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의 아낙네

2020. 9. 3. 17:44

건조한 사바나 강 주위에서 볼 수 있는 진흙으로 만든 전통가옥 앞에 전통복장을 한 두 명의 아낙네가 머리에 바구니를 이고 가는 모습이 정겹기만 하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아낙네

디파의 모스크

2020. 9. 3. 17:41

모스크가 항상 크고 웅장한 것은 아니다. 크기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사람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디파의 모스크는 작고 아담한 모습이어서 오히려 더 정겹게 느껴졌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모스크

디파의 물건 파는 사람들

2020. 9. 3. 17:38

아프리카에서는 차가 서기만 하면 어디서 나왔는지 많은 사람들이 쟁반에 손에 물건을 들고 팔려고 온다. 비록 슈퍼나 24시간 편의점은 없으나 차를 타고 달리면서 물건을 사지 못하지는 않는다. 내가 원하는 물건이 없어서 문제이지.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정류장의 모습

디파의 물건 파는 사람들

2020. 9. 3. 17:37

아프리카에서는 차가 서기만 하면 어디서 나왔는지 많은 사람들이 쟁반에 손에 물건을 들고 팔려고 온다. 비록 슈퍼나 24시간 편의점은 없으나 차를 타고 달리면서 물건을 사지 못하지는 않는다. 내가 원하는 물건이 없어서 문제이지.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정류장의 모습

아프리카인에게 가장 친근한 오토바이

2020. 9. 3. 17:34

모든 아프리카인의 삶 속에서 오토바이는 가장 사랑받는 교통수단이다. 짐을 운반하거나 사람을 실어나르거나 자가용으로 사용한다. 오토바이는 택시로 사용되기도 하는데 길이 안 좋은 곳에서는 정말 편리하다.

시내는 물론 길가에 곳곳에 이런 간이 주유소를 볼 수 있다. 기름이 진짜인지는 꼭 확인해보아야 한다. 그러나 다른 대안이 없으니 이용할 수 밖에. 돈이 많지 않아 조금씩 사서 넣고 다니기 때무에 달리다가 기름이 없어 푸드득 거리며 서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간이 주유소, 니제르, 디파, 오토바이

긴 뿔소 달구지

2020. 9. 3. 17:30

긴 뿔소 달구지는 당나귀에 비해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긴 뿔소, 니제르, 디파, 소달구지

당나귀 달구지

2020. 9. 3. 17:28

아프리카에서 수송은 언제나 큰 문제다. 평범한 집은 당나귀 달구지를 갖고 있으면 수송수단으로 중요하게 이용한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당나귀, 디파

디파 시장의 사탕수수 파는 곳

2020. 9. 3. 17:23

사탕수수는 아프리카인이 즐겨먹는 간식이다. 사탕수수는 씹어서 단물을 먹은 후 뱉는다. 탄자니아 잔지바르는 사탕수수 즙을 생강과 함께 섞어 주스를 만드는데 얼음을 넣어 먹으면 정말 맛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사탕수수

디파에 있는 초등학교의 모습

2020. 9. 3. 17:20

초등학교 교사가 벌판에 덩그라니 있다. 그래도 교사가 새로운 신축건물임을 알 수 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초등학교

니제르 디파의 우물과 당나귀로 물을 나르는 모습

2020. 9. 3. 17:18

아프리카에서 물은 가장 귀한 자원이다. 특히 건조한 사바나 지역이나 사막에서 우물은 중요하다.

당나귀로 만는 달구지에 물을 나르는 모습은 일상 볼 수 있는 모습이지만 이것 역시 가난한 사람은 꿈도 꿀 수 없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당나귀, 디파, 우물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의 출범이 포스트 코로나 시기 아프리카의 경제발전의 돌파구가 될 수 있을까?

2020. 7. 25. 12:35

2020년 7월 1일, 아프리카 55개국이 ‘아프리카대륙 자유무역지대(African Continental Free Trade Area : AfCFTA)’를 출범시킨다. 지난 2018년 3월 22일 르완다 키갈리에서 개최된 제10차 AU 총회에서 44개국이 AfCFTA에 서명을 완료하며 공식 출범을 선언한 바 있다. 이로써 아프리카는 12억 9,000만 명이 속한 단일 시장을 향해 진일보하고 있다. AfCFTA 출범으로 아프리카 산업화의 속도는 빨라지고, 외국인 직접투자기회가 늘 것이며, 역내 교역량은 급속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아프리카의 역내 무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0년 10%에서 2016년 20% 미만으로, 아시아나 유럽 등 다른 지역에 비해 현저히 낮다. AfCFTA가 출범함에 따라 관세장벽 철폐, 가격 경쟁력 개선 등으로 아프리카 총수출량과 역내 교역량이 ‘10년 대비 ‘22년 각각 약 4%(253억 달러), 52%(346억 달러)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fCFTA의 성패는 제조업 확대와 제조업 분야에서 국가별 분업화에 달려있다. 아프리카 국가 중에서 제조업 제품으로 역내 무역이 가장 활발한 국가는 남아공이다. 2018년 남아공의 역내 무역량은 전체 수출의 27%인 240억 달러, 수입의 12%인 10억 200만 달러를 차지했다. 무역 상품은 석유화학 제품과 자동차 등 다양하다. 한편 아프리카의 G2인 나이지리아는 AfCFTA 출범이 자국의 이익을 침해할 것이라고 우려해 서명을 주저한 바 있다. 남아공 역시 AfCFTA 출범에 따른 상황을 낙관적으로 보지만은 않고 있다. 남아공 정부는 아프리카의 열악한 물류 인프라와 통관지연을 들어 AfCFTA 성공에 회의적인 시각을 보이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경제는 세계화가 아니라 지역화로 변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글로벌 공급망이 COVID19로 훼손된 데 따른 것이다. 또한, 리쇼어링(Reshoring) 현상이 발생하면서 지역별 경제블록 구축이 활발해질 수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기에는 더욱더 협력이 절실하다고 할 수 있으며 AfCFTA의 출범은 그런 의미에서 시기적절하다고 평가할 수 있다. AfCFTA가 어떻게 발전할 것인지 자못 귀추가 주목된다.

 

 

Mansa Musa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아프리카 경제발전,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자유무역, 지역경제통합, 포스트 코로나

나이지리아, COVID19와 국가봉쇄령으로 여성에 대한 강간과 성폭행 급증

2020. 7. 25. 12:31

COVID19에 맞서 국가 봉쇄령을 시행한 나이지리아에서는 또 다른 사회적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2020년 6월 13일 AP NEWS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전역에서 국가 봉쇄령 기간 동안 강간 및 성폭행이 3배나 급증하여 여성과 아동 성폭력에 대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전했다. 이에 나이지리아 36개 주의 주지사는 성범죄자에 대한 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히며, 본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다시 한 번 경고하였다. COVID 19로 인한 혼란스러운 위기 상황 속에서, 나이지리아는 여성과 아이들에 대한 젠더기반폭력(Gender-based violence : GBV) 문제가 대두되면서 고통을 받고 있다.

본 사건과 관련지어, 최근 소셜미디어(SNS)에서는 여성인권 활동가들이 '#We_Are_Tired'라는 해시태그를 걸고 전국적인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에 나이지리아 여성부 장관인 탈렌(Pauline Tallen)은 "COVID19로 인한 이동제한 조치 때문에, 사람들이 집안에 고립되면서 여성과 아이들도 성폭행 가해자들과 함께 감금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부하리(Muhammadu Buhari) 대통령도 지난 6월 12일 국가연설에서 “나이지리아는 최근 발생한 강간 사건과 여성 성폭력에 강력히 맞서 싸울 것이다.”라고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나이지리아의 강간 및 성폭력 문제가 COVID19로 인한 국가 봉쇄령과 맞물리면서 다시 한 번 수면 위로 떠올랐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특히 ‘#나는 지쳤다’라는 해쉬태그 운동과 여성인권운동가들의 시위를 통해 해당 사회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요구하는 전국적인 움직임 또한 관찰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정부가 아직 국가 봉쇄령 동안 발생한 강간 및 성폭행 횟수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은 것으로 보아, 구체적인 피해 조사 및 집계는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더 나아가 부하리 대통령은 본 사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약속했지만, 사실 가해자에 대한 처벌이 확실하게 이루어질지는 확실하지 않다. 2020년 6월 5일 BBC NEWS에 따르면, 많은 피해자가 나이지리아 사법기관에 대한 신뢰 부족과 2차 가해를 우려하여 자발적으로 신고를 하지 않기 때문인데, 피해자들이 정당한 권리를 보장받을 수 없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다. 궁극적으로 아프리카 여성들의 인권 신장을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권리요구, 정부의 지원 및 국제사회의 관심이 지속하여야 할 것이다.

Mansa Musa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COVID19, 강간, 국가봉쇄령, 나이지리아, 성폭행

디파 시내의 유목민과 낙타의 모습

2020. 7. 25. 11:54

활을 들고 땔감을 실은 낙타를 끌고 가는 유목민의 모습입니다. 시내에서 이런 장면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주변의 유목민들이 시내에 와서 필요한 물건을 사서 가곤 합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낙타, 니제르, 디파, 유목민

디파의 시장의 재단사와 노인들

2020. 7. 25. 11:50

아프리카에서 옷을 수선하거나 만드는 일을 하는 사람은 대부분 남자입니다. 니제르 디파의 시장에서 만난 이 장면은 노인들이 시장에서 여유롭게 쉬고 있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노인들의 쉼터, 니제르, 디파의 시장, 재봉사

나무 아래에서 공부하고 있는 무슬림 아이들

2020. 7. 25. 11:44

아무리 어려운 환경이어도 공부는 해야겠지요! 길 옆의 아카시아 나무 아래에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며 땅을 공책삼아 공부하고 있습니다. 역시 이곳에서도 선생님 말씀을 듣지 않고 다른 곳을 보는 아이가 있군요.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길거리의 학교, 니제르, 디파, 무슬림 아이들

디파에서 젠다르 가는 길에 만난 낙타

2020. 7. 25. 11:40

이곳에서 낙타는 중요한 교통수단이며 수송수단입니다. 차는 정말 비싼 운송수단이지요. 방목되고 있는 낙타들이 마치 기린처럼 아카시아 나무의 잎을 한가로이 잎을 뜯고 있습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낙타, 니제르, 디파 근교

디파에서 젠다르로 가는 길

2020. 7. 25. 11:37

니제르 디파의 정문을 보며 젠다르로 향하고 있습니다. 디파는 니제르의 가장 동쪽에 있는 도시이기 때문에 역사적으로 중요한 교역도시였습니다.

사막과 건조한 사바나 기후가 펼쳐진 곳에 차선이 없는 포장도로가  니제르의 젠다르로 이어져 있습니다.

보코하람의 테러에 맞서 싸우고 있는 니제르 군인들이 타고 있는 차량을 몰래 촬영했습니다. 연구자로서 이런 장면을 꼭 카메라에 담고 싶은데 생각해보면 정말 위험한 행동이었습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니제르 군인, 디파, 보코하람

에티오피아 아비 총리 2019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하다

2020. 6. 26. 17:51

20191011, 아비 아머드 알리(Abiy Ahmed Ali) 에티오피아 총리가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그는 총리 취임 이후 약 20여 년간 지속한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간 전쟁을 종식하고 긴장 완화 및 평화 정착을 이룩했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아비 총리의 노벨평화상 수상 배경에 대해 "에리트레아와 국경분쟁 해소를 위한 노력을 비롯해 역내 안정에 크게 기여했다."라고 밝히며, 국내적으론 정치범 석방과 국가비상사태 해제 그리고 국민의 알 권리 신장 등 국민·국가 통합을 추진했다.“고 수상 이유를 설명했다.

아비 총리는 비단 에리트레아와의 관계개선뿐만 아니라 역내 국가의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했다. 그는 20193월 이사이아스 아프웨르키(Isaias Afwerki)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함께 남수단을 방문해 평화 구축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지난 20194월에는 수단을 방문하여 오마르 알바시르(Omar al-Bashir) 수단 전() 대통령의 축출 이후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수단의 권력 이양 협상을 중재했다. 그 결과 수단 군부와 야권은 20198월 아비 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권력 이양 협상에 최종적으로 서명했다.

그러나 아비 총리의 노력은 어떻게 결말이 날지 아직은 알 수 없으며 넘어야 할 난관이 많다.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아직 완전한 관계 정상화를 이루지 못했다. 국경선은 여전히 막혀 있으며, 양국 간 무역은 전무하다. 일각에선 에리트레아 정부가 압제적인 정책을 펴는 이상 양국 간 평화는 요원하다고 관측한다. 평화 정착 과정이 자리 잡기 위해선 에리트레아가 민주적 제도를 도입하고 시민 사회를 성장시켜야 한다고 보는 의견이 많다.

만평 출처: https://www.cartoonmovement.com/cartoon/60873

 

Mansa Musa 아프리카 뉴스/뉴스와 만평 노벨평화상, 아비 아머드 알리(Abiy Ahmed Ali), 에티오피아

우간다-르완다, 긴장 완화 양해각서 이행하기로 결의

2020. 6. 26. 17:50

지난 2019916, 우간다와 르완다 양국은 한 달 전인 8월에 합의한 긴장 완화 양해각서(MOU)를 이행하기로 약속했다. 요웨리 무세베니(Yoweri Museveni) 우간다 대통령과 폴 카가메(Paul Kagame) 르완다 대통령은 지난 822일 앙골라 수도 루안다(Luanda)에서 긴장 조성 행위를 자제하고 국경을 재개방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해당 서명식에는 주앙 로렌수(João Lourenço) 앙골라 대통령과 펠릭스 치세케디(Félix Tshisekedi) 콩고민주공화국 대통령이 중재를 위해 참석했다.

우간다와 르완다 정부 관계자들은 20199월 르완다 수도 키갈리(Kigali)서 수 시간 비공개회의를 통해 적대행위를 중단할 방법을 모색했다. 셈 쿠테사(Sam Kutesa) 우간다 외무장관은 회의를 시작하면서 양국 간 긴장 완화 합의가 완전히 이행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양국 간 합의문이 범아프리카주의 이념을 확인시켜주는 것이라고 말하며, “르완다와 우간다는 역사적으로 오랜 사회·경제적 관계와 문화적 유대를 맺고 있다. 하지만 양국의 국경폐쇄로 가족들이 헤어지고 무역이 중단되는 상처를 낳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올리버 은두훙기레헤(Olivier Nduhungirehe) 르완다 지역 안보 장관은 동아프리카 공동체(East African Community : EAC)의 파트너이자 이웃 국가로서 양국은 평화와 안보, 그리고 경제통합에 관한 공통된 비전을 공유하고 있다. 양국은 평화안보 의정서뿐만 아니라 동아프리카공동체 공동시장 의정서(EAC Common Market Protocol)로 묶여 있다.”라고 강조했다. 말람바 콩고민주공화국 부총리와 아우구스토 앙골라 외무장관은 중재자로서 해당 회의에 참석해 대호수 지역 국가 간 평화와 협력을 강조하며, 양해각서가 성실히 이행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해 들어 우간다와 르완다는 국경을 둘러싼 긴장 관계가 이어졌다. 르완다 정부는 2월 말부터 우간다와 접하는 국경의 주요 교역로인 카투나의 통행을 차단하고 르완다 국민의 우간다 방문을 금지했다. 이에 르완다는 우간다 정부가 르완다 대통령에 반대하는 반군들을 숨겨주고 지원한다고 비난한 바 있다. 한편, DRC 역시 양국 안보문제에 이해 당사국이다. 르완다와 우간다 군부 및 정치 엘리트들은 DRC 동부 지역에서 경제적 이익을 취하고 있다. 해당 지역은 르완다 및 우간다와 국경을 접하는 곳으로 반군 조직들이 본거지를 차리고 활동해 DRC 중앙 정부에 혼란을 주고 있다. 르완다와 우간다 간 전면전 가능성은 적으나 DRC에서 양국이 대리전 양상을 띠며 지역적 분쟁이 야기될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양해각서 이행 결의는 대호수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이룩하는 데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할 수 있다.

대호수 지역의 안정과 평화는 후투와 투치족의 인종분규이며 나아가 주변국 모두의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 범아프리카주의 입장에서 자신의 문제는 자신이 해결한다.’는 입장에 따라 평화를 정착하고 국경을 개방하여 교류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중요한 현황이 되고 있다.

 

<자료출처>

1.https://issafrica.org/iss-today/the-great-lakes-cant-afford-more-instability

2.https://www.newtimes.co.rw/section/read/20461

3.http://www.xinhuanet.com/english/2019-09/16/c_138395960.htm

4.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1227_0000514834&cID=10101&pID=10100

5.https://www.yna.co.kr/view/AKR20190822001800079?input=1195m

 

Mansa Musa 아프리카 뉴스/뉴스와 만평 르완다, 요웨리 무세베니(Yoweri Museveni), 우간다, 폴 카가메(Paul Kagame)

남아공에서 7년 전 발생한 마리카나 사태는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

2020. 6. 26. 17:48

2019816일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후 남아공으로 기술함) 마리카나(Marikana) 사건이 일어난 지 7년째 된 날이다. 이 사건은 2012810일 마리카나 광산의 노동자들이 월급을 인상해달라고 파업을 하면서 시작되었다. 815일까지 광산 노동자와 경찰의 대립으로 양측에서 약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고 결국 전면적인 파업과 대립으로 이어졌다. 816일에는 경찰의 발포로 34명이 사망하고 78명이 다치는 엄청난 사고로 발전했다. 흑인정부가 들어선 이후 이렇게 많은 노동자가 경찰의 발포로 사망한 경우가 없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아파르트헤이트 시기에 백인정부가 흑인들의 저항을 폭력적인 방법으로 억압한 것이라며 비난했다.

파업이 일어날 당시 남아공의 상황은 빈부격차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었다. 노동자들은 아파르트헤이트가 끝나고 새로운 흑인정부가 들어서면 더욱 살기 좋은 세상이 올 것으로 기대했지만 오히려 더욱 힘든 상황이 되었다. 마리카나에서 생산된 백금은 자동차의 핵심 부품으로 쓰이는 중요한 자원으로 비싼 값에 수출되었지만 2008년 세계 경제 위기가 닥치면서 가격이 떨어졌다. 그러나 광산회사는 이익이 많이 가져가고 있었고 상대적으로 노동자들은 가난한 상황이 지속되었다.

이 만평은 7년이 지난 지금까지 마리카나 사태를 수습하지 못하고 있는 정부, 광산회사인 론민(Lonmin), 경찰을 비판한 내용이다.

.

만평출처: https://www.zapiro.com/190816dm

Mansa Musa 아프리카 뉴스/뉴스와 만평 남아공, 론민(Lonmin), 마리카나(Marikana, 백금광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