소요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약국, 은행, 요하네스버그증권거래소(JSE)를 포함한 금융서비스 제공기관, 마트, 주유소, 의료기관을 제외한 모든 상점을 3주간 폐쇄한다고 발표했다. 남아공 현지의 지인은 오로지 병원이나 약국 또는 식료품을 사기 위해서만 외출 할 수 있다고 하며 매우 긴박하게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고 전해주었다. 그러나 보건부 장관의 예상은 빗나갔고 49일 국가봉쇄를 2주 더 연장하여 430일까지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라마포사 대통령은 그동안 꾸준히 확진자가 늘었지만, 국가봉쇄가 아니었으면 확진자가 급증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의 COVID19 상황이 다른 대륙의 통계를 따라간다고 볼 때 확진자 수가 앞으로 급진적으로 늘어날 수도 있다. 그렇다면 남아공의 창살 없는 감옥과 같은 국가봉쇄는 앞으로도 더 연장될 수 있다.

남아공의 COVID19 확산 상황은 남아공을 비롯한 아프리카 대륙의 경제 침체를 예상한다. 현재 아프리카 55개국 중 절반 이상이 COVID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국경봉쇄, 하늘과 육지의 통행 금지 등 일련의 조처를 하고 있으며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러한 일련의 조치들이 아프리카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COVID19 대유행으로 인해 아프리카 경제 대국인 남아공에서부터 지하경제가 국내총생산(GDP)50% 이상을 차지하는 우간다에 이르기까지 대륙 전역이 경제적으로 타격을 받는 다는 것을 의미한다.

UN은 올해 아프리카의 경제 성장률이 3.2%에서 1.8%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마도 COVID19로 인한 아프리카의 경제 침체는 아프리카 대륙의 빈곤을 더욱더 증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Mansa Musa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