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 앙골라 난민 (2013.09.10)

2015. 3. 14. 23:35

[남부 아프리카 번역기사]


Loss of refugee status leaves many Angolans undocumented in South Africa

난민 지위 상실로 인해 미등록상태가 된 남아공의 앙골라 난민


 

-2013년 9월 10일자-



남아프리카에 살고 있는 많은 앙골라 피난민들이 난민 지위가 인정되는 기간이 끝나기 전에 이민 허가를 받지 못하여, 공식적으로 등록이 안 돼 있는 상태가 되어버렸다.

 

5월에 남아공은 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UNHCR, United Nations High Commission for Refugees)의 권고를 받아들여, 2002년에 끝난 앙골라 내전 피난민들의 난민지위를 인정하지 않기로 하는 정책을 발표하였었다. 대부분 케이프타운에 거주하고 있는 6000명에 달하는 앙골라 피난민들은 8월 31일까지 앙골라로 돌아가든지, 남아공에 남기 위해 면제를 신청하거나 임시 거주 허가증 발급을 신청해야 했다.

 

피난민 접수 사무실에는 피난민들에게 정보와 도움을 주기 위한 지원센터도 생겼었다.


 

피난민들 중 극소수만이 앙골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 난민지위 중단 프로세스에 영향을 받는 피난민들을 도와주던 케이프타운의 스칼라브리니(Scalabrini) 센터에 의하면, 신청기간에 고작 11명만 돌아가겠다고 신청하였다고 한다.

 

“제가 아는 그 누구도 앙골라로 돌아가고 싶어 하지 않았어요.” 남아공에서 앙골라인들을 대표하는 그룹인 the Congress of Student and Angola Community의 의장인 마누엘 판조(Manuel Panzo)가 말했다. 그는 대통령 조제 에두아르두 두스산투스(José Eduardo dos Santos)가 집권하는 현 앙골라 정권을 전체주의 정권이라 말하며, 운동권에 속한 자들이 돌아가기 무섭다고 한다고 하였다.

 


다른 이들도 그들이 남아공에 10년 이상 거주하면서 이뤄놓은 일과 가족관계를 포기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

 

케이프타운에서 배관공으로 살고 있는 피난민 조아오 페드로(Joao Pedro)의 세 아이 중 2명은 케이프타운에서 태어났다. 그는 5월의 발표를 듣고 거주 허가증을 신청하기로 결정하였지만, 케이프타운 난민 사무실에서는 거주 허가증 신청 전에 먼저 앙골라 여권을 신청해야 한다고 하였다.

 

그는 7월 중순에 여권을 신청했지만 거주 허가증 신청마감일까지 여권을 받지 못했다. 그 결과, 그는 2년간의 임시 거주증을 신청할 수 있었던 3개월의 기간을 놓쳤고 결국 미등록 상태가 되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감이 오지 않아요.” 그가 IRIN에게 말했다. “언제 당국자들이 와서 우리가족을 쫓아낼지 몰라요.”


 

스칼라브리니 센터의 보호담당관 코레이 존슨(Corey Johnson)은 여권을 신청한 대부분의 앙골라 난민들이 똑같은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지만, 정부는 임시 거주증 신청 기간을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하였다.

 

8월31일에 케이프타운 난민 사무실에서 있었던 내무부장관 파티마 초한(Fatima Chohan)과 앙골라 난민 대표자들 간의 회의에서 초한은 정부가 난민 지위를 연장시키지 않을 것이므로 앙골라 여권이 도착하면 여권을 받은 사람들은 2주 이내로 남아공을 떠나야 하고, 앙골라에 있는 남아공 대사관에 이민 신청을 해야 다시 남아공으로 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였다. 또 이 조치에 응하지 않는 자들은 추방당할 것이고 앞으로 남아공 입국이 금지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많은 사람들이 3개월이 충분치 않다고 염려했었어요. 정부는 시종일관 어떤 사람도 미등록 상태로 남지 않을 것이라 했지만, 지금 상황을 보세요.” 존슨이 말했다. “그들은 그들이 말했던 것과 정반대로 행동했고, 그 결과는 심각해요.”

 

그는 스칼라브리니가 이미 난민지위 중단 조치에 영향을 받아 직장을 잃고, 은행 계좌를 사용하지 못하고, 미등록 상태여서 언제 쫓겨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인 난민들의 보고서들을 받았다고 하였다.

 

페드로는 아직 직업을 갖고 있지만, 얼마나 걸릴지 모르고 받아들여질지도 모르는 남아공으로의 이민 신청을 위해 앙골라로 돌아가게 된다면 직장을 잃을 것이라 말하였다.


 

“기본적으로 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 앙골라 정부와 남아공 내무부 간에 소통이 잘 안 되고 있고 합의가 안 되어 있어요.” 그가 말했다. “우린 대단히 슬픕니다.”

 

9월6일에 있었던 남아공 내무부와 앙골라 영사관과 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간의 회의에서, 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은 앙골라 정부에게는 여권을 빨리 발급하도록, 남아공 정부에겐 여권을 기다리고 있거나 면제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난민들을 미등록상태로 두지 않기 위해 그들에게 일종의 임시 지위를 부여할 것을 촉구하였다.

 

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의 대변인 티나 겔리(Tina Ghelli)는 정부가 위 사항들을 적법하게 어떻게 적용해야 할지 고려하고 있다고 말하였다.


 

IRIN은 이 문제에 관한 내무부의 입장을 들을 수 없었다.



 

출처:

http://www.irinnews.org/report/98724/loss-of-refugee-status-leaves-many-angolans-undocumented-in-south-africa




{원문}

Loss of refugee status leaves many Angolans undocumented in South Africa

 JOHANNESBURG, 10 September 2013 (IRIN) - Many Angolan refugees living in South Africa have been left undocumented after a deadline for the cessation of their refugee status elapsed before they were able to secure immigration permits or exemption decisions.

 In May, the South African government announced plans to implement a recommendation by the UN Refugee Agency (UNHCR) to end refugee status for Angolans who had fled their country due to the civil war, which ended in 2002. Nearly 6,000 Angolan refugees, the majority of whom live in Cape Town, were given until 31 August to either repatriate to Angola, apply for an exemption in order to remain in South Africa as a refugee, or apply for a temporary residence permit under “relaxed” documentation requirements.

 Help desks were set up at Refugee Reception Offices to give the refugees information and help filling out the required forms.

 

Reluctant to return

 Very few of the refugees were interested in returning home. In fact, according to the Scalabrini Centre of Cape Town, which has been assisting Angolans affected by the cessation process, by the August deadline only 11 refugees had done so.

 “None of the guys I know want to go back to Angola,” said Manuel Panzo, chairperson of the Congress of Student and Angola Community, a group representing Angolans in South Africa. He described the government of Angola under the leadership of President José Eduardo dos Santos as “a totalitarian regime”, adding that former political activists were “scared to go back”.

 Others were reluctant to give up work and family ties that they had established in South Africa over more than a decade of residence.

 

Window closed

 Two of Angolan refugee Joao Pedro’s three children were born in Cape Town, where he is supporting his family through his job as a pipe fitter. Following the May announcement, he decided to apply for a residence permit, but on approaching the help desk at the Cape Town Refugee Office was told that he would first have to apply for an Angolan passport.

 He made the passport application in mid-July, but did not receive his passport before the 31 August deadline. As a result, he missed the three-month window that would have allowed him to apply for a two-year temporary residency permit under relaxed requirements and is now, essentially, undocumented.

 "I have no clue what's going to happen. At any time they could come to my home and deport me and my family" “I have no clue what’s going to happen,” he told IRIN. “At any time they could come to my home and deport me and my family.”

 Corey Johnson, an advocacy officer with the Scalabrini Centre, said that the majority of Angolan refugees who had applied for passports were in the same situation, but that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has said it will not extend the window.

 At a 31 August meeting at the Cape Town Refugee Office between deputy home affairs minister Fatima Chohan and a group of Angolan refugees, Chohan reportedly told the refugees that her department would not be extending any statuses, and that once their passports arrived, they would be required to leave South Africa within two weeks and apply for immigration permits at the South African embassy in Angola. She warned that those who did not comply could be repatriated and denied re-entry into South Africa.

 “Concerns were raised by various people that three months probably wasn’t going to be long enough [for the process]. The whole time,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said no one would be left undocumented, but here we are,” said Johnson. “It’s been a total about-face on the cessation process and the effects of it are quite severe.”

 He added that Scalabrini had already received reports of affected refugees losing their jobs, having problems accessing their bank accounts and being scared to leave their homes due to their lack of documentation.

 

Lack of communication

 Pedro still has his job but said that he would most likely lose it if he had to return to Angola to apply for permits for himself and his wife and children, a process that could take months with no guarantee of the outcome.

 “Basically, there’s a lack of communication and a lack of commitment between the three parties - UNHCR, the Angolan government and Home Affairs,” he said. “We feel very disappointed.”

 At a meeting between Home Affairs, the Angolan consulate and UNHCR that took place on 6 September, UNHCR advocated for the Angolan government to speed up the issuing of passports and for the South African government to give refugees awaiting their passports or decisions on exemption applications some kind of transitional status that would not leave them undocumented.

 “The government is considering these options and how they could be adopted within the existing legal frameworks,” said UNHCR spokesperson Tina Ghelli.

 Repeated efforts by IRIN to get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to comment on the issue were unsuccessful.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난민, 남아공, 아프리카, 앙골라, 앙골라난민, 올아프리카, 지위상실

남아공 - 아프리카 인권

2015. 3. 14. 23:33

[남부 아프리카 번역기사]

 

 

Political cost of defending gay rights in Africa

아프리카의 동성애자 권리를 보호하는 정치적인 비용

 

- 2013년 7월 18일자 -

 


 

2013년 7월 18일 다카르(IRIN) - 최근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의 아프리카 순회 동안 동성애자 권리에 대한 요구가 동성애혐오가 아닌 그의 세네갈 상대에 의해 확언되었다. 반-동성애 법안과 태도를 해체하는 데 많은 정치적인, 종교적인 위험이 있지만 대륙의 소수 지도자들이 기꺼이 그 단체들이 말하는 것에 권리를 주고 있다.


대통령 맥키 샐(Macky Sall)은 그의 손님들에게 세네갈이 동성애를 기소대상에서 제외할 준비가 되지 않았으며, 동성애는 국가의 법아래 5년 이하의 징역이나 US$200 ~$3000의 벌금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DD라고 불리길 원한 세네갈 운동가는 “오바마 대통령의 방문은 우리에게 대통령[sall]의 동성애 해금에 관한 태도를 이해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또한 DD는 계속해서 “샐 대통령은 국가는 동성애혐오를 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지만 만일 그것이 사실일 경우 동성애혐오가 그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알고싶다.”고 말했는데, 그는 동성애자 사이 HIV 전염을 막는 것을 목표로 하는 단체의 장이다. “Sall 대통령이 선출되기 전에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할 것처럼 했지만, 이제 그는 자신의 진정한 색깔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심지어 논쟁이 우리에게 호의적이지 않더라도, 우리는 최소한 그것에 대해 말하고 있다.” 퓨 글로벌 에티듀드 프로젝드(Pew Global Attitude Project)는 6월의 조사에서 96%의 세네갈인들이 사회에 의해 받아들어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LGBTI 단체의 장을 맡고있는 드자밀 반구라(Djamil Bangoura)는 “세네갈에서 사람들은 그들의 성 정체성 때문에 법적인 권리를 요구하고 (그들의 몸을) 발굴해내고 있다.”고 말한다.



 

정치적 의지


그러나 외부의 압력은 아프리카의 동성애혐오적인 태도 변화에 있어서 효과가 제한적일 수 있다. “남아공과 브라질은 LGBTI의 권리에 대한 특정 UN 결의안에 앞장서고 있다.”며 인권감시 LGBT 조사원 닐라 고샬(Neela Ghoshal)는 IRIN에서 말했다. “이것은 더 이상 서구에 반하는 아프리카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르완다는 또한 동성애자의 인권에 대해 논의하는 중이다. 


그것은 논의에서 더 큰 역할을 해야 한다.” 동성애가 범죄인 아프리카 37개국중에, 세네갈은 게이들을 감옥에 보내는 것으로 악명높다고 고샬은 말했다. 고샬은 동성애를 해금하는 책임이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정치적인 위치에 달려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은 단순히 법을 변경할 수 없다. 하지만 그는 시민들에게 국제 인권 조약을 존중하고 비준할 의무를 설명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치적, 사회적, 종교적 반동의 공포는 세네갈같은 장소에서 동성애자 인권을 지키려는 의지를 감소시킨다고 RADDHO의 사무총장 아부바크리 음보드지(Aboubacry Mbodji)가 말했다. 


“표를 잃을 두려움이나 국가에 큰 영향을 가진 Marabous(마라보스, 전통적 종교 지도자)의 지지를 잃을 까봐 어떤 지역의 장도 일을 기꺼이 저지르려는[동성애자 인권을 보호하려는] 사람은 없다.”라고 음보드지는 말했다. “세네갈에서는 최근 몇몇 극단적인 마라보스들이 중간 종교적 형제들과 함께 틀어져 동성애자에 대한 린치를 촉구하고 있다.” 코란에 대한 특정 해석들이 반동성애 법안을 지지하고 있다고 DD는 말했고, 다른 나라들은 좀 더 관대하다고 지적했다. 


“모로코는 매우 이슬람적이고 종교적인 국가인데, 동성애는 허용되고 심지어 게이바까지 허용되고 있다.” “모든 것은 정치적 리더십의 정신에 따라 달라진다. 일부 지도자들은 그냥 [동성애자 권리] 토론에 대한 통제와 접촉하는 것을 선호한다. (짐바브웨같은) 다른 대통령인 무가베(Mugabe)는 주의를 돌리기 위해 국가 위기동안 문제를 악용하기 좋아한다.“ 라고 IGLHRC의 아프리카 프로그램 코디네이터인 데미안 우구(Damian Ugwu”가 말했다. 예를 들면 말라위에서 조이스 반다(Joyce Banda) 대통령은 그녀가 권력을 잡은 후 동성애자들의 권리에 대한 토론을 열 것에 대한 서약을 유지하는데 실패했다고 우구는 말했다. 그는 또한 나이지이라와 우간다의 반동성애자 법안이 권리 운동가들과 종교 근본주의자들 사이의 격렬한 논쟁에 불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살아갈 권리


세네갈 NGO들은 LGBTI들이 지역의 소수에 대한 권한 문제를 떠나, 건강 문제를 제한하는 것에 연루되었다고 반구라가 말했다. 많은 동성애자들은 법의 공포에 숨어살고 있다. 공중 보건 결과는 RADDHO에 따르면 세네갈의 남자와 성관계를 가진 남자(MSM)들의 HIV 발병률이 약 21%정도이며, 반면 국가의 발병률이 1%정도이고 이것은 대체로 동성애 차별이 그들이 의료 서비스에 접근하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사고방식을 바꾸는 것은 오래 끄는 분쟁이며, [동성애에 대한] 단순한 차별보다 더 복잡하다”고 DD는 말했다.


“동성애는 서구에서 유래되었기 때문에 사람들은 동성애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세네갈인은 일어서서 ‘나는 동성애자다’라고 선언해야 한다.” “게다가 그것은 게이 커플의 결혼이나 입양을 합법화하는 것이 아닌, 단순히 살아갈 권리를 갖는 것에 대한 것이다.” Mbodji는 말했다. “바뀌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 


서양에서는 LGBTI의 승낙이 몇 년이 걸렸고, 프랑스와 미국에서도 최근 법률 개혁 시위에서 특정 그룹의 사람들이 주장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몇 년 전까지 금기로 인식되던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다는 사실은 어떠한 진전이 있다는 것을 지시한다고 IGLHRC는 주장했다.

 

 

출처 : http://www.irinnews.org/report/98436/political-cost-of-defending-gay-rights-in-africa

 

 

{원문}

 

DAKAR, 18 July 2013 (IRIN) - US President Barack Obama’s recent call for equality for gays during his Africa tour drew assurances by his Senegalese counterpart that the country was not homophobic. Yet dismantling anti-gay laws and attitudes carries huge political and religious risks few leaders in the continent are willing to take, rights groups say.

 

President Macky Sall told his guest that Senegal was not ready to decriminalize homosexuality, which is punishable under the country’s laws by up to five years imprisonment or fines between US$200 and $3,000.

 

“President Obama’s visit made us understand the president’s [Sall] position about decriminalizing homosexuality,” said a Senegalese activist who preferred to be identified as DD.

 

“President Sall added that the country is not homophobic, but if that is the truth, I’d like to know exactly what homophobia means to him,” continued DD, who heads an organization that aims to prevent HIV transmission among homosexuals. “Before he [Sall] was elected, he pretended that he would resolve the issue socially, but now he has shown his true colours. But even if the debate is not in our favour, we are at least talking about it.”

 

The Pew Global Attitudes Project found in a June study that 96 percent of Senegalese thinks homosexuality should not be accepted by society.

 

“In Senegal, people are prosecuted, hounded, [their bodies] exhumed because of their sexual orientation,” said Djamil Bangoura, who heads an organization for Senegalese 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and intersex people (LGBTI).

 

Political will

 

While external pressure may have limited effectiveness in changing homophobic attitudes in Africa, “South Africa and Brazil have taken the lead in certain UN resolutions on LGBTI rights,” Human Rights Watch LGBTI researcher Neela Ghoshal told IRIN. “This shows that it is no longer Africa against the West. Rwanda is also debating more about homosexuals’ rights. It should take a bigger role in the debate.”

 

Among the 37 African countries where homosexuality is criminalized, Senegal is notorious for convicting and jailing gays, Ghoshal said.

 

The responsibility of decriminalizing homosexuality rests upon the political class to influence the society, argued Ghoshal. “A president cannot simply change the law, but he can explain to the citizens the obligation to respect and ratify international human rights treaties,” she said.

 

But fears of political, social and religious backlash undermine the political will to defend gay rights in places like Senegal, said Aboubacry Mbodji,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African Rally for Human Rights (RADDHO).

 

“No head of state is willing to commit [to defending gay rights] for fear of losing voters’ support or the support of marabous [traditional religious leaders] who have a huge political influence in the country,” Mbodji said.

 

“In Senegal, some recently radicalized people - extremist marabous - are at loggerheads with moderate religious brotherhood and urge for the lynching of homosexuals.”

 

Certain interpretations of the Koran have added to the anti-gay laws, said DD, noting that other countries are more lenient. “In Morocco, an Islamic and a very religious country, homosexuality is tolerated, even if it’s just by allowing gay bars.”

 

“All depend on the mentality of the political leadership. Some leaders prefer just to govern and not touch on this [gay rights] debate. Others [are like Zimbabwe’s] President Mugabe, who likes to exploit the issue during national crises to deflect attention,” said Damian Ugwu, the Africa programme coordinator at International Gay and Lesbian Human Rights Commission (IGLHRC).

 

In Malawi, for instance, President Joyce Banda failed to hold on to a pledge to open debate about gay rights once she took power, said Ugwu. He also explained that anti-gay bills in Nigeria and Uganda have fuelled an intense debate between rights activists and religious fundamentalists.

 

“The right to live”

 

Senegalese NGOs involved with LGBTI limit their activities to health matters, leaving rights issues to a handful of local and international activists, said Bangoura. Many homosexuals live in hiding for fear of the law.

 

There are public health consequences, according to RADDHO, which says that HIV prevalence among men who have sex with men (MSM) in Senegal is 21 percent while the national prevalence is about 1 percent, largely because discrimination against homosexuals hinders their access to health services.

 

“Changing mentalit[ies] is a protracted struggle, more complicate[d] than a simple decriminalization [of homosexuality],” DD said. “People tend to think that homosexuality does not exist in the country, that it originated from the West. A Senegalese should stand and declare that ‘I am a homosexual’.

 

“Moreover it is not about legalizing marriage or adoption by gay couples, but simply having the right to live.”

 

Mbodji says, “It takes time for changes to happen. In the West, acceptance of LGBTI people took several years, and even the recent legal reforms in France and the US did not stop certain groups of people from protesting.”

 

But the fact that there is debate at all on a topic that was considered taboo a few years ago indicates there has been some progress, contends IGLHRC.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권리, 권리보호, 기고문, 남아공, 남아프리카, 동성애자, 번역,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인권

89세 무가베 33년 집권에 5년 더 추가

2015. 3. 14. 23:28

<89세 무가베 33년 집권에 5년 더 추가>

 

 

 

  1980년 짐바브웨가 독립되 이래로 33년간 짐바브웨의 최고권력을 가진 로버트 무가베(Robert Mugabe) (89세) 대통령이 2013년 7월 31일 대선에서 61.9%의 득표율로 또다른 5년을 그의 집권기간에 추가하였다. 또한 대통령선거와 같은 날 치루어진 총선에서 무가베의 여당인 짐바브웨아프리카민족연맹-애국전선(Zimbabwe African National Union - Patriotic Front : Zanu-PF)이 의회 총석의 3분의 2 이상, 즉 개헌안 단독 통과가 가능한 의석수를 가져갔다.



  하지만 상대후보인 모건 창기라이(Morgan Tsvangirai) 전 총리는 33.9%의 득표율을 얻어 무가베에 크게 뒤지지만 불법선거의혹을 제기하며 선거결과에 승복하지 못하였다. 무가베가 투표인명부를 조작하는 바람에 상당한 수의 국민들이 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동시에, 등록이 되지 않은 투표인들이 대거 참여해 무가베를 위한 표를 던졌다는 것이다. 존 케리 미국무장관과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교장관도 이와 같은 불법선거의혹에 동조하였다.



  상대후보, 그리고 미국과 영국 등 서방국가마저 불법선거의혹을 제기하였지만 희대의 독재자 무가베는 애초부터 서방에 대적함으로써 인기를 얻어온 사람이기에 큰 위협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다. 따라서 무가베는 집권을 밀어부치고 2013년 9월 11일 현재 새로운 내각을 구성하고 있다.



  무가베는 전형적인 아프리카 초대 대통령처럼 “ô내가 아니면 안된다”ö는 생각을 가지고 선거조작을 통해 장기집권을 추구한다. 더욱이 그는 로디지아 백인 정권에 대항하여 짐바브웨의독립을 이끌어낸 투사였기 때문에 자신의 역량에 대한 믿음이 강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장기독재의 과정에서 권력의 맛을 보면서 그 공은 사라지고 세계1위의 초인플레이션을 일으키고 국고를 낭비해 생일잔치를 벌이는 독재자가 되었다.



  가장 큰 문제는 아프리카 독재자들은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프리카에서는 교육이 더욱 중요해진다. 국민의 힘으로 나라를 바꿀 수 있다는 인식이 자리잡아야만 훌륭한 정치지도자를 뽑을 수 있고, 선거부정을 되돌릴 수 있다. 무가베의 앞으로의 5년 정치가 끝난 뒤에는 국민들이 자신의 힘에 대해 좀 더 깨닫게 되길 바란다.

 

 

 

 

<자료출처 >

1.http://allafrica.com/stories/201309090385.html

2.http://www.iol.co.za/sundayindependent/mugabe-s-free-but-unfairwin-

1.1557211#.Ui9MYWTpLpI

3.http://allafrica.com/stories/201309100614.html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무가베,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집권

중앙 아프리카 공화국의 끊이지 않는 내전 (2013.09.11)

2015. 3. 14. 23:28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끊이지 않는 내전>

 

 

 

  지난 2013년 9월 8일 일요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수도 방기(Bangui)의 북쪽 지역 보상고아(Bossangoa)에서 현재 집권중인 셀레카(Seleka) 군과 작년 실권한 프랑수아 보지제(François Bozize) 전 대통령 지지세력이 충돌하여 최소 60명이 사망하였으며, 이 사망자 숫자는 계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대통령인 미셸 조토디아(Michel Djotodia) 대통령의 대변인은 이번 충돌로 정부군 5명이 사망하였으며, 반군과 민간인 50여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충돌로 프랑스 구호 NGO 소속 단원 2명또한셀레카 군에 의해 살해된 것으로 밝혀졌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은 1960년대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쟁취하였지만, 끊임없는 쿠데타와 내전으로 나라의 치안은 항상 불안정한 상태이다. 희대의 악명높은 폭군 장 베델 보카사(Jean-Bédel Bokassa) 또한 쿠데타로 정권을 잡았었다. 이번에 적지 않은 사상자를 낸 내전 또한 무력을 통한 정권교체에 직접적으로 기인한다. 


지난 3월 말, 조토디아가 이끄는 셀레카 군은 군사력을 동원해 수도 방기를 점령하고 보지제 전 대통령을 축출하였다. 하지만 보지제를 지지하는 세력들은 조토디아 정권의 무효를 주장하며 이를 다시 무력으로 되찾고자한다. 더욱이 중앙아프리카 소재 UN인권사무소장인 마틴(Martin)에 따르면, 셀레카 군은 반대 세력을 찾아내는 데 공격적으로 임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시민들을 위협하고 마을을 불태워왔다.



  18만 명의 난민을 발생시킨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내전은 누구보다 국제기구의 도움을 필요로 한다. 하지만 이번 사건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내전은 구호단체 직원들의 생명까지 위협하고 있다. 따라서 마틴은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당국에 구호단체 직원들을 좀 더 확실하게 보호해야 할 것을 촉구하지만, 반군들은 물자가 많은 구호단체를 공격하여 난민들을 위한 물품까지 약탈하는 실정이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은 광물, 특히 다이아몬드가 풍부하게 매장되어있다. 하지만 계속되는 내전으로 인해 자원개발은 모두 중단된 상태이다. 더욱이 사막화 등으로 인해 자연환경이 악화되면서 최빈국의 지위를 벗어나지 못하고 국제구호단체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내전으로 인해 최소한의 치안마저 위협된다면 국제구호단체의 지원도 감소할 수 있다. 무력을 동반하는 쿠데타와 내전의 악순환을 끊고 평화적인 정권이양이 이루어져야만 국민들의 생명과 국가의 수입이 보장된다.

 


<자료출처 >

1.http://www.iol.co.za/news/africa/seleka-rebels-battle-bozize-loyalists-incar-

1.1575164#.Ui8wwGTpLpI

2.http://allafrica.com/stories/201309100991.html?aa_source=mf-hdlns

http://allafrica.com/stories/201309101225.html?aa_source=slideout

3.http://www.iol.co.za/dailynews/news/malawi-orders-halt-to-attacks-on-women-1.1216433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내전,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중앙아프리카

남아공 - 보건 붕괴 기사번역 (2013.09.23)

2015. 3. 14. 23:24

[남부 아프리카 번역기사]

 

Healthcare in South Africa's Eastern Cape collapses

 

남아프리카 이스턴 케이프(Eastern Cape)의 보건이 무너지다.

 

- 2013년 9월 23일자 -



이스턴 케이프의 보건 시스템은 혼돈 속에 빠져있다. 의료 직원들이 할당되지 않거나 제 때에 봉급을 받지 못하고, 어떤 결핵 병원들은 X-ray 기계가 없으며, 어떤 의료원은 혈압계를 하나밖에 갖추고 있지 않으며, 신생아 사망률은 그 나라에서 가장 높다.


보건부 장관 아론 모솔레디(Minister of Health Aaron Motsoaledi)가 의사들과 환자들이 너무 상세한 의료 정보가 환자의 비밀보호를 위반했다는 증언에 대하여 불편을 표현한 이후에 보고서의 몇몇 부분은 출판 전에 제거 되었다.



구조 계획


보고서가 발간된 며칠사이에, 모솔레디는 지방의 상황을 살피기 위한 테스크 팀을 파견했다. 그는 9월 19일에 기자회견을 열었으며 위기에 대해 말하기 위해 측정치를 공시했다. 그는 그의 부서가 2011년의 4,200개 보건 시설의 회계감사와 외곽지역의 보건 시설을 재건축하는 일을 어떤 기간에 해왔을 때부터 이스턴 케이프의 문제를 인식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출처:http://www.irinnews.org/report/98808/healthcare-in-south-africa-s-eastern-cape-collapses

 

 

 

{원문}

 

Healthcare in South Africa's Eastern Cape collapses

 

JOHANNESBURG, 23 September 2013 (IRIN) - If you live in South Africa's Eastern Cape province and cannot afford private healthcare, you have probably experienced what activists recently described as a "broken, inhumane and collapsed" health system, where "accountability is nonexistent".

 

 The Eastern Cape Health Crisis Action recently released "Death and Dying in the Eastern Cape", a harrowing report that describes the disintegration of the provincial public health service on which over six million people depend.

 

Heartbreaking histories

 

 The story of Lindeka Gxala, 33, who lost her baby when she was seven months pregnant, is among those in the report. Between February and May, Gxala visited her district clinic six times but only got to see the nurses twice. She eventually went to the Nelson Mandela Academic Hospital in neighbouring Mthatha for help, where she was told her baby was dead.

 

 The nurses forced her to walk around the hospital, bleeding, with the dead foetus hanging from her body. "I tried to tell them that something was coming out of me. They told me to walk around more. I kept telling them about the pain. By then my dead child had come out feet first and the head was stuck inside me... I was still walking around when I collapsed from the pain. The nurses then removed another patient from her bed and put me in the bed."

 

 Eventually the foetus was surgically removed, but Gxala was given no anaesthetic or pain tablets.

 

 In another account, Sister Ethel Mhlekwa, acting Operational Manager at Kotyana clinic, related how her facility was struggling to get basic services such as electricity. The clinic sometimes runs out of water, making it difficult for nurses to wash their hands, give patients water to drink, or keep the facility clean. "We speak about infection control, but speaking is all we can really do. We cannot possibly practice it properly," she said in the report.

 

 The Eastern Cape healthcare system is in such chaos that clinical staff are not appointed or paid on time, some tuberculosis hospitals are without X-ray machines, some clinics have only one blood pressure cuff, and neonatal mortality is the highest in the country.

 

 Parts of the report were removed before publication, after Minister of Health Aaron Motsoaledi expressed discomfort about some of the testimonies from doctors and patients, saying that the extremely detailed medical information breached patient confidentiality.

 

Rescue plan

 

 Within days of the report being published, Motsoaledi dispatched a task team to investigate conditions in the province. He addressed journalists on 19 September and announced measures to address the crisis. He said his department had been aware of the problems in Eastern Cape since an audit of 4,200 health facilities in 2011, and the work of rebuilding the health department in the province had been going on for some time.

 

 Improving the infrastructure is at the top of his list. More than 1 billion rands [$100million] have been budgeted for the maintenance and refurbishment of hospitals in the 2013/14 financial year. The health department will be implementing 287 projects covering new additions, upgrades, renovation and maintenance works at 132 facilities, including 106 primary healthcare clinics and 8 nursing colleges. In addition, about 100 ambulances have been ordered for the province.

 

 The task team was sent specifically to Holy Cross Hospital, near the town of Flagstaff, after the minister read the story of Dingeman Rijken, a doctor at the hospital who was suspended by the provincial health department for speaking out when Baby Ikho died because the hospital manager had failed to order sufficient oxygen supplies. The team found that the hospital's maternity ward did not even have the basic equipment needed for patient care.

 

 There were no blood pressure machines, so the midwives had contributed R17 ($2) each from their own pockets to buy one machine. The facility had no foetal heart monitors or a glucometer to monitor blood sugar; there were no baby warmers on the resuscitators, and babies were being resuscitated in cold rooms because there were no heaters.

 

 Motsoaledi reinstated Rijken, and ordered that the CEO and the Nursing Manager be suspended with immediate effect, "pending a full investigation into [their] role in respect of serious dereliction of duty, mismanagement and harm to patient care".

 

 "It will not be fair for me only to take action in order for people to take accountability, without attempting to help the patients who use these facilities," he said. Equipment has been sent to the hospital, including 20 blood pressure monitors, 5,000 disposable thermometers, suction machines, and 10 foetoscopes -stethoscopes to listen to foetal heart beats.

 

 According to Motsoaledi, as of August 2013 the Eastern Cape had a backlog of 2,581 wheelchairs and other assistive devices like hearing aids, prostheses and cochlear implants. The health department will step in and purchase the equipment, estimated at R15.3 million. (US$1.5 million).

 

How did this happen?

 

 Understanding why healthcare in the province is in such a mess requires a geography and history lesson. In 1994 the country’s four original provinces were split into nine. The Cape became the Northern, Eastern and Western Cape provinces. The eastern half of Eastern Cape had consisted of two former homelands - Transkei and Ciskei - while the western half had been part of the former Cape Provincial Administration of white apartheid South Africa.

 

 When Dr Trudy Thomas was appointed as provincial health minister in 1994, healthcare expenditure was at R250 ($25) per person in the previously white part of Eastern Cape, R70 ($7) in the former Ciskei, and "a paltry R40" ($4) in the Transkei. An investigation at the time found that health services in the (mostly white) western part of the province were good to excellent, but the Transkei health system was crumbling. Health facilities were in poor condition, they lacked adequate services and supplies, and faced critical staff shortages.

 

 Almost 20 years later little seems to have changed. In 2012, the OR Tambo district of Eastern Cape (former Transkei) was ranked last of the country's 52 districts when measured against a set of indicators contained in the Health System Trust District Barometer.

 

 It has the worst rate of newborn deaths: 20.8 babies per 1,000 births, or double the 10.2 deaths per 1,000 births of the national average. Almost triple the number of children under five died in the district's facilities, compared to the national average (11.4 percent), while it had the third-highest number of deaths among children less than a year old.

 

 Motsoaledi said it was no surprise that "90 percent of this document titled 'Death and Dying in the Eastern Cape' is about the OR Tambo District. We have also arrived at the same conclusion."

 

 In 1997, Thomas tabulated the backlog of service and infrastructure needed by the health department in a report, and concluded that an extra R500 million [$50million] annually for five years - "under a separate, dedicated administration, used exclusively to close the service deficits in the Transkei - would lay the foundation for dignified functional health services across the province".

 

 But this proposal was at odds with the National Treasury's decision, under advice from the World Bank, to avoid international borrowing to reduce the huge debt that SA had run up before 1994. "Instead of an extra half a billion rands for five years, the already inadequate health service budget was sliced further," said Thomas.

 

 By 2013 conditions in the province have reached a new low. Budget analyst Daygan Eager points out in the Eastern Cape Health Crisis Action Coalition report that decisions on the health budget are now based on "crude assessments of absorptive capacity and historical spending, and not on any measure of what is actually needed, to deliver services".

 

 The allocation and management of the budget may be a huge part of the problem, but even if it was increased, you would still have to contend with the provincial health department's financial mismanagement and corruption. A Special Investigations Unit probe into corruption in the Eastern Cape Health Department found that between January 2009 and June 2010, officials and their associates pocketed more than R800 million (US$80 million).

 

 In addition, the national Auditor General's annual check of the financial statements showed that over the last decade "tens of millions of rands are lost each year through a mix of deliberate fraud, improper oversight and poorly managed supply chain systems", the report said.

 

 Thomas believes it is possible to reverse the collapse of the province's health service, and suggests that a tiny team conduct a situational analysis of the infrastructure, supplies, equipment and staffing of all health facilities, calculate the cost of bringing those facilities up to minimum acceptable standards, and source the necessary funds.

 

 The Minister of Health told journalists that the work of rebuilding the Eastern Cape's health department has been going on for some time. But the true indicator of progress will be the number of patients in good health when they leave well-run, properly equipped and staffed facilities.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남아프리카, 보건, 보건 붕괴,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이스턴 케이프

남아공 - 영아 사망률 하락 기사번역 (2013.09.13)

2015. 3. 14. 23:22

[남부 아프리카 번역기사]

 

Fewer infant daeths in a rural South African hospital

지방 남아프리카 병원에서의 영아 사망률 하락

 

- 2013년 9월 12일자 -



병원의 진료 매니저인 곤트(Ben Gaunt) 박사는 이동비용은 길 근처에 사는 사람들도 병원에 제시간에 도착하는 것을 막는다고 언급했다. “한 마을에서 병원으로 이동할 차를 고용하는 것은 얼마나 멀리에서 오느냐에 따라 R600(US$60)부터 R1000(US$100)까지 비용이 드는데, 대부분의 가족들에게 이 금액은 월 가족 수입의 절반이다.” 라고 그는 말했다.


임산부의 기다리는 집은 지툴렐렐 병원의 출산전후 사망률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다주었다. 4년 전 개념이 소개되었을 때, 시설에 도착한 1000명의 아이 중 34명이 죽고 있었던 데에 반해 작년에는 20명가량으로 줄었다.



곤트는 지툴렐렐의 출산전후 사망률의 확연한 변화를 가져온 것은 임산부의 기다리는 집만이 아니라고 한다. “다른 중요한 공헌자가 있다. 예를 들어 24시간 제왕절개 서비스를 다시 짓고, 산파를 다시 교육하고, 주된 출산 전 치료센터에 투입되도록 중간 병동에 시스템을 통해 연락을 취하고, 안정된 노동의 투입을 위해 프로토콜을 개발하는 것 등이다.”


2005년에 병원은 병동의 직원과 의료기기의 부족에 직면했는데, 그것은 수준이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형편없이 구성된 출산서비스를 더욱 악화시켰다. 그는 “출산서비스는 비경력자, 부적당하게 감독받는 직원만을 가지고 있었고, 프로토콜은 알맞게 작동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분만경과기록(분만 동안 발생하는 변화를 그래프로 나타낸 것)은 자주 사용되지 않았다. 소생장치는 부족했고, 수술 중에는 의심스러운 멸균장치를 포함한 두 개의 분만 팩만이 있을 뿐이었다.” 숙련된 직원들의 도래는 환영할만한 변화를 가져왔다.



출처: http://www.irinnews.org/report/98738/fewer-infant-deaths-in-a-rural-south-african-hospital



{원문}


Fewer infant deaths in a rural South African hospital

 

MQANDULI, 12 September 2013 (IRIN) - Mothers and children in South Africa are still dying in alarming numbers, and the country is among only a few worldwide where child deaths are rising. But a rural hospital in the Eastern Cape province has managed to drastically reduce infant mortality rates over the past six years, against the backdrop of a health system that is virtually at a standstill. 

 A report on the deepening crisis, launched this week by activists from the newly formed Eastern Cape Health Crisis Coalition, says the freezing of critical posts has contributed to the loss of scarce skills, and some rural facilities have lost more than half of their nursing staff. Chronic shortages of basic medical equipment and essential drugs persist and mobile clinics are no longer running, depriving rural patients of access to essential health services. 

 Zithulele Hospital in Mqanduli, a town about 30km south of Mthatha, the provincial capital, is the only hospital in an area of nearly 1,000 sq.km, serving a population of about 150,000 that is one of the poorest in the country, with low education levels and very high rates of unemployment and crime. For decades many men left the area to become mine workers and the legacy of the migrant labour system still has a negative impact on the communities living there. 

 Sihle Tyelinzima, 18, and more than eight months pregnant, is sitting on small wooden bench outside the rondavel (hut) she shares with two other pregnant women. The rondavel, a few hundred metres from the medical wards at Zithulele Hospital, has been her home for nearly two weeks. "I miss being home with my family and friends but I don't regret coming to live at the hospital," Tyelinzima says. "I would rather be homesick than risk losing my baby." 

 She lives in Mancamu, about 30km away from Zithulele Hospital, one of several villages near Mqanduli. The distance may seem short, but if she were to go into labour while at home, the heavily pregnant Tyelinzima would have to walk over hilly countryside and cross a stream before reaching a road from where an ambulance or a hired car could take her to hospital. 

 If she should go into labour at night she would have to wait until morning or give birth at home. Home birth is common in the villages around Mqanduli, but in most cases this is because pregnant women don't have transport or can't afford to hire a car to take them to hospital. 

A home from home

 For this reason the hospital management decided to convert two rondavels once used as nurses’ quarters into homes to accommodate pregnant women nearing the end of their term. 

 Dr Ben Gaunt, the hospital's clinical manager, noted that the cost of transport prevents even those living close to roads from getting to the hospital in time. "Hiring a car to bring you to hospital from one of the villages can cost between R600 (US$60) and R1,000 (US$100), depending how far you are coming, and for most families this is half of their monthly household income," he said. 

 The maternal waiting homes have had a positive impact on the perinatal mortality rate at Zithulele hospital. Four years ago, when the concept was introduced, 34 out of 1,000 babies delivered at the facility were dying, but this decreased to about 20 per 1,000 live births last year. 

 Gaunt said the maternal waiting homes were not the only factor causing significant change to the statistics for perinatal mortality at Zithulele. "There were other important contributors, like reinstituting 24-hour caesarean section service; retraining of midwives; reaching out to our feeder clinics through a system that allowed input into primary level antenatal care, and developing protocols for the safe induction of labour." 

 In 2005 the hospital faced severe shortages of clinical staff and medical equipment, which worsened a poorly organised maternity service offering sub-standard care. "The maternity service had inexperienced, inadequately supervised staff, and protocols were not properly followed,” he said. 

“The partogram (a graphical representation of the changes that occur during labour) was not frequently used; there were shortages of resuscitation equipment, and only two delivery packs with doubtful sterilization in between cases." The arrival of new senior staff members brought welcome changes. 

 The Perinatal Problem Identification Programme (PPIP), a monthly audit tool managed by the Medical Research Council, was introduced in 2005. The programme allows the user to analyse basic data and identify avoidable factors associated with each perinatal death. These issues as well as obstetric clinical topics and preventive or pre-emptive factors are discussed at monthly meetings. 

Reaping the rewards

 The efforts are beginning to pay off. "We have been seeing a steady decline in perinatal mortality in the past eight years,” said hospital manager Nonsikelelo Matebese. 

 Evidence of this success was noted by Gaunt in the February 2010 edition of the South African Medical Journal, when he pointed out in an article that in the last six months of 2005 the perinatal mortality rate had been 49.1 per 1,000 births, but over the same period in 2008 this had dramatically decreased to 22.4 per 1,000 births. 

 At the time deliveries at the hospital increased from 745 in 2005 to 1,143 in 2008. "The perinatal care index (PCI) - a marker of the quality of care of newborns that corrects for low birth-weight infants - declined from a very high 3.7 during 2006 and 2007 to 2.4 in 2008," Gaunt wrote. 

 While statistics show that the perinatal mortality rate in Zithulele Hospital has been declining, more needs to be done to ensure that babies don't die from preventable causes. 2013 so far has been difficult for the rural district hospital and the number of perinatal deaths is higher when compared to previous years since the changes were introduced. 

 Gaunt said four out of about 20 of the deaths in the first six months of 2013 could have been avoided, but attributed this shortcoming largely to challenges that include maintaining equipment, improving relationships with local clinics, integrating care more efficiently, and dealing with the socio-economic factors that influence pregnancy and health-seeking behaviour.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남아프리카, 병원, 사망율, 사망율 하락, 아프리카, 영아, 영아 사망율, 올아프리카

앙골라 - 난민 문제 뉴스분석 (2013.09.13)

2015. 3. 14. 23:21

[뉴스 분석]

 

 

Loss of refugee status leaves many Angolans undocumented in

난민지위의 상실이 많은 앙골라인들을 서류 미기재 상태로 내버려두게 한다.

 

- 2013년 9월 10일자 -

 

 

앙골라(Republic of Angola)는 아프리카 남서부에 위치한 나라로, 1975년부터 2002년까지 긴 시간 다이아몬드와 석유, 그 외 자원의 분배문제로 정부와 반군 사이의 내전이 일어났다. 비록 지금은 빠른 성장률을 보이며 성장하고 있지만, 긴 내전은 많은 난민들을 야기한다.  


최근 내전이 끝나면서 난민의 다수가 거주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Republic of South Africa)에서는 그들의 난민지위를 해제하고자 했다. 그들은 본국으로 송환되거나, 공화국에 머물기 위해 지원하거나, 조금 더 간단한 단기체류 서류를 제출하는 것 중에 선택을 할 수 있었다.



여기서 6000여명의 난민 중 대부분은 본국으로의 송환은 선택하고 있지 않다. 그들이 앙골라로의 귀환을 거부하는 이유는 앙골라의 상황이 불안정하고, 위험해서이다. 앙골라가 경제전략을 통해 국가순위를 177개국 중 162위에서 179개국 중 149위로 올린 것으로 보아 자리를 잡고 있는 상황임을 가만할 때 사실 이는 잘 이해가 가지 않는 처사이나, 


난민들은 길게는 30년 넘게 남아프리카공화국에 거주해왔으므로 삶의 터전을 잃고 싶지 않은 그들의 사정은 충분히 가만할 만하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체류하기로 지원한 난민들의 서류제출기간이 필수 서류가 준비되는 기간보다 더 기한이 짧아 서류가 접수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앙골라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서류기한을 12월까지 미뤄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두 국가는 협력해서 난민을 최대한 본국으로 송환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데, 이것이 두 국가 모두에게 이득이기 때문이다.


서류기한을 늘리지 않고 무조건 본국으로의 송환을 추진한다면 난민들은 무국적의 상태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불법체류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서류를 준비할 수 있는 충분한 기간을 남아프리카공화국 당국에서 마련할 필요가 있으며, 본국으로의 송환 문제는 앙골라의 경제성장 저력을 난민에게 설명하는 등의 회유책을 써서 강제적인 방법이 아닌 회유책을 동원해야 할 것이다.


 

<출처 및 참고사이트>


http://www.irinnews.org/report/98724/loss-of-refugee-status-leaves-many-angolans-undocumented-in-south-africa

http://www.plenglish.com/index.php?option=com_content&task=view&id=1843951&Itemid=1

http://www.enca.com/south-africa/cessation-refugee-status-leaves-angolans-troubled

http://www.cfr.org/world/angolas-political-economic-development/p16820

 


{원문}

Loss of refugee status leaves many Angolans undocumented in

 

JOHANNESBURG, 10 September 2013 (IRIN) - Many Angolan refugees living in South Africa have been left undocumented after a deadline for the cessation of their refugee status elapsed before they were able to secure immigration permits or exemption decisions.

In May, the South African government announced plans to implement a recommendation by the UN Refugee Agency (UNHCR) to end refugee status for Angolans who had fled their country due to the civil war, which ended in 2002. Nearly 6,000 Angolan refugees, the majority of whom live in Cape Town, were given until 31 August to either repatriate to Angola, apply for an exemption in order to remain in South Africa as a refugee, or apply for a temporary residence permit under “relaxed” documentation requirements.

Help desks were set up at Refugee Reception Offices to give the refugees information and help filling out the required forms. 

Reluctant to return

 Very few of the refugees were interested in returning home. In fact, according to the Scalabrini Centre of Cape Town, which has been assisting Angolans affected by the cessation process, by the August deadline only 11 refugees had done so.

“None of the guys I know want to go back to Angola,” said Manuel Panzo, chairperson of the Congress of Student and Angola Community, a group representing Angolans in South Africa. He described the government of Angola under the leadership of President José Eduardo dos Santos as “a totalitarian regime”, adding that former political activists were “scared to go back”.

Others were reluctant to give up work and family ties that they had established in South Africa over more than a decade of residence. 

Window closed

 Two of Angolan refugee Joao Pedro’s three children were born in Cape Town, where he is supporting his family through his job as a pipe fitter. Following the May announcement, he decided to apply for a residence permit, but on approaching the help desk at the Cape Town Refugee Office was told that he would first have to apply for an Angolan passport.

He made the passport application in mid-July, but did not receive his passport before the 31 August deadline. As a result, he missed the three-month window that would have allowed him to apply for a two-year temporary residency permit under relaxed requirements and is now, essentially, undocumented. 

"I have no clue what's going to happen. At any time they could come to my home and deport me and my family"

“I have no clue what’s going to happen,” he told IRIN. “At any time they could come to my home and deport me and my family.”

Corey Johnson, an advocacy officer with the Scalabrini Centre, said that the majority of Angolan refugees who had applied for passports were in the same situation, but that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has said it will not extend the window. 

At a 31 August meeting at the Cape Town Refugee Office between deputy home affairs minister Fatima Chohan and a group of Angolan refugees, Chohan reportedly told the refugees that her department would not be extending any statuses, and that once their passports arrived, they would be required to leave South Africa within two weeks and apply for immigration permits at the South African embassy in Angola. She warned that those who did not comply could be repatriated and denied re-entry into South Africa.

“Concerns were raised by various people that three months probably wasn’t going to be long enough [for the process]. The whole time,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said no one would be left undocumented, but here we are,” said Johnson. “It’s been a total about-face on the cessation process and the effects of it are quite severe.” 

He added that Scalabrini had already received reports of affected refugees losing their jobs, having problems accessing their bank accounts and being scared to leave their homes due to their lack of documentation.

Lack of communication

 Pedro still has his job but said that he would most likely lose it if he had to return to Angola to apply for permits for himself and his wife and children, a process that could take months with no guarantee of the outcome.

“Basically, there’s a lack of communication and a lack of commitment between the three parties - UNHCR, the Angolan government and Home Affairs,” he said. “We feel very disappointed.”

At a meeting between Home Affairs, the Angolan consulate and UNHCR that took place on 6 September, UNHCR advocated for the Angolan government to speed up the issuing of passports and for the South African government to give refugees awaiting their passports or decisions on exemption applications some kind of transitional status that would not leave them undocumented. 

“The government is considering these options and how they could be adopted within the existing legal frameworks,” said UNHCR spokesperson Tina Ghelli. 

Repeated efforts by IRIN to get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to comment on the issue were unsuccessful.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난민, 난민지위, 뉴스, 아프리카, 앙골라, 올아프리카, 지위상실

잠비아 - 농업 보조금 폐지 (2013.10.8)

2015. 3. 14. 23:16


[남부 아프리카 번역기사]                                                     2013130729 이병엽

 

 

ZAMBIA : Removing subsidies in Zambia – the way to go?

잠비아 : 잠비아에서의 보조금 폐지 – 적절한 길인가?

 

-2013년 9월 30일자 -

 

 


잠비아(Zambia) 정부는 보조금에 의한 지출이 국가 재원을 고갈시키고 있다는 이유로 농업과 제분업 종사자들에게 주는 보조금을 폐지하였다. 연료 보조금 또한 폐지되었으며, 이러한 보조금의 동시적 폐지는 잠비아의 주식인 옥수수 가루의 가격을 증가시키고 있다.

 

이러한 보조금 폐지는 추방 위협을 받은 중국인 투자자에 대한 문제로부터 연 200만 미국 달러에 달하는 금액이 보건과 교육에 쓰이는 편이 더 합당하다며 폐지된 연료 보조금에 이르기까지 여러 문제에 대한 강경한 대응으로 알려진 잠비아 대통령 사타(Michael Sata)의 비슷한 정책들 중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농민들의 보조금 상실은 이러한 조치가 “시기적으로 부적절했다”라고 주장하는 잠비아 전국 농민 연맹(Zambian National Farmers’ Union : ZNFU)의 분노를 야기하였다. 불충분한 강우, 많은 농민들이 작물을 폐기하고 다시 심도록 한 해충 군단의 습격, 그리고 늦은 보조 비료의 조달은 이미 2011/12년 수확에 영향을 준 상태이다. 잠비아 전국 농민 연맹은 사면초가에 몰린 농민들에 대한 어떠한 지원 감소이든 그것이 옥수수 생산과 국가 식량 안보에 큰 위협이 될 수 있을 것임을 경고하였다.

 

“정부는 이미 농민 투자 지원 계획(Farmer Input Support Programme : FISP) 보조금을 삭감했습니다.” 잠비아 전국 농민 연맹의 보도 사무원인 칼레이(Kakoma C. Kaleyi)는 IRIN에 보낸 메일에서 말했다. “원래 50킬로그램 분량의 비료 자루 가격에 대하여 정부가 75퍼센트를 지불하고 농민이 25퍼센트를 지불하는 계획이었으나, 이제는 각각 50퍼센트씩 부담하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비료 한 자루는 200 잠비아 크와차(Kwacha : ZMW, 미화로 약 37달러)로, 농민들이 100 크와차(약 미화 19달러)를 지불하고 정부가 나머지 100크와차를 지불하나, 여전히 농부들은 10킬로그램의 종자를 무료로 받고 있습니다.”


 

막대한 비용

 

농민 투자 지원 계획은 잠비아 2011년 예산의 231만 달러를 넘는 농업 부문 할당액의 약 39퍼센트를 소비하였으나, 아직 농촌 지역의 빈민 비율은 매우 높다. 인다바 농업 정책 연구소(Indaba Agricultural Policy Research Institute)의 자이네(Thom Jayne)와 쿠테야(Auckland Kuteya) 농업 전문가의 연구에 의하면, 잠비아에서의 지원 프로그램은 오랜 기간 동안의 투자와 소비 지원에도 불구하고 가난한 소농보다도 부농들에게 더 많은 이득을 가져다주고 있었으며, 농촌 지역 인구의 약 80퍼센트가 아직 빈곤층으로 분류된다는 것이 밝혀졌다.

 

“균형잡히지 않은 농업 정책들은 옥수수의 과잉 생산을 초래하였고 다른 부문의 발전을 막았습니다.”라고 국제 통화 기금(International Monetary Fund : IMF)의 2012년 잠비아 보고서는 언급하고 있다.

 

정부는 2013년에도 계속해서 예비 식량 기구(Food Reserve Agency : FRA)를 위해 농민들에게 높은 값을 치루고 옥수수를 매입하겠으나, 이전과는 달리 제분업자들에게 지원된 가격으로 팔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잠비아의 농경 목축부 장관 시칭가(Bob Sichinga)는 2013년 5월의 언론 브리핑에서 예비 식량 기구가 현재 50킬로그램 분량 옥수수 자루 당 65 잠비아 크와차(약 미화 12.27 달러)를 지불하여 매입하고 있으며, 60 잠비아 크와차(미화 11.43 달러)에 제분업자들에게 판매하여 톤 당 100 잠비아 크와차(미화 19 달러)의 손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예로 2011년에는 예비 식량 기구에서 미터톤 당 270 미국 달러에 농민들에게서 옥수수를 매입하였으며 제분업자들에게 180 미국 달러에 판매, “50 퍼센트의 손해”를 정부에 입혔다고 기근 조기 경보 체계 네트워크(Famine Early Warning Systems Network : FEWS-NET)는 밝혔다.

 

2012년에 옥수수 매입에만 미화 258만 달러를 소비한 프로그램은 식량의 소비자 가격을 낮게 유지하며 농민들을 돕기 위한 목적을 가졌으나, 자이네와 쿠테야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실질적으로 옥수수 제분업자에게 지불된 보조금은 전혀 소비자에게 다다르지 못했다.


 

소비자들이 더 높은 가격 지불

 

제분업자에 대한 보조금 제거는 이미 소비자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칼레이는 IRIN에게 2013년 초부터 25 킬로그램의 옥수수 가루 자루의 가격이 이미 55 잠비아 크와차(미화 10.38 달러)에서 65 잠비아 크와차(미화 12.27 달러)로 급등하였다고 말했다. 가정에 매달 필수적인 생활 비용을 계산하는 종교적 시민단체인 예수회 신학적 성찰 센터(Jesuit Centre or Theological Reflection : JCTR)에 의하면, 가격은 보조금 폐지 이후로 상승하고 있다.

 

예수회 신학적 성찰 센터의 사회 환경 프로그램의 관리자인 무탈레(Daniel Mutale)는, 2013년 6월에 이미 옥수수 가루 가격이 59.28 잠비아 크와차(미화 11.29 달러)에 육박하였다고 말했다. “보조금 제거가 기본적 식량 품목에 미치는 영향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성명에서 언급하며, 상승하는 식량 가격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요구하였다.

 

잠비아 전국 농민 연맹은 “소농이 경제 지원에 접근할 대체 프로그램의 부재 상태에서 더 많은 농촌 지역 가구들이 사회 보장 제도의 보호 범주 내에 들어가게 되고 결과적으로 정부의 복지 계획 지출을 늘리는 것을 보게 될 것”을 우려하였다.

 

기근 조기 경보 체계 네트워크는 이제 옥수수 저장량의 더 많은 부분을 확보하고 있는 개인 거래자들이 더 많은 가격을 지불하고 있기 때문에 옥수수 가격이 상승하였다고 보도하였다. 그리고 “지금 시기의 전국적인 옥수수 가격이 작년과 5년치 평균과 비교하여 대체적으로 높다”라고 언급하였다.

 

남부 아프리카에서의 높아진 옥수수 수요 또한 짐바브웨 등 이웃 국가와 잠비아 일부 지역에서 보고된 흉작과 더불어 가격을 올리고 있다.

 

기근 조기 경보 체계 네트워크는 삭감된 농민 투자 지원 계획이 개별 농장 단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정보가 제한적이나, 적어진 투자 기회는 적정 시기의 파종과 수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예상하였다. “우리는 2014년의 수확 결과가 확실해지는대로 내년에 더 빠른 재조사를 행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이는 이러한 상태가 지속되는 이상 더 많은 개인 투자와 경쟁을 식품 산업계에 가지고 올 지속적인 정책 환경을 위한 한 승리입니다.” 라고 자이네는 말했다.


 

다른 국가들도 따라가야 하는가?

 

잠비아의 이러한 경험은 막대한 금액의 기부된 예산을 보조금 투자에 쓰고 있는 말라위 등 이웃한 국가들에게 더 많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말라위는 2009/10년에 100만 미국 달러를, 2008/9년에는 250만 미국 달러가 넘는 금액을 사용하였다.

 

자이네는 남부 아프리카에서의 증거에 기반하여 농업 보조금에 대한 찬반 양론에 대한 보고서를 계획하고 있다고 영국 기반의 정책구상 연구소인 해외 개발 기구(Overseas Development Institute)의 농업 정책 전문가 위긴스(Steve Wiggins)는 말했다.

 

“토양 탄소, 영양분이 부족하고 불량한 구조로 되어 있는 흙에 사용하는 비료의 효과에 대한 논란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이러한 토양에 대한 농업경영상의 옹호 논거는 비료가 토질 향상시 농지가 도달할 수 있는 양분 수준까지만 수확량을 높여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어떤 전문가도 농민들을 돕는 것에 반대하지 않지만, 상황이 합당해야 한다고 그들은 주장하는 것입니다.”

 

위긴스는 IRIN에 보낸 메일에서 보조금 투자가 효력을 발휘하려면 그 지역에 소규모 저장을 하는 지역 농산물 거래자가 적어서 종자와 비료가 더 비싸거나, 파종기 초반에 농민이 가진 재원이 적어 새로운 투자를 위한 잔금을 보유하지 못한 경우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문제들은 옥수수 수확이 예상량을 훨씬 밑돌고, 농민들이 가난과 다양한 농업 시장 실패로 인해 적은 수확량을 낼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빠진 말라위와 같은 국가에서 더 두드러집니다.”

 

보조금은 유지비가 비싸며, 특히나 가난한 국가들에게는 장기적 유지가 어렵습니다. “여기서 제기해야 할 질문은, 삭감된 비용이 연구, 증진, 더 나은 도로 환경, 그리고 어쩌면 – 실현되기는 어렵지만 – 농촌의 금융 서비스를 발진시키기 위한 개입을 위해 쓰였는지, 그리고 이러한 것들이 보조금 투자보다 생산량 증대에 더 많은 효과를 가져올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위긴스는 말했다.

 

쿠테야는 다음 선거는 2016년에야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에 보조금 폐지의 시기는 적절했다고 말한다.



 

출처 - http://www.irinnews.org/report/98849/removing-subsidies-in-zambia-the-way-to-go

 

-----------------------------------------------------------------------------

 

 

 

(기사 원문)

 

Removing subsidies in Zambia - the way to go?

 

JOHANNESBURG, 30 September 2013 (IRIN) - The Zambian government has removed subsidies for farmers and millers because the expenditure is perceived as draining the country’s resources. Fuel subsidies have also been removed, and the combined loss of assistance is pushing up the price of maize meal, a staple foodstuff in the Zambian diet.

 

 Removal of the subsidy is just one in a series of similar moves by Zambian President Michael Sata, who is known for taking a tough stance on issues ranging from Chinese investors, whom he has threatened to deport, to fuel subsidies, which have been removed on the ground that their US$200 million annual cost would be better spent on health and education.

 

 The loss of subsidies for farmers has angered the Zambian National Farmers’ Union (ZNFU), which said the move was “ill-timed”. Inadequate rains, an attack of army worms that forced many farmers to replant, and the late delivery of subsidized fertilizers have already affected the 2011/12 harvest. ZNFU warned that any reduction in support for beleaguered Zambian farmers could threaten maize production and national food security.

 

“Government has reduced the Farmer Input Support Programme (FISP) subsidy,” the media officer for ZNFU, Kakoma C Kaleyi, said in an email to IRIN. “Previously, government would pay 75 percent while the farmer would pay 25 percent for 50kg bag of fertilizer, but now the cost-sharing is 50%-50% for government and farmers respectively. A bag of fertilizer costs ZMW200 [about US$37], [with] farmers paying ZMW100 [almost $19] and government covering the remaining ZMW100, though farmers are still receiving a 10kg bag of seed for free.”

 

About 900,000 small-scale farmers covered by FISP have been affected. Kaleyi noted that in the past some of them had failed to raise enough money to cover even their 25 percent share of the fertilizer cost, so it remained to be seen how they would cope now.

 

Enormous costs

 

 The FISP accounted for roughly 39 percent of the more than $231 million allocated to the agriculture sector in Zambia’s 2011 budget, yet rural poverty rates remain stubbornly high. A study by agricultural experts Thom Jayne and Auckland Kuteya, of the Indaba Agricultural Policy Research Institute, in Zambia, found that the support programme was benefiting wealthier land owners more than poorer ones, and that around 80 percent of rural people were still categorized as poor, despite many years of inputs and consumer subsidies.

 

“Unbalanced agriculture policies have caused an over-production of maize and hampered the development of other segments of the agriculture sector,”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noted in its 2012 country report on Zambia.

 

 The government has said that in 2013 it will continue to buy maize for the Food Reserve Agency (FRA), paying a set higher price to farmers, but will not sell it at a subsidized rate to millers, as was usually done in the past.  

 

 Zambia’s Agriculture and Livestock Minister, Bob Sichinga, told a media briefing in May 2013 that the FRA had been buying maize at the current rate of ZMW 65 (roughly US$12.27) per 50kg bag, and selling it to millers at ZMW60 ($11.43), amounting to a loss of ZMW100 ($19) per tonne.  

 

 In 2011, for instance, the FRA bought maize from farmers at $270 per metric tonne and sold it to millers at $180 per metric tonne, resulting in a “50 percent loss” to the government, the Famine Early Warning Systems Network (FEWS-NET) noted.  

 

 The programme - which spent US$258 million on maize purchases alone in 2012 - was meant to help farmers, while keeping food prices low for consumers, but Jayne and Kuteya found that virtually none of the subsidy to maize millers was passed on to consumers.

 

Consumers pay more

 

 The removal of subsidies to millers has already begun to impact consumers. Kaleyi told IRIN the price of a 25kg bag of maize meal has jumped from ZMW55 ($10.38) to ZMW65 ($12.27) since the beginning of 2013. According to the Jesuit Centre for Theological Reflection (JCTR), a faith-based NGO that calculates the monthly cost of a basket of essentials for a household, prices have been rising since the removal of the subsidies.

 

 Daniel Mutale, the social conditions programme manager at JCTR, said the price of maize meal had already reached ZMW 59.28 ($11.19) in June 2013. “The effects of removal of subsidies on basic food items are deepening,’’ he noted in a statement, and called for an urgent response to address rising food costs.

 

“[In] the absence of alternative programmes for small-scale farmers to access finance,” ZNFU said, they expected to “see many more [rural] households slide into the social security safety net category… [which will] ultimately increase expenditures on [the government’s] social welfare schemes.”

 

FEWS-NET reported that maize prices have begun to rise because private traders, who now hold most of the stocks of maize, are paying more for it. "Maize prices across the country are generally higher than the same period last season, and the five-year average," the organization noted.

 

 A higher demand for maize in southern Africa - combined with the poor harvests reported in parts of Zambia and the region, such as in neighbouring Zimbabwe - is also pushing up prices.

 

 FEWS-NET noted that farm-level information on the impact of the reduced FISP has been limited, but expects less access to inputs, which could affect timely planting and yields. “We’ll need to reassess early next year, once the quality of the 2014 harvest becomes apparent… it’s a victory for a more sustainable policy environment, one that is likely to attract increased private investment and competition into food value chains as long as this environment continues,” Jayne said.

 

Should other countries follow suit?

 

 Zambia’s experience may contain a broader message about agricultural subsidies, especially for neighbouring Malawi, which has been spending enormous amounts of its donor-funded budget on subsidizing inputs. It spent more than a $100 million in 2009/10, and more than $250 million in 2008/09.

 

 Jayne has been drafting a review of the arguments for and against agricultural subsidies, based on evidence from southern Africa, said Steve Wiggins, an agricultural policy expert with the Overseas Development Institute, a UK-based think-tank.

 

“There is lingering doubt about the effectiveness of fertilizer applied to soils low in soil carbon, low in nutrients, and with poor structure. The agronomic argument for such soils is that fertilizer will only boost yields to the potential of the nutrients when the soils have been improved… None of the experts are opposed to supporting farmers, but they insist the circumstances must be right.”

 

Wiggins told IRIN in an email that subsidized inputs work where there are few local agricultural supplies dealers, who stock small quantities, so seeds, fertilizers etc, are therefore more expensive, or when the farmer does not have enough cash at the beginning of a new crop season and lacks access to credit to buy inputs.

 

“These issues become acute in countries such as Malawi, where maize yields are lower than they could be, and farmers are seemingly trapped into producing low yields by their poverty and the various failures of rural markets for inputs and credit.”

 

Subsidies are expensive to maintain, and are not very sustainable in the long run, especially for poor countries. “The question one has to ask, is: were the funds spent instead on research, extension, better rural roads, and perhaps - because it's difficult - some intervention to kick-start rural financial services, would this do more to increase production than subsidizing inputs?” Wiggins asks.

 

 Kuteya says the timing was right for the removal of subsidies in Zambia, as elections are only expected in 2016.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납아프리카, 농업 보조금, 번역, 보조금 폐지,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잠비아

케냐 - 중국의 원조 (2013.10.08)

2015. 3. 14. 23:15


[뉴스 분석]                                                                  2013130729 이병엽

 

Kenya : Untangling China’s aid to Africa

케냐 : 아프리카의 중국 원조로부터의 탈피


 

-2013년 9월 17일자 -

 


한국에서 아프리카에 대한 원조에 관하여 이야기하면 사람들은 주로 서구 국가에 의한, 혹은 여러 국제기구에 의한 재정 지원 및 구호 활동 등을 떠올리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그들 외에 아프리카에 대한 원조를 매년 늘리고 있는 나라가 중국이며, 그 역사와 규모, 범위 또한 타 원조 주체를 압도하는 수준이다.

 

중국이 아프리카에 원조를 시작한 것은 수십 년 전부터이다. 중국은 본토에서 축적된 개발 경험을 토대로 다양한 국가 기반 시설의 건설을 지원하였으며, 그로 인해 중국이 건설한 도로가 아프리카 전역에 놓이게 되었다. 이는 몇몇 나라에는 보다 거대한 영향을 주었는데, 한 예로 내륙 국가인 잠비아(Zambia)는 탄자니아(Tanzania)의 항구로 이어지는 도로가 건설되면서 국내 각 지역이 차지하는 정치적 세력의 판도에 변화가 있기도 하였다. 이와 더불어 중국은 보건, 교육 등의 분야에서도 원조를 점차 증가시켜, 중국에서 개발된 백신이 아프리카 국가들에서 널리 질병 퇴치에 기여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중국은 매년 아프리카 국가의 관료들과 학생들이 중국에서 단기 연수 및 유학하는 것을 지원하여 많은 아프리카인들이 중국에서 공부하게 되었다. 중국은 현재까지 수십억 달러를 아프리카에 지원하였으며, 앞으로도 원조 금액과 범위를 계속 늘릴 계획이다. 2012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주마(Jacob Zuma) 대통령이 방중했을 때에는 새로운 대규모 원조 계획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중국 원조에 대해서 아프리카 내부에서는 당연히 긍정적인 시선도 많다. 이는 대만을 인정하는 몇몇 국가 이외의 수많은 아프리카 국가들이 중국의 방대한 경제 원조를 받고 있음을 감안할 때 자연스러운 것이다. 또한 현재 미국, 일본, 한국 등 다양한 국가들이 중국에 다양한 원조를 하고 있으나, 교육 등 분야에서의 원조 규모는 중국을 따라가기 어렵다. 그리고 아프리카 사람들 또한 중국이 현재 가장 빠른 성장을 보이는 개발도상국이라는 점에서 동질감을 느끼고, 그러한 유사한 면이 아프리카의 발전에 더 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중국의 원조에 대하여 부정적 시각도 분명히 존재한다. 중국의 원조에 대하여 보도한 여러 신문 기사들 다수는, 원조에는 분명히 의도가 담겨 있는 것이고, 공짜가 없다는 점을 기억해야 함을 덧붙이고 있다. 가끔 발생하고 있는 중국 기업과 아프리카 정부 및 대중의 마찰도, 사람들이 중국의 도움을 순진하게 받아들이기만 하는 것은 아님을 보여준다. 그리고 이것은 아프리카가 발전하는 과정에서 당연히 가져야 할 자세이다. 중국은 현재 신흥 강대국으로서 세계 각지에 자신의 기반을 구축하고자 하는 중이며, 아프리카 원조도 그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과거 서구에 침탈당했던 아프리카의 역사를 생각하면, 아프리카가 진정 장기적인 발전을 이루려면 외국의 투자와 원조를 유치하되 그 영향력에 편입되어 자주성을 잃지 않도록 경계심을 늦추지 말아야 할 것임을 알 수 있다.

--------------------------------------------------------------------------



<참고자료>

http://www.irinnews.org/report/98771/analysis-untangling-china-s-aid-to-africa 

 

http://mg.co.za/article/2013-05-10-china-comes-to-africas-medical-aid 

 

http://mg.co.za/article/2013-04-30-africas-future-leaders-benefit-from-beijings-aid-programme 

 

http://www.iol.co.za/pretoria-news/china-offers-r164bn-credit-line-to-africa-1.1345613 

 

http://www.irinnews.org/report/98772/analysis-behind-china-s-aid-structure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뉴스,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원조, 중국, 케냐

짐바브웨 총선 - 기사 번역 (2013.09.09)

2015. 3. 14. 23:13

[남부 아프리카 기사 번역]

 

 

 

Zimbabwe : Zimbabwe’s elections may be peaceful – but fair?

짐바브웨 : 평화로울 것으로 예상되는 짐바브웨 총선 – 그러나 공정성은?

 

                                                               - 2013년 7월 30일자 -

 

 

 

비록 시민사회, 특히 농촌 지역에서 몇몇 협박과 폭력의 사례가 보고되었으나, 7월 31일인 내일 열리는 짐바브웨(Zimbabwe)의 총선은 전반적으로 비교적 평화로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것은 근 수십 년 동안 짐바브웨에서 가장 평화로운 선거가 될 것입니다. 몇몇 지역에서 정치적 운동가들에 의한 협박의 사례가 있기는 하지만, 선거 환경은 지금까지 비폭력적이었습니다,” 짐바브웨 대학(University of Zimbabwe)의 정치학 강사인 마수눙구레(Eldred Masunungure)는 말했다.

 

2008년의 지난 선거에서는 폭력이 팽배하였으며, 민주화운동(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 MDC)의 주장에 의하면 4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였다. 민주화운동은 수천명에 달하는 그들의 지지자들이, 여당과 연관된 민병대 ZANU-PF가 그들을 공격하고 고문했을 당시 폭행당하거나 거주지에서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 총선은 무가베 대통령(Robert Mugabe)의 반대 세력에 대한 정치적 폭력으로 얼룩졌으며, 군경 또한 이에 가세했다고 전해진다.

 

지금까지 대규모 폭력사태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정당들은 같은 장소에서도 평화롭게 각자의 선거운동을 진행하고 각자의 선거 벽보를 나란히 붙여 놓았다.

 

하지만 선거 전초전은 선거권자의 역할 부재나 선거 조작에 대한 주장 등의 변수로 오점을 남겼다. 지난 주 MDC-T의 지도자와 츠방기라이(Morgan Tsvangirai) 총리는 짐바브웨 선거관리위원회(Zimbabwe Electoral Commission)가 선거를 관리하는 난잡한 방식에 대하여 우려를 표했으며, 선거가 자유롭고 공정하지 못할 것이라 경고했다.

 

 


선거에 대한 조심스러운 긍정론

 

선거 감시단은 나라의 평화로운 분위기를 환영했다. 아프리카연합(African Union : AU)의 선거 감시단은 최근 성명에서, 선거 환경이 2008년에 비해 크게 개선되었다고 말했다.

 

“선거감시단은 선거환경이 2008년에 비해 괄목할 만한 개선을 보여 지금의 온건한 분위기를 만드는 것에 일조한 모든 정치인과 정치 참여자들을 치하하는 바입니다.” 라고 아프리카연합은 성명에서 언급하였다.

 

최근 수도 하라레(Harare)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아프리카연합 의장 들라미니-주마(Nkosazana Dlamini-Zuma)는 모든 정당들이 현 상황에 대하여 만족감을 표하고 있음을 발표하였다. 그녀는 “전반적으로 모든 정당들이 현재까지의 평화로운 상황에 대해 만족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러한 분위기가 선거 과정 끝까지 유지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짐바브웨인들이 자유롭게 투표하기 위하여 평화는 필수적은 조건입니다.”라고 말했다.

 

동남아프리카 시장기구(Common Market for Eastern and Southern Africa : COMESA)의 사무총장 응웨냐(Sindiso Ngwenya)는, 선거가 평화롭게 진행될 것임에 대한 확신을 표했다. 이 단체는 최근 선거 감시단을 파견하였다.

 

“나는 우리가 크게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평화가 지속될 것이라 확신합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계속되는 우려

 

하지만, 수백 개 시민단체의 연합으로 이루어진 짐바브웨 위기 연맹(Crisis in Zimbabwe Coalition)의 프로그램 관리자 니카지노(Nixon Nikadzino)는 무가베 대통령이 선거에서 패배할 경우 평화가 오래 지속되기 어려울 것이라 경고했다.

 

“무가베 대통령을 지지하는 공안 당국이 그들의 후보가 패색을 보일 경우 개입하여 조직적인 폭력을 행사할지 모릅니다. 이것은 비교적 안정된 분위기에서 진행되었던 2008년 3월의 선거에서도 일어났던 일입니다. 그러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민주화운동의 츠방기라이가 이겼을 때 많은 폭력사태가 발생했습니다. 무가베는 그의 승리에 자신하기에 평화를 주장하는 것입니다.” 니카지노는 말했다.

 

그는 무가베 대통령이 선거운동 중에 주장하던 평화로부터 점차 멀어지고 있음을 언급했다. 불라와요(Bulawayo)에서의 집회에서 대통령은 짐바브웨가 다시 식민지화 된다면 전쟁이 있을 것임을 경고하였다. 그는 또한 츠방기라이와 민주화운동이 서구의 앞잡이 노릇을 하고 있으며 그를 실각시키려 하고 있다며 비난하였다.

 

“이 나라는 정말로 소중한 곳이며, 이 나라가 다시 제국주의의 앞잡이들의 손에 떨어지지 않도록 완벽히 지켜야 한다. 사람들은 그 의무를 위해 피를 흘렸다. 그리고 우리가 다시 이 나라를 잃을 위기에 처한다면 그 피는 계속해서 흐를 것이다.”라고 무가베 대통령은 연설에서 말했다.

 

짐바브웨에 주기적으로 변화를 가져오고 있는 이 평화를 권장하기 위해 활동하고 있는 비정부기구인 짐바브웨 치유 합동조합(Heal Zimbabwe Trust : HZT)은 중부와 동부 마쇼날란드(Mashonaland)와 중부지방, 마스빙고(Masvingo) 주 등 몇몇 농촌 지역에서 보고되지 않은 폭력행위가 자행되고 있음을 발견하였다.

 

이 단체는 군인들이 민주화운동 지지자들을 습격하거나 교사들에게 살해 위협이 가해지고, 주민들이 여당 집회에 참여를 강요당하는 등의 사건들을 보도하였고, 심지어는 정치적 반대파의 납치도 일어났다.

 

출처 : http://www.irinnews.org/report/98499/zimbabwe-s-elections-may-be-peaceful-but-fair

 


 

{기사 원문}

 

Zimbabwe’s elections may be peaceful – but fair?

 

 

HARARE, 30 July 2013 (IRIN) - Though civil society has reported isolated cases of intimidation and violence, particularly in rural areas, the general consensus is that Zimbabwe’s general elections, to be held tomorrow, on 31 July, will take place in relative peace.

 

“These will probably be the most peaceful elections in Zimbabwe in decades... In spite of reported cases of intimidation by political activists in some parts of the country, the environment leading to the elections has been violence-free,” Eldred Masunungure, a political science lecturer at the University of Zimbabwe, told IRIN.

 

 There was widespread violence in the last election, in 2008, which the opposition party, the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MDC), claimed resulted in more than 400 deaths. MDC alleges thousands of its supporters were maimed or displaced from their homes when militias linked to the ruling party, ZANU-PF, attacked and tortured them. Previous elections were also marked by politically motivated violence against President Robert Mugabe’s opponents, with reports that the police and army also participated in the persecution.

 

 There have been no reports of widespread violence during this campaign period, with political parties sometimes holding rallies in the same areas in peace and pasting their posters side-by-side.

 

 But the run-up to the elections has been marred by irregularities such as the absence of the voters roll and allegations of vote rigging. Last week, MDC-T leader and Prime Minister Morgan Tsvangirai raised concerns over the "shambolic" manner in which the Zimbabwe Electoral Commission is handling the electoral processes, and warned that the election would not be free and fair.

 

 Cautious optimism for the polls

 

 Observer missions have welcomed the peace prevailing in the country. The African Union (AU) election observer mission, in a recent pre-election statement, said the conditions showed a significant improvement from the 2008 situation.

 

“The mission commends all political contestants and stakeholders for contributing to the present temperate political climate, a marked improvement to the conditions that preceded the 2008 harmonized elections,” said the AU in the statement.

 

 During a recent media conference in Harare, the capital, AU chairperson Nkosazana Dlamini-Zuma reported that all political parties had expressed satisfaction with the current conditions. “Generally, all of them [parties] are happy that everything has been peaceful up to now, and it is our hope that the environment will obtain up to the end of the polling process. Peace is critical so that Zimbabweans can freely cast their votes,” she said.

 

 Sindiso Ngwenya, secretary-general of the Common Market for Eastern and Southern Africa (COMESA), said he was confident that the elections would be held peacefully. The bloc recently launched its observer mission.

 

“I don’t think we should be worried too much. We are confident there will be peace,” said Ngwenya.

 

Concerns persist

 

 But Nixon Nyikadzino, the programmes manager at the Crisis in Zimbabwe Coalition - a coalition of hundreds of civil society organizations - warned that the peace might be short-lived if President Mugabe loses.

 

“The security sector that backs President Mugabe might step in and lead organized violence if there are signs that their favourite candidate is losing. This is what happened in the March 2008 elections, which were held under a relatively calm atmosphere. However, when (MDC leader Morgan) Tsvangirai won, there was a lot of violence. Mugabe has been calling for peace because he seems confident of winning,” Nyikadzino told IRIN.

 

 He noted that Mugabe appeared to be steadily moving away from his calls for peace during campaign rallies. At a political gathering in Bulawayo, the president warned that there would be war if Zimbabwe was recolonized. He has accused Tsvangirai and the MDC of being fronts of the West, which he says is planning to topple him.

 

“This country is so precious, and it should be closely guarded so that it does not fall into the hands of people working with imperialists. People shed their blood for it. The blood will continue to be shed if we realize we are losing the country,” said Mugabe.

 

 Heal Zimbabwe Trust (HZT), an NGO working to promote peace that has been giving regular updates on the country’s political environment, has found that unreported harassment has been taking place in some rural areas, particularly in Mashonaland Central and East, Midlands and Masvingo provinces.

 

 The organization has reported cases of soldiers assaulting MDC supporters, death threats being issued against teachers, villagers being forced to attend Zanu-PF rallies and even abductions of political opponents.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공정성, 기고문, 남아프리카, 번역,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짐바브웨, 총선

남아공 - 정신건강 이슈 (2013.9.2)

2015. 3. 14. 23:12

thinking mental health in Africa

정신 건강에 대한 아프리카의 재고

                                        2013년 9월 2일자


 정신 질환과 빈곤에는 연관성이 있다. 아프리카 국가들은 유엔(UN)의 새천년개발목표(Millennium Development Goals :MDGs)를 2015년까지 달성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그에 맞는 새로운 안건을 계획한다. 하지만 건강분야 전문가들은 대륙에 퍼져있는 수백만의 정신적 환자들에 더욱 주목해야 한다는 증거를 얻고 있다.


전세계 전문가들은 5월 세계 정신건강이 날에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Assembly: WHO)의 실행계획이 통과된 것을 축하했다. 국제적 불균형을 해결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이라는 것이다. 세계보건기구의 추측에 따르면, 저, 중소득 국가에서 심각한 정신질환자의 75-85퍼센트가 치료를 받지 못하는데 이는 고소득 국가의 35-50퍼센트와 대비된다.


정신건강 문제에 정부와 기부자들의 관심은 더 늘어날 필요가 있다. 전문가들은 새로운 발전 시대에 통합적 접근이 없다면 세계의 취약한 사람들은 똑같은 반복 속에 갇히기만 할 것이라 말한다. 연구 지도자 음풍구(Ethel Mpungu)는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정신적으로 건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아프리카 국가에서 정신건강 관련 법률 제정은 통과하기 힘들지만, 우간다는 정신, 신경학 그리고 물질사용 서비스에 관해 2010년에 입안된 포괄적인 국가 법률로 앞서있다. 또한 개발도상국의 정신건강 문제를 주도하는 연구 기관과 건강 부서의 컨소시움에 속해있다. 정신건강 개선 프로그램(the programme for improving mental health care: PRIME)은 2011년에 개발도상국에서 정신건강 서비스의 확장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아직 수십억의 자선 달러가 에이즈(human immunodeficiency virus: AIDS)나 물, 말라리아 같은 데에 쓰이고 있다. 하지만 사람들이 사느냐 죽느냐를 신경쓰지 않으면, 그렇게 제공된 것의 이점을 얻지 못하게 될 것이다.

 



 

원문

KAMPALA, 2 September 2013 (IRIN) - As African countries strive to meet the UN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MDGs) by 2015 and plot a new development agenda thereafter, health experts are gathering evidence across the continent to make a case for a greater focus on its millions of mentally ill. 

 Experts say investing in mental health treatment for African countries would bolster development across the continent, but national health priorities have been overtaken by the existing MDG structure, which has specific targets for diseases like malaria and HIV, placing them higher on countries' agendas than other health issues. 

 "Everyone is putting their money in HIV, reproductive health, malaria," says Sheila Ndyanabangi, director of mental health at Uganda's Ministry of Health. "They need also to remember these unfunded priorities like mental health are cross-cutting, and are also affecting the performance of those other programmes like HIV and the rest." 

 Global experts celebrated the passing of a World Health Assembly action plan on World Mental Health Day in May, calling it a landmark step in addressing a staggering global disparit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estimates 75-85 percent of people with severe mental disorders receive no treatment in low- and middle-income countries, compared to 35-50 percent in high-income countries. The action plan outlines four broad targets, for member states to: update their policies and laws on mental health; integrate mental health care into community-based settings; integrate awareness and prevention of mental health disorders; and strengthen evidence-based research. 

 In order for the plan to be implemented, both governments and donors will need to increase their focus on mental health issues. As it stands, the US Agency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USAID), the world's biggest bilateral donor, will only support mental health if it is under another MDG health priority such as HIV/AIDS. Meanwhile, mental health receives on average 1 percent of health budgets in sub-Saharan Africa despite the WHO estimate that it carries 13 percent of the global burden of disease. 

 "Mental health hasn't found its way into the core programmes [in developing countries], so the NGOs continue to rely on scraping together funds to be able to respond," Harry Minas, a psychiatrist on the WHO International Expert Panel on Mental Health and Substance Abuse and director of the expert coalition Movement for Global Mental Health, told IRIN. "Unless we collectively do something much more effective about NCDs [non-communicable diseases], national economies are going to be bankrupted by the health budgets." 

The post-MDG era 

 According to a May report from the UN Secretary-General's High-Level Panel of Eminent Persons on the Post-2015 Development Agenda, the MDGs have overseen the fastest reduction of poverty in human history. 

"Mental health hasn't found its way into the core programmes [in developing countries], so the NGOs continue to rely on scraping together funds to be able to respond"

 Yet it also acknowledges that they have done little to reach the world's most vulnerable. The report says the MDGs were "silent on the devastating effects of conflict and violence on development" and focused too heavily on individual programmes instead of collaborating between sectors, resulting in a largely disjointed approach to health. Experts say without a more holistic approach to global health in the new development era, the world's most vulnerable will only be trapped in that cycle. 

 "The MDGs were essentially a set of vertical programmes which were essentially in competition with each other for resources and for attention," said Minas. "We've gone beyond that, and now understand we're dealing with complex systems, where all of the important issues are very closely interrelated." 

Poverty and mental illness 

 In Africa, where many countries are dealing with current or recent emergencies, WHO sees opportunities to build better mental health care. 

 "The surge of aid [that usually follows an emergency]combined with sudden, focused attention on the mental health of the population, creates unparalleled opportunities to transform mental health care for the long term," say the authors of the report Building Back Better: Sustainable Mental Health Care after Emergencies, released earlier this month. 

 In a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 in July, researchers in northern Uganda - which, starting in the late 1980s suffered a two-decade long war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rebel Lords' Resistance Army - monitored the impact of group counselling on vulnerable groups such as victims of sexual and domestic violence, HIV-infected populations, and former abductees of the civil war. It found that those groups who engaged in group counselling were able to return and function markedly faster than those who did not receive counselling, while reducing their risks of developing long-term psychiatric conditions. 

 "We need to be mentally healthy to get out of poverty," Ethel Mpungu, the study's lead researcher, told IRIN. 

 The link between mental illness and persisting poverty is being made the world over. According to a 2011 World Economic Forum report, NCDs will cost the global economy more than US$30 trillion by 2030, with mental health conditions alone costing an additional $16 trillion over the same time span. 

Access to mental health services remains a key challenge in Africa

 "It really is around issues of development and economics - those things can no longer be ignored," says Minas. "They are now so clear that ministries of health all around the place are starting to think about how they are going to develop their mental health programmes." 

Putting mental health on the agenda 

 As mental health legislation is hard to come by in most African countries, Uganda is ahead of most on the continent with its comprehensive National Policy on Mental, Neurological and Substance Use Services, drafted in 2010. The bill would update its colonial era Mental Treatment Act, which has not been revised since 1964, and bring the country in line with international standards, but is still waiting to be reviewed by cabinet and be voted into law. 

 Uganda is also part of a consortium of research institutions and health ministries (alongside Ethiopia, India, Nepal and South Africa) leading the developing world on mental health care. PRIME - the programme for improving mental health care - was formed in 2011 to support the scale-up of mental health services in developing countries, and is currently running a series of pilot projects to measure their impact on primary healthcare systems in low-income settings. 

Research shows that low- and middle-income countries can successfully provide mental health services at a lower cost through, among other strategies, easing detection and diagnosis procedures, the use of non-specialist health workers and the integration of mental healthcare into primary healthcare systems. 

 Although a number of projects have shown success in working with existing government structures to ultimately integrate mental health into primary health care, the scaling up of such initiatives is being hindered by a lack of investment, as the funding of African health systems is still largely seen through donor priorities, which have been focused elsewhere. 

 "Billions of philanthropic dollars are being spent on things like HIV/AIDS or water or malaria," said Liz Alderman, co-founder of the Peter C. Alderman Foundation (PCAF), which works with survivors of terrorism and mass violence. "But if people don't care whether they live or die, they're not going to be able to take advantage of these things that are offered."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남아공,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정신건강

짐바브웨 - 시골의 토지거래 (2013.10.8), 남아공 - IMF의 경제개혁

2015. 3. 14. 23:10

짐바브웨에서 불법 토지 판매가 시골 취약성을 불러일으키다


 

 지난 10년간, 60세의 조시아 마카샤(Josiah Makasha)는 시골 세케(Seke)지방에서 도시스프롤 현상 (도시개발이 근접 미개발지역으로 확산되는 현상)이 목초지를 축소시키며, 그의 소 떼를 2/3까지 격감시키는 것을 보아왔다. 세케 지방은 수도 하라레(Harare)에서 북쪽으로 35km가량 떨어진 교외 주택지 치퉁위자(Chitungwiza) 외부에 있다.

마카샤는 소 15마리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제는 5마리로 버티고 있다. 그는 IRIN에 “우리 소를 위한 방목지가 거의 없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소규모의 무리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 우리 땅은 도시에서 온 사람들에게 넘어갔다. 그들은 작은 터를 사고 집들을 짓고 있다.” 라고 말했다. 

 세케의 주민들에게, 문제인 것은 급감하고 있는 목초지뿐만이 아니다. 공동체의 구성원들에게 땅을 분배할 권리를 부여받은 전통적인 지도자들이 터의 크기를 줄이고 있다. 치퉁위자와 하라레에서 온 구매자들에게 그 땅의 일부를 팔아 개인적인 이득을 취하기 위해서다.

“우리 조상들의 땅에서 곧 뒷마당 세입자로 전락할 것 같은 분위기다. 우리 지도자들이 주범이다. 그들이 주민들을 희생시키면서, 우리 공동체 주민들에게 주어진 땅을 팔아먹어 자기들의 부를 축적하고 있다. 우리 아이들은 더 이상 갈 곳이 없어 결국 농가들로 제한당하게 되었다.” 마카샤가 말했다.

 

 마카샤가 말하길, 전통적인 지도자들은 지역 공동체 구성원들이 매년 보유 금액으로 5달러를 지불하게 된 후로, 새로운 터들을 받을 때마다 명목상 금액인 7달러를 받게 되어있다. 하지만 그 대신, 지도자들은 도시에서 온 주택 수요자들에게 2헥타르의 터를 최대 4,000달러에 팔고 있다.

지도자들과 추장들이 그 지방의 땅을 대규모로 판 결과, 주민들은 작물을 기를 공간을 줄이고 시장용 원예에 뛰어들었다. 특히 현지 가정에 추가적인 수입을 가져다주는 녹색 채소와 토마토 생산이 해당된다.




침입 


 짐바브웨 당선 의원 협회의 협회장인 워십 둠바(Warship Dumba)는 계획에 없는 시골 지역으로의 침입을 걱정하고 있다. 짐바브웨 당선 의원 협회는 의원들의 이익을 추구하며 지방 자치 당국을 감시하는 감시인으로서 활동하고 있는 집단이다. 

“접해있는 도시와 마을들이 통제에서 벗어나려는 현상은 시골 지역에서 흔하다. 전통적 지도자들은 추장, 지방 행정관들과 공모해서 무력한 주민들에게서 땅을 빼앗고 있다. 또한 주된 문제는 이런 현상이 소수의 개인들만 부유해지고 시골 주민들은 더 가난하게 만들고 있다는 점이다.


 하라레나 치퉁위자같은 도시에 심각한 주택문제가 있다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 하지만 적합한 방식을 따르지 않고 토지의 이용방식을 바꾸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


둠바는 IRIN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자신의 조직이 몇몇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여분의 토지는 전통적 지도자들이 지역 공동체 내에서 확장된 가정에 분배하기 위해 오랫동안 보호, 관리 하에 두어왔다. 하지만 근처 도시 지역으로부터 숙박시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세케같은 지역들은 도시 거주자들을 위해 불규칙하게 넓어지는 거주 지역으로 바뀌었다. 

 지난 15년 동안 저예산 주택들은 시골 세케에 뿌리를 내려왔다. 마카샤에 따르면 특히 최근 4년간 차지한, 지역 사람들에게 가야 할 땅은 수백 헥타르에 이른다. 

 비공식적 추정으로는 하라레와 치퉁위자에는 총 인구가 4만임에도 불구하고 20만이 넘는 주택 재고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치퉁위자는 주로 수도에서 일하는 통근자들을 대상으로 만들어졌다.



 

상업적 이용


 하라레와 치퉁위자 두 도시를 둘러싼 시골 지역의 땅을 사는 사람들 중 일부는 상업적 목적도 있다.

 42세로 수도에서 은행 선임 직원으로 일하는 시몬 마쿠바자(Simon Makuvaza)는 세케에 마을이 있는 한 추장에게서 3년 전 사들인 2헥타르의 땅에서  번창하고 있는 돼지 사업을 운영한다. 

 그는 돼지를 돌보는 두 일꾼을 위해 1 헥타르에 약간 못 미치는 공간을 차지하는 우리와 물 저장소뿐만 아니라 작은 오두막도 지었다. 그는 나머지 땅은 닭 농장과 물고기 연못으로 만들었다.

그의 터는 방목 습지였다가 확장된 땅의 수많은 조각 중 하나다. “이 땅을 구매하는 것은 비밀리에 이뤄졌는데 불법이었기 때문입니다. 그 지도자는 추장에게 내가 자신의 조카로 땅을 간절히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랬기 때문에 제가 감춰진 것입니다.” 500마리가 넘는 돼지가 있는 마쿠자바가 말했다. 그는 그 터를 4,000달러에 샀다고 했다.

그가 말하길 그 지도자는 그 땅을 차지했었던 두 가정에게 마을 변두리에 있는 더 작은 공간으로 이사하도록 설득했다고 한다. 그 곳은 토양이 모래투성이라 비생산적이다.  

지도자 중 한 명인 65세 패트릭 고뇨라(Patrick Gonyora, 가명)는 공동체 토지의 불법적 판매가 그의 가족의 삶을 변화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죽은 형으로부터 물려받아 전통적 지도자가 된 2009년부터 하라레와 치퉁위자에서 온 개인들에게 땅을 팔아왔다. 그의 마을 땅을 불법적으로 판 이득으로 방 4개인 볏집으로 된 집을 전기가 갖춰진 현대적인 집으로 바꾸었다. 

 그는 땅 구매자로부터 받은 돈으로 시작한 돼지우리와 조류 사육도 운영한다. 또 일본으로부터 수입한 중고 트럭도 소유하고 있다. 


“내가 땅을 팔 때마다 추장에게 보고한다. 나는 땅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줄 권리가 있지만 요즘엔 공짜로 되는 건 없다. 그들은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추장에게 내가 농사와 목축을 위한 땅을 줄이고 있다고 불평하는 주민들이 있다는 걸 안다. 하지만 신경쓰지 않는다. 나는 지도자로서 부여받은 지위에서 이득을 얻고 있다.” 고뇨라는 IRIN에 이렇게 말했다. 




 지방 자치체가 행동에 나서다


 하지만, 도시와 시골 지역의 토지 소유를 관리하는 부서인 지방 자치체 장관 이그나티우스 촘보(Ignatius Chombo)는 전통적 지도자들은 개인에게 땅을 팔 힘이 없다고 말했다.


“전통적 지도자들은 공동체 토지의 관리인이며, 그들이 그 토지를 파는 것은 불법이다. 그들은 고소당하는 것을 감수해야 한다. 땅을 산 사람들 역시 불법이며, 그들이 권리증서를 가질 방법은 없다. 따라서 그들은 보상받을 자격이 없다는 것을 일단 알게 되면 떠나야 할 것이다.”

그는 “전통적 지도자들이 주거와 상업적 목적으로 땅을 파는, 주민들의 생활을 방해하는 흐름으로 토지 이용을 바꿔가는 것은 받아들여질 수 없다.”고 말했다.

촘보가 말하길, 개인 구매자들과 달리 지자체들은 합법적으로 그들의 구역에서 토지를 차지할 수 있게 허락되어있다. 많은 시골 지자체들은 마을 주민의 땅을 확장해서 직원, 지역 사업과 시골 비즈니스센터의 노동자들을 위한 집을 지음으로써 주민들의 상황을 악화시켰다. 

  촘보는 시골 지역 의회에서 지자체가 상업 목적과 주거 사업을 위해 주민들의 땅을 차지할 때, 주민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 의회들은 주민들이 정착할 대체 공간을 찾기 전에는 사람들을 이사하게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의 말은 케리나 주루(Kerina Juru)에겐 너무 늦었다. 그녀는 65세로 하라레에서 남동쪽으로 50km떨어진 시골 고로몬지(Goromonzi) 출신이다. 그 지역 지방의회는 자기들 직원과 근처 비즈니스 센터에 있는 사업 소유자들을 위한 주택 사업 때문에 그녀의 가산(가족이 사는 토지와 건물)을 원했다. 

 “시 의회 관리인들이 지난달에 이리로 와서, 자기들이 여기 주택을 짓기 원하니 6달 안에 이사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들 말이, 대신 이사할 장소를 찾는 것이 내 의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내가 어디서 땅을 찾나요?” 그녀가 IRIN에 말했다. 




강제된 이동



 주루는 몇 년 전 네 명의 손주들의 엄마가 죽고 나서 그들을 키우고 있다. 그녀는 새로운 터를 사기 위해 네 마리의 소를 팔아야 할지도 몰라 걱정하고 있다. “내 손주들의 학교에 가까운 곳을 찾을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아요” 그녀가 말했다.

그녀 말로는 2005년부터 고로몬지 시골 지방의회는 마을의 수많은 가정을 이동시켰다. 그들 중 일부는 운이 좋아 다른 마을에 새로운 땅을 얻었지만, 다른 이들은 친척들과 함께 “무단 거주”에 의존하고 있다. 

 “이렇게 주민들에게 강제된 이주는 무자비합니다. 현재 많은 가정들이 가족을 먹이기 위해 충분한 작물을 기르려고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요즘 비가 더 이상 믿을만하지 않다는 사실 때문에 상황은 더 악화되어왔습니다.” 주루가 말했다.




 

Illegal land sales driving rural vulnerability in Zimbabwe

 

Communal farmers are being forced from the land by unregulated property sales

HARARE, 8 October 2013 (IRIN) - In the past decade, 60-year-old Josiah Makasha, in the rural Seke District outside the dormitory town of Chitungwiza, some 35 km north of the capital Harare, has seen urban sprawl shrink pastures and deplete his cattle herd by two-thirds.

 

 Makasha used to have 15 head of cattle, but now makes do with five. “There is hardly any more grazing land for our cattle, so we don’t have a choice but to keep small herds. Our land has been taken over by people from the city who are buying plots and building houses,” he told IRIN.  

 

 For Seke's villagers, the receding pastures are not their only problem. Traditional leaders - empowered to distribute land to members of their communities - are reducing the sizes of plots to sell parts of the land to buyers from Chitungwiza and Harare for personal profit.

 

“It seems we will soon end up as backyard tenants in the land of our ancestors. Our headmen are the main culprits as they are enriching themselves at the expense of the villagers by selling the land that is supposed to belong to us as a community. Our children have nowhere to go and end up cramped on our homesteads,” Makasha said.

 

 

 The traditional leaders, Makasha said, are supposed to accept a nominal fee of US$7 from local community members receiving new plots, after which the community members are supposed to pay $5 annually in tenure fees. But instead, the headmen are selling two-hectare plots for as much as $4,000 to home seekers from urban areas.

 

 As a result of the widespread sale of land in the district by headmen and chiefs, he said, villagers have reduced space to plant crops and engage in market gardening, particularly the production of green vegetables and tomatoes that provide extra income to local families.

 

Encroachment

 

 Warship Dumba, the president of the Elected Councillors Association of Zimbabwe, a group promoting the interests of councillors and serving as a watchdog that monitors municipal authorities, is worried about the unplanned encroachment into rural areas.

 

“The situation is common in rural areas that border cities and towns and seems to be getting out of hand. Traditional leaders are conniving with chiefs and district administrators to grab land from helpless villagers, and of major concern is the fact that this is making rural dwellers poorer while a few individuals get richer.

 

“There is no doubt that cities like Harare and Chitungwiza have serious housing problems, but it is not acceptable to change land use without following proper procedures,” Dumba, who said his organization has carried out several investigations, told IRIN.

 

 Surplus land has long been held in custody by the traditional leaders to distribute to expanding families among local communities. But growing demand for accommodation from nearby urban areas has turned places like Seke into a sprawling residential areas for urban dwellers.

 

 Low-budget houses have sprouted in rural Seke over the past 15 years, particularly in the last four years, according to Makasha, taking up hundreds of hectares of land that should be reserved for the local people.

 

 Unofficial estimates indicate that Harare and Chitungwiza, the latter having been built to cater mainly for commuters working in the capital, have an estimated housing backlog of over two million units, against a combined population of about four million.

 

Commercial use

 

 Some of the people buying rural land in rural areas surrounding the two cities of Harare and Chitungwiza are also doing so for commercial purposes.

 

 Simon Makuvaza, 42, a senior bank employee in the capital, runs a thriving piggery project on two hectares that he bought three years ago from a headman whose village is in Seke.

 

 He has built a small cottage for two workers who tend his pigs, as well as pens and water reservoirs occupying slightly under a hectare. He has reserved the rest of the land for chicken farming and a fish pond.

 

 His plot is one of the numerous pieces of land that extend into what used to be grazing wetlands. “The purchase of this land was done secretly because it is illegal. The headman claimed to the chief that I am his nephew who was desperate for land and, in that regard, I am covered,” said Makuvaza, whose pigs number more than 500. He paid $4,000 for the plot, he told IRIN.

 

 The headman, he said, persuaded the two families that occupied the land to move to a smaller space on the outskirts of the village, where the soil is sandy and therefore unproductive.

 

 One of the headmen, Patrick Gonyora*, 65, says the illegal sale of communal land has transformed his family’s life. He has been selling pieces of land to individuals from Harare and Chitungwiza since 2009, when he was made a traditional leader, taking over from his late brother. With profits from the illegal sales of land in his village, he turned his four-room thatched house into a modern one, complete with electricity.

 

 He also runs piggery and poultry projects that he started with the money he gets from land buyers, and owns a used imported truck from Japan.

 

“Whenever I sell a piece of land, I notify the chief. I have the right to give land to people who want it, but these days, nothing comes free of charge, so they have to pay. I know that there are villagers who have been complaining to the chief that I am reducing land meant for farming and grazing, but I don’t care. I am benefiting from the powers that I was given as a headman,” Gonyora told IRIN.

 

Municipalities get in on the action

 

 Ignatius Chombo, the local government minister whose ministry controls land acquisitions in urban and rural areas, however, told IRIN that traditional leaders did not have the power to sell land to private individuals.

 

 

 

“Traditional leaders are custodians of the communal land and it is illegal for them to sell it, so they risk being prosecuted. Those that buy the land are also doing it illegally, and there is no way in which they can have title deeds, so they would be removed once they are known; they are not entitled to compensation,” said Chombo.

 

 He said: “It is unacceptable that the traditional leaders are changing land use by selling plots for residential and commercial purposes, a trend that disturbs villagers’ livelihoods.”

 

Unlike private buyers, municipalities are legally permitted to take over land within their districts, said Chombo. Many rural municipalities have worsened the situation for villagers by expanding into villagers’ land to build houses for employees, local businesses and workers at rural business centres.

 

 Chombo urged rural district councils to ensure that villagers are not disadvantaged when their plots are taken over by municipalities for commercial and housing projects. District councils must not move people without finding alternative places to settle them, he said.

 

 His words, however, could come too late for Kerina Juru, 65, from rural Goromonzi, about 50km southeast of Harare. The local district council wants her homestead for a housing project for its employees and business owners at the nearby business growth centre.

 

“City council officials came here last month and told me that I had to move within six months because they want to build houses here. They said it was my duty to find an alternative place to go, but where will I find the land?” she told IRIN.

 

Forced removal

 

 Caring for her four grandchildren after their mother's death a few years ago, Juru worries she will be forced to sell her four head of cattle to buy a new plot elsewhere. “I am not sure if I will be able to find a school near enough for my grandchildren,” she said.

 

 Since 2005, she said, the Goromonzi rural district council has moved scores of families from the village. Some of them have been lucky enough to acquire new land in other villages, while others have resorted to “squatting” with their relatives.

 

“This forced removal of villagers is ruthless. Many families are now struggling to grow enough crops to feed their families, and the situation has been worsened by the fact that the rains are no longer reliable these days,” Juru said.  

 

 *not a real name

 

기사 원문 링크:
http://www.irinnews.org/report/98899/illegal-land-sales-driving-rural-vulnerability-in-zimbabwe#sthash.ZyTQOazb.dpuf

 

 


 

 남아공의 경제 구조 개혁의 필요성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구조적 문제가 성장과 직업창출을 방해하고 있으며 다가오는 위기들에 더욱 취약해진다고 국제통화기금(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2013년 국가 보고서에서 경고했다. 남아공은 느린 경제 성장이 계속될 운명이며, 경상수지적자가 커서 내, 외부적 쇼크에 노출되어있다고 한다.

 

2013년 늘어나는 재정 적자와, 국제통화기금에서 4.9퍼센트로 예상하는 경상수지적자, 그리고 6.1퍼센트의 국내총생산(GDP) 각각이 남아공을 자본유입 반전에 취약하게 하여, 투자자들의 감정에 좌우되게 만들었다. 남아공은 특히 생필품 가격의 약화가 동반된다면 유럽에서의 성장 둔화 또는 중국과 다른 떠오르는 시장들에서의 속도 감소에 취약해질 것이다.


 남아공은 2013년 2퍼센트, 2014년엔 3퍼센트 성장률이 제시되었다. 그에 대해 경제 성장을 위해, 그리고 받아들일 수 없을 정도로 높은 레벨의 실업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구조적 개혁이 서둘러 진행되어야 한다. 더불어 외부적으로는, 남아공 경제 외관의 주요 위기인 자본 유입의 반전과 경상수지적자와 재정에 대한 “무질서한 조치” 해결이다. IMF측에서 세계 경제 하나만 탓할 게 아니라, 남아공 내부의 시위나 규정 불확실성 등의 문제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내부의 구조적 개혁은 국가의 노동과 상품시장 둘 다에 대해서 즉각적으로 시행되어야 한다. 이 모든 것들은 거의 다 국가 개발계획(NDP)에 개요로 약술되어 있다. 내용에 따르면, 국가의 상품시장 개혁은 “경쟁을 자극하기, 진입장벽과 가격 낮추기, 혁신을 시도하기”가 되어야 한다. 노동시장에서 개혁은 기술 불일치 해결의 과정으로, 직업 창출에 공헌할 것이라 한다. 예를 들어, 국제통화기금은 흥정에 참여하지 않은 회사들에 대한 단체교섭 행위를 제한하는 것이 임금 유연성을 증가시키고 소규모 기업의 진출 장벽을 낮출 것으로 본다.

 

외부의 위험요인은 위에서 말했듯 외국자본 유입 감소이다, 외자유입이 줄었기 때문에 경상수지적자를 메꿀 방법이 없는 것이다.


아마 그 원인은 남아공 경제의 내부에 있을 것이다. 남아공 실업률은 25퍼센트가 넘으며, 청년 실업률은 50퍼센트가 넘는다. 먼저 남아공 내부의 시장 구조를 변화시켜야 경제가 안정될 듯하다. 그래야만 실업률 역시 안정되고, 외부의 위험요인도 줄어들 것이다.


 

http://mg.co.za/article/2013-10-01-imf-report-sa-economy-at-risk-and-doomed-to-slow-growth

 

http://www.iol.co.za/sundayindependent/should-sa-heed-the-imf-warning-1.1587611#.UlVqwFCwfVI

 

http://www.bdlive.co.za/economy/2013/10/02/imf-warns-vulnerable-sa-to-speed-up-reforms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IMF, 개혁, 경제개혁, 기고문, 남아공, 시골,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짐바브웨, 토지, 토지거래

DRC - UN의 DRC 내전 개입 뉴스분석 (2013.09.09)

2015. 3. 14. 23:07


[뉴스 분석 – 2013130729 이병엽]


 

DRC : UN’s gamble in eastern DRC


콩고민주공화국 : 동부 콩고민주공화국에서의 UN의 도박


 

                                                                  -2013년 9월 1일자-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정부군과 M23 반군의 대립이 계속되고 있다. M23이라 칭하는 반군 세력은 주로 정치적 차별에 불만을 가진 투치족(Tutsi)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들이 콩고민주공화국 동부의 고마(Goma)라는 도시를 점령, 그 주변으로 세력을 확대하면서 정부와의 대치가 시작되었다.

 

내전이 계속되고 있는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지역은 1990년대부터 르완다(Rwanda) 인종 학살 등 거대 유혈사태와 여러 번 연관이 있었기에 소규모 군사감시단이 파견되어 있었다. 하지만 이번 사태가 해결되지 않자 유엔은 남아프리카공화국, 탄자니아(Tanzania), 우간다(Uganda) 등으로 구성된 다국적 평화유지군을 확대 파병하였다. 그러나 이들의 소극적 작전은 평화유지군과 정부군의 피해가 계속해서 늘어남에도 불구하고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을 뿐만 아니라 민간인 보호에도 실패했다. 그리고 이는 평화유지군 병사들에 의한 민간인 강간 등과 더불어 이들이 현지인들로부터도 환영받지 못하는 상황을 발생시켰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자 유엔은 이번에 대대적인 전략적 수정을 기할 계획이다. 선데이트리뷴(Sunday Tribune)의 9월 1일자 기사에 의하면 유엔군은 방어적이었던 방침을 수정하여 적극적 공세에 돌입하였으며, 새로 다국적 아프리카군 3000여 명을 추가 파병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군사작전의 성공 여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사람이 많다. 더 헤럴드(The Herald)와 IOL 뉴스의 8월 28, 29일자 뉴스에 의하면 전투에서 남아공 군인 등의 사상자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반군도 자신들이 장악한 지역에서 정부군과 유엔군을 격퇴하는 것에 자신감을 표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개입이 실패할 경우 유엔군의 권위만을 추락시킬 것이기에 이번 적극적 작전은 도박에 가까워 보인다.


 

사태가 총체적 난국에 직면한 상황에서, 유엔이 부족한 평화유지군 병력만으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이러한 때에 유엔은 단순히 군사적 방안에만 의존한다면 양측의 대립을 심화시키는 결과만 낳을 것이다. 그러므로 군사적으로 반군에 압박을 가하여 무장봉기의 입지가 줄어들었음을 깨닫게 함과 동시에, 사태의 근본적 원인인 정치적 차별 문제를 해결하도록 콩고민주공화국 정부에 촉구하여야 한다. 


타 내전 경험 국가들의 사례로 무장 반군이었던 세력이 하나의 정당으로서 무장을 해제하고 정치체제에 편입된 바가 있다. 이와 같이 콩고민주공화국에서 투치족이 정치에 참여할 기반을 만들어주어 자율적으로 무장을 해제하고 내전을 종식시킬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하는 것이다. News24의 9월 9일자 기사에 의하면 정부도 평화협상을 재개하고자 하고 있으며 주변국에서 협상을 중재하고자 있는데, 이러한 부분을 유엔에서 적극 지원하여 반군과 정부가 상호이익을 추구하도록 하여 근본적 원인을 짚어내는 것이 분쟁 해소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생각된다.



참조자료


 

http://www.iol.co.za/sundayindependent/un-s-gamble-in-eastern-drc-1.1571240#.Ui3mIC6wdMs 

(Sunday Tribune, 2013.09.01.)

 

http://www.peherald.com/news/article/18503 

(The Herald, 2013.08.29.)

 

http://www.iol.co.za/news/africa/un-peacekeeper-killed-in-drc-fighting-1.1569625#.Ui3nEy6wdMs 

(IOL, 2013.08.28)

 

http://www.iol.co.za/news/africa/un-s-drc-deadline-passes-1.1556407#.Ui3nNC6wdMs 

(IOL, 2013.08.01.)

 

http://www.news24.com/Africa/News/Congo-returns-to-negotiations-with-rebels-20130906 

(News24, 2013.09.07.)

 

http://www.news24.com/Africa/News/DRCs-M23-rebels-in-Uganda-for-talks-20130909-2 

(News24, 2013.09.09.)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DRC, UN, 기고문, 내전, 내전 개입, 뉴스,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탄자니아 - 부룬디 난민 (2013.09.12)

2015. 3. 14. 23:04

[뉴스 분석 - 심지수 ]

 

 

Tanzania expels over 25 000 Burundians: UN

탄자니아, 부룬디 난민 2만 5천명 추방: 유엔

 

- 2013년 9월 12일자 -

 

 

 지난달부터 탄자니아에 살고 있던 약 2만 5천명의 부룬디 난민들이 자국으로 강제 송환되고 있다. 1993년 발발한 부룬디 내전으로 인해 100만 명에 가까운 난민들이 부룬디로부터 안전지대인 탄자니아로 피난을 왔으며, 대부분은 전쟁이 끝난 2006년 자발적으로 귀국하였다.


 하지만 지난 10년 간 아프리카 대호수 주변에서 빚어진 갈등으로 인해 발생한 수많은 난민들을 수용하던 탄자니아의 인내심이 이제는 바닥난 듯 보인다. 탄자니아는 모든 난민들을 불법 이민자로 간주하고 부룬디와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 등의 국가에서 피난 온 난민들을 추방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송환 작업이 부룬디와 탄자니아 간의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부룬디 무잉가(Muyinga) 주지사인 은타혼디 쿤다이데폰세(Ntahondi Kunda- lldefonce)는 “우리는 내란에 의해 주변국에서 피난 온 수많은 난민들에게 지속적인 지원을 보내 준 자카야 키크웨테(Jakaya Jakaya Kikwete) 대통령과 탄자니아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추방 절차가 아무런 인도주의적 대책 없이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문제이다. 유엔난민기구의 캐서린 헉(Catherine Huck)은 지난 한 달동안 최소 2만 명, 최대 3만 명의 난민들이 추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녀의 말에 따르면, 부룬디 난민을 가득 태운 트럭이 물이나 보금자리 등을 구할 수 없는 상태로 매일 탄자니아에서 국경을 넘어 부룬디로 가고 있다고 한다.


 탄자니아 입장에서는 수용하기 힘든 난민들을 빨리 보내야 할 것이지만, 자국 출신 난민들을 모셔(?)올 부룬디 정부는 추방된 난민들이 고향 마을에 돌아갈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유엔 난민기구(UNHCR)에 의하면 현재 탄자니아에서 수용하고 있는 난민 수는 약 65만 명이며, 부룬디 내전으로 인해 발생한 난민 수는 약 53만 명이다.



 

<출처 및 참고사이트>


http://www.iol.co.za/news/africa/tanzania-expels-over-25-000-burundians-un-1.1576588#.UjHd2-2wepY

http://allafrica.com/stories/201309060351.html

http://www.aljazeera.com/archive/2004/06/200841011147404657.html

http://en.wikipedia.org/wiki/African_Great_Lakes

http://www.portalangop.co.ao/angola/es_es/noticias/africa/2013/8/37/Expulsos-Tanzania-mas-mil-Burundeses-HCR,1a5b5335-a799-4aa2-8255-f1a0dfe6b1b7.html



 

{원문}


Bujumbura - At least 25 000 Burundian refugees living in Tanzania have been forcibly repatriated over the past month, a UN official said on Thursday, describing a “dramatic” humanitarian situation.

 

Close to a million refugees fled from Burundi to stable Tanzania when civil war broke out in 1993, and most returned voluntarily after the conflict in their country ended in 2006.

 

But patience appears to have run out in Tanzania, which has hosted millions of refugees over the past decades from conflicts across Africa's Great Lakes region, and authorities have been accelerating expulsions of refugees from Burundi, Rwanda and th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Tanzania views the refugees as illegal immigrants.

 

“It's difficult to estimate exactly the number of Burundians already expelled from Tanzania, but there are at least 20 000 over the past month and probably between 20 000 and 30 000,” Catherine Huck of the UN high commissioner for refugees (UNHCR) told AFP.

 

She said trucks carrying hundreds of refugees were crossing the border each day, with many of those expelled without access to shelter or water.

 

“The Burundian government must organise convoys to bring the expelled persons back to their villages. The needs are enormou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get involved,” she said.

 

The expulsions coincide with a diplomatic tussle between Tanzania, exasperated by the continuous flood of refugees from the Great Lakes region and engaged in a UN force in th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s eastern Kivu region, and Rwanda, which denies charges of being a key backer of one of the main Congolese rebel groups. - AFP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난민, 뉴스, 부룬디,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유엔, 추방, 탄자니아

짐바브웨 - 2013대선 (2013.09.10)

2015. 3. 14. 23:02

[ 뉴스 분석 – 손지윤 ]

 

The End of a Road: The 2013 Elections in Zimbabwe

길의 끝 : 짐바브웨의 2013년 선거

 

-2013년 10월 7일 자 -

 


  2013년 7월 31일, 짐바브웨에서는 총선거가 열렸다. 선거 결과 무가비(Robert Mugabe)가 대통령으로 재선되었고, 그가 이끄는 정당인 ‘짐바브웨 아프리카 국민 연합 – 애국 전선(Zimbabwe African National Union – Patriotic Front : ZANU-PF)이 국회의 2/3석 이상을 차지하였다. 


짐바브웨의 뉴스 사이트인 ’Zimbabwe Situation’에서는 2013년 10월 7일자 기사에서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한 분석 보고서인 ‘길의 끝: 짐바브웨의 2013년 선거(The End of a Road: The 2013 Elections in Zimbabwe)’을 소개하였다. 이 보고서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한 NGO 단체인 ‘연대 평화 믿음(Solidarity Peace Trust)’에서 올 10월 보고서로 발간한 것으로, 짐바브웨의 지난 5년간의 정치, 경제, 사회 부분의 흐름이 어떻게 집권당에게 이롭게 작용했는지를 분석하였다.



  기사에 따르면 이 보고서에서는 지난 5년 간 짐바브웨에서 있었던 이슈 중 무가비에게 승리를 가져다 준 가장 큰 요인으로 헌법 개정을 들었다. 2013년 3월에 있었던 국민투표에 의해 이루어진 헌법 개정에 따라 이번 선거가 실시되었다. 이 헌법 개정을 통해 특히 짐바브웨 시민의 독립적 정치 참여가 보장되었다. 


그러나 문제는 이 헌법 개정 때문에 2013년 5월 2일에 ZANU-PF 측에서 7월 30일 전까지는 새로운 정부와 의회가 개설되어야 한다고 대법원에 판결을 요청한 것이다. 이미 친 무가비 인사들이 장악하고 있던 대법원에서는 무가비의 손을 들어 주어 2013년 7월 31일 이전에 선거를 마쳐야 한다고 판결을 내렸다. 


이러한 판결에 반대 정당인 ‘민주적 변화를 위한 운동(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MDC)’는 아직 ‘전반적 정치 협약(Global Political Agreement: GPA, 2008년 짐바브웨 총선거에서 붉어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ZANU-PF와 MDC-T, MDC-N 삼당 간의 정치 협약, 2008년 총선 당시 MDC 후보 츠반기라이(Morgan Tsvangirai)가 가장 많이 득표했으나 절대 과반 이상의 표를 받지 못해 2차 투표가 이루어져야 했음. 


그러나 며칠 동안이나 중립적 감시인 없이 재검표가 이루어지고 ZANU-PF 측의 폭력 등이 난무하자 츠반기라이가 스스로 후보에서 사퇴하였고, 이에 무가비가 단독 후보가 되어 대통령에 선출됨)’에서 정한 내용 중 특히 민주적이고 중립적인 선거를 위한 정책들이 실행되지 않았으므로 도저히 7월 31일 전까지 총선거를 치르는 것은 무리라고 반박하였다. 


또한 ‘남부 아프리카 발전 공동체(Southern African Development Community: SADC)’에서도 빠른 선거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였으나, 오히려 무가비 측은 개별 국가의 주권을 침해하는 음해라며 반박하였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ZANU-PF는 졸속으로 선거를 준비하였다. 보고서에서는 그 일례로 GPA에서 합의한 선거인 명부 전산화가 이루어지지도 않은 상태에서 대도시 중심으로 선거인 명부가 졸속으로 만들어진 점, 대중 매체가 심각하게 편향된 보도를 한 점, ‘짐바브웨 선거 위원회(Zimbabwe Electoral Commission: ZEC)’가 심각한 예산 부족으로 선거 준비를 충분히 할 수 없었던 점을 들고 있다. 


이러한 격변하는 정치적 상황에서 무가비는 특히 도시 근교 사람들에게 친화적인 선거 공약과 비인가 광산의 관리 등 경제 성장을 내세우는 공약들을 통해 80% 이상의 의회 의석을 차지하고 결국 재선에 성공하였던 것이다.  


보고서는 이번 선거 결과로 인해 야당은 그 앞날 자체가 위협받을 것이며, 한편으로 무가비와 ZANU-PF는 공약으로 내걸었던 여러 경제 정책을 실현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끝맺고 있다. 1980년부터 집권한 무가비가 과연 독재자라는 평가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출처 및 참고 사이트>


http://www.zimbabwesituation.com/news/zimsit_the-end-of-a-road-the-2013-elections-in-zimbabwe/

http://www.copac.org.zw/index.php?option=com_content&view=article&id=19&Itemid=128

http://www.solidaritypeacetrust.org/download/The%20End%20of%20A%20Road%20final%20version.pdf

http://en.wikipedia.org/wiki/Zimbabwean_general_election,_2013

http://en.wikipedia.org/wiki/Zimbabwe_African_National_Union_%E2%80%93_Patriotic_Front

http://en.wikipedia.org/wiki/Southern_African_Development_Community

 

 


 

{원문}

 

The End of a Road: The 2013 Elections in Zimbabwe

 

‘It’s a paralyzing election result to every one, the future is bleak. They will continue to fill their bellies, while we suffers.’ [Old man, Lupane]

 

‘I am glad that ZANU PF has won – they have promised us that we can own factories now, so I am waiting to be given part of a factory.’ [Young man, Tsholotsho South]

 

The 2013 election marked the end of the five-year Inclusive Government in Zimbabwe. The result astounded many, with ZANU PF winning almost 80% of the parliamentary seats. The MDC-T immediately cried foul, citing a host of irregularities including the impact of memories of the violence of 2008, fuelled by ZANU PF threats, and the numbers of voters who were forced to make ‘assisted’ votes, effectively denying them a confidential vote. The shadowy role played by Israeli polling experts remains at the centre of debate.

 

This report reviews the main political events of the last five years, in particular the constitutional reform process and the continued mediation of SADC. The shift in socio-economic landscape to benefit and entrench ZANU PF is outlined as a key element in their recent election win, as they have moved to embrace and control the peri-urban areas and the informal mining sector with a combination of repressive coercion and material benefits.

 

The second half of the report evaluates in detail the figures from this election, highlighting: the impact of the split vote; the high numbers of voters turned away, especially in Harare; assisted voting; and the falling vote in the three Matabeleland provinces generally. The report sees a bleak future for the opposition parties, unless they restrategise in recognition of the changed electoral landscape.

 

It is fair to conclude that the politics of the opposition, both party and civic, that emerged in the late 1990s and continued through the first 13 years of the 2000s has come to an end in its current form. The political and economic conditions that gave rise to its emergence have changed substantially, even if the challenges facing the country remain Herculean. For ZANU PF the major task ahead is to deliver on its election manifesto in the face of enormous odds. This will most likely give rise to new battles within the ruling party and provide new opportunities for the emergence of critical voices. The battle for a broader democratization continues.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2013대선, AFRICA, allafrica, 기고문, 뉴스, 대선, 선거,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짐바브웨

DRC - 이투리 지역 내전 (2013.09.10)

2015. 3. 14. 23:01

[번역기사 - 손지윤]

 

Clashes in DRC’s Ituri District displace thousands

충돌 사태로 콩고민주공화국 이투리 지구(Ituri District)에서 수천 명의 피난민 발생  

 

- 2013년 8월 26일자 -


 

 

콩고민주공화국 북동부에 위치한 이투리 지구에서 발생한 정부군과 무장단체의 충돌로 인해 수천 명의 피난민이 발생했다고 현지인들과 국제 구호단체 요원들이 전했다.

피난민들은 이투리 지구의 중심지인 부니아(Bunia)에서 남쪽으로 20~100km 떨어진 카토니(Katoni), 보고로(Bogoro), 게티(Gety), 츠켈레(Tchekele), 송골로(Songolo), 아베바(Aveba) 등지에 흩어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투리 지구에 속한 이루무(Irumu) 지역의 시민 사회 지도자인 고타보(Gili Gotabo)씨는, “몇몇 사람들은 학교에 남아있고, 다른 이들은 거리를 헤매고 있다. 사람들은 쏟아지는 포탄과 총알을 뚫고 도망쳤는데, 그 때가 금요일(8월 23일)이었다. 모두들 짐꾸러미 하나 챙길 정신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루무의 렌두 빈디(Lendu Bindi) 지역 원로인 페켈리안다(Ernest Pekelianda) 씨는 “콜레라가 마을을 휩쓴 이런 시기에 아이들과 노인들이 노숙해야 했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만약 인도적 개입이 없으면 머지않아 이곳은 생지옥으로 변할 것이다.”고 말했다.


UN 인도적 지원 조정 사무국에 따르면 계속되는 충돌로 인해 이 지역으로의 즉각적인 접근은 불가능하다고 한다.


지난 23일, 정부군은 렌두 빈디 지역에서 활동 중인 이투리애국저항전선(Ituri Patriotic Resistance Front : FPRI)을 공격했다. 이 단체는 정부군 장교 출신인 마타타(Cobra Matata)가 이끌고 있으며 이 지역에서 지난 10년 간 활동해왔다.


9군 사령관인 키프와(Maj-Gen Claude Kifwa) 장군은 33명의 FPRI 군을 사살하고 1명을 생포했으며, 이 과정에서 정부군 3명이 전사하고 7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정부군은 FPRI가 점령했던 10여 곳의 마을을 탈환했으며 이 가운데에는 부니아 남부 60km 부근에 위치한 바비(Bavi)와 오롱바(Olongba)의 무역 센터들도 포함되어 있다고 발표했다.


키프와 장군은 지역 라디오 방송을 통해, “작전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그럼에도 우리는 계속해서 저항군에 무기를 내려놓고 정부군이나 유엔 콩고 안정화임무단(MONUSCU)에 항복할 것을 권한다.”고 알렸다.

또한 “누구든지 정부군에 합류하고 싶은 자가 자신들의 군을 데려온다면 무조건 수용하겠다. 만약 이번 호소가 무시될 경우 우리는 다음 작전으로 들어갈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저항군 지휘관인 마타타는 2012년 11월부터 2013년 3월까지의 기간에 이루무 지역에서 일어난 것으로 추정되는 강간, 살인, 약탈, 고문 등의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몇 차례나 정부군에 돌아가겠다고 제안했으나, 휘하 군인들의 현재 계급을 보장하고, 이투리 지구의 다른 무장 단체들에 대해서 사면 조치를 해달라는 조건을 달았다. 이 지역에서는 1998년부터 2003년까지 지역 사회 간 충돌로 6만 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출처] 

http://www.irinnews.org/report/98640/clashes-in-drc-s-ituri-district-displace-thousands

 

 

[원문]

 

Clashes in DRC’s Ituri District displace thousands

 

BUNIA, 26 August 2013 (IRIN) - Thousands of people have been displaced by clashes between government forces and an armed group in northeast Democratic Republic of Congo’s (DRC) Ituri District, according to civil society and aid workers.

 

 These civilians are spread across several locations 20-100km south of Bunia, Ituri’s main town, including Katoni, Bogoro, Gety, Tchekele, Songolo, and Aveba.

 

“Some are staying in schools, others are wandering on the roads. They fled on Friday [23 August] amid shelling and gunfire. Nobody had time to take anything with them,” said Gili Gotabo, a civil society leader in Irumu territory, Ituri District.

 

“I feel sorry for the babies and the elderly who spend the night in the open, especially at a bad time like this when cholera has hit the village. If there is no humanitarian intervention soon there will be a crisis here,” said Ernest Pekelianda, an elder in the Lendu Bindi area of Irumu.

 

 Ongoing conflict made immediate access to the area impossible, according to the UN Office for the Coordination of Humanitarian Affairs.

 

 On 23 August, the army launched an offensive in Lendu Bindi against the Ituri Patriotic Resistance Front (FPRI), led by a former army officer who goes by the name of Cobra Matata and which has been present in the area for a decade.

 

 Maj-Gen Claude Kifwa, commander of the ninth military region, said 33 FPRI fighters had been killed and one captured, while three government soldiers had been killed and seven wounded.

 

 The army said it had taken about 10 villages previously occupied by FRPI, including the trading centres of Bavi and Olongba, some 60km south of Bunia.

 

“The operations are going very well. Nevertheless we call on the fighters to lay down their weapons and surrender either to the army or to MONUSCU,” he said on local radio, referring to the UN stabilization mission in DRC.

 

“Whoever wants to join the army only has to come and bring his forces, and without any conditions. We are going to go to another level if this appeal goes unheeded,” said Kifwa.

 

 Cobra Matata faces crimes against humanity charges including rape, murder, looting and torture, allegedly committed in Irumu between November 2012 and March 2013.

 

 He has offered to rejoin the army on several occasions, but on condition his men retain their military ranks and that amnesty be granted to other armed groups in Ituri, where some 60,000 people died in inter-communal conflict between 1998 and 2003.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DRC, 기고문, 내전, 번역,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이투리, 이투리 지구, 콩고, 콩고민주공화국, 피난민

DRC - 고마 난민 수용 문제 (2013.09.10)

2015. 3. 14. 22:59

[뉴스 분석 – 손지윤]

 

 

Goma running out of space for DRC's displaced

DRC 난민을 위한 공간이 더 이상 없는 고마


 

2013년 8월 23일자


 

  2013년 8월 23일자 IRIN(Integrated Regional Information Networks : 국제 연합 인도주의 업부 조정국UN OCHA의 프로젝트에 의해 시작된 인권 뉴스 전문 매체)의 한 기사는 콩고 민주 공화국(이하 DRC)의 북부 키부 주의 중심 도시인 고마를 호텔에 비유하자면 “죄송합니다, 방이 없습니다.”라는 문구를 내걸어야 하는 상태라고 소개하였다. 고마 시가 더 이상 각 지역에서 모여든 난민들을 수용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음을 빗댄 표현이다.


  위 기사에서도 언급하였듯이 르완다와 DRC의 국경 근처인 고마는 과거 1994년 르완다 대학살 시절부터 많은 난민들이 모여들었던 곳이다. 이후 특히 고마 시가 위치한 DRC 동북부 지역에 매우 많은 양의 광물 자원이 매장되어 있음과 무관하지 않게, 많은 무장 단체들이 이 지역을 차지하고자 크고 작은 전투를 벌였다. 


2008년 말 즈음부터 이 지역은 콩고 정부군인 FARDC(Forces Armées de la République Démocratique du Congo)와 반군 CNDP(Congrès national pour la défense du peuple)가 벌인 내전의 소용돌이 한 복판에 있었으며, 최근에는 M23(CNDP와 DRC 정부가 맺은 합의가 DRC 정부에 의해 이행되지 않았기에 이 합의가 무효임을 주장하는 무장 반군)과의 전투가 계속하여 벌어지기도 하였다. 


M23은 2012년 11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만장일치에 따라 고마 지역에서 철수하는 것처럼 보였으나, 2013년 9월인 현재까지도 여전히 이 지역을 장악하고 정부가 협상을 하지 않을 경우 다시 공격을 가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오랜 시간에 걸쳐 이 지역과 주변 지역에서 일어난 내전으로 인해 100만 명 가량의 난민들이 고마 시에 몰려들었고, 여러 구호 단체에서 제공한 임시수용소에서 거처 중이다. 그러나 문제는 이 기사의 내용처럼 이들 수용소가 본래 수용 가능한 수를 훨씬 넘어서는 난민들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이로 인해 난민들 사이에서는 식량 부족, 질병, 불안감 등의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하루 2번 쌀, 옥수수, 기름 등의 구호 식품이 배급되어야 하지만 이마저 하루 1번 배급으로 줄었고, 제공되는 보호소는 임시로 만든 천막에 불과해 난민들이 진정으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이 못 되며, ‘국경없는 의사회’ 등 NGO와 구호 단체에서 간이 의료 시설을 지어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는 있지만 실수요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러한 악조건에서 아이들이 필요한 교육을 받는다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다. 이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구호 단체 관계자들은 이들 난민들을 DRC 내부의 정치 상황이 안정되어가는 정도에 따라서 이들 난민들을 돌려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과연 이 난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고향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무엇보다 DRC 정부와 M23 사이에 원만한 합의가 이루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9월 5일부터 우간다 캄팔라(Kampala)에서 열린 ICGLR(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Great Lakes Region)에서 DRC 정부와 M23 사이의 문제를 매듭짓는 합의를 최대 14일 이내로 이끌어내기로 하였다. 그러나 양측 간의 협상은 지난 5월에도 한번 결렬되었으며, 이로 인해 8월까지 다시 M23와 정부군 간의 심각한 전투로 이어졌었다. 


2012년 11월에 있었던 AU(African Union)과 UN의 반군 철수와 평화적 합의에의 촉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쉽사리 해결되지 못한 상황을 비추어보았을 때 이번 회담에서 좋은 성과가 있을지는 더더욱 미지수이다. 더군다나 UN과 DRC 정부가 주장하는 대로 M23을 르완다가 비밀리에 후원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M23와 DRC 간의 전투의 배경은 결국 이 지역의 풍부한 천연 자원을 둘러싼 국가 간의 세력 다툼이며, 이 경우 더더욱 문제의 원만한 해결이 어려워 보인다. 


또한 DRC의 제 1 야당인 UDPS가 여전히 DRC의 현재 대통령 조셉 카빌라(Joseph Kabila)를 정당한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고 수도 킨샤사를 비롯한 전국에서 연일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카빌라가 과연 이 곳 고마의 상황 개선을 위해 노력을 기울일 의지가 있을지도 의문이다.  




  필자가 통역가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 난민인권센터에서 난민 인정 소송 건으로 인연이 된 DRC 출신 난민인정 신청자가 있다. 대학에서 간호를 공부하고 2008년 고마 시에 한 NGO 단체 소속으로 파견되었던 그녀는 FARDC와 CNDP간의 전투 속에서 부상자들을 치료하려고 하였지만 오히려 FARDC의 군인들에 의해 구타당하고 심지어 성폭행까지 당해야 했다. 


아직까지 이 지역의 상황이 이토록 위험하고 열악하다는 것은 언제든지 그녀와 같은 희생자가 나올 수 있다는 것임을 뜻한다. 그녀가 법정에서 눈물을 흘리며 자신의 비참한 상황을 이야기하던 장면을 떠올리며, 이 지역에도 하루 빨리 평화가 찾아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출처 및 참고 사이트]

 

메인 기사 출처:

http://www.irinnews.org/report/98624/goma-running-out-of-space-for-drc-s-displaced

 

참고 기사:

http://www.timeslive.co.za/africa/2013/09/09/drc-rebels-in-uganda-for-peace-talks-waiting-for-government-delegation

http://www.timeslive.co.za/thetimes/2013/09/03/un-envoy-on-peace-mission-in-congo

http://www.vice.com/read/the-m23-advance-throughout-the-congo-as-innocents-run-for-their-lives

http://www.bdlive.co.za/world/africa/2012/11/26/au-calls-on-m23-rebels-to-stop-fighting-leave-goma

 

 

[원문]

 

Goma running out of space for DRC's displaced

 

BULENGO, 23 August 2013 (IRIN) - If the Democratic Republic of Congo’s (DRC) North Kivu capital of Goma were a hotel, there would be a sign hanging on the door with the words “sorry - no vacancies.”

From the 1994 exodus from neighbouring Rwanda, in the wake of the genocide, to interstate wars and decades of insecurity caused by a multitude of armed groups, the city has become the end of the line for those fleeing the country’s conflicts.

 The latest influx of internally displaced people (IDPs), fleeing conflict with the allegedly Rwandan-backed armed group M23, is pushing the city to its breaking point.

“Goma is full,” Flora Camain, the Goma-based spokesperson for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 (IOM), told IRIN. “There’s no room left.”

 

More to come

 

 In response to continued displacements from across North Kivu, about 30 temporary “spontaneous sites” have been established in the province, using venues ranging from churches and schools to marginal land.

 NGOs are providing basic services, such as water and sanitation and primary healthcare, to the burgeoning IDP population. IDPs are also staying with host families in the city.

 According to the UN Stabilization Mission in DRC (MONUSCO), “Over one million civilians live in the relatively small area of Goma and Sake and along the road that connects them, where amongst others the Mugunga IDP camps, temporary home to 70,000 people displaced by the conflict, are situated.”

Of the more than two million IDPs in the country, about one million are displaced from South and North Kivu provinces. Spontaneous sites have been established in the North Kivu towns of Goma, Masisi, Rutshuru and Walikale. And the robust mandate afforded to a UN intervention force meant to “neutralize” the more than 30 armed groups in the Kivu provinces is expected to see even more displacements.

 IOM, other humanitarian actors and local authorities are currently identifying any available land to accommodate new influxes of IDPs, while at the same time preparing for the eventual return of the displaced should there be an improvement in the region’s security conditions.

 Although the displaced plight is high on the agenda of donors, IDPs in spontaneous sites - due to their sheer number and extreme need - often have access to only “minimum assistance,” Camain said.

 

“Difficult to live”

 

IOM estimates the population of IDPs living in spontaneous sites in North Kivu is about 231,000 people. One such site is Bulengo, on the outskirts of Goma, where about 58,000 people live.

 Aziza Kasidika, 19 and three months pregnant, fled there from North Kivu’s Masisi during fighting between DRC’s national army (FARDC) and armed groups in January 2013. She has since lost contact with her family.

 Her home is a crudely constructed “bâche”, about 2m long and just more than half as high. Branches provide a framework for thatch, with a patchwork of plastic bags to try to keep the weather out. A piece of cloth is used for a door, and the bed is a thin mattress of grass on top of volcanic rock.

“I sleep very bad because I sleep on the rock. The bad shelter is a problem, and it’s very difficult to live. I get sick,” she told IRIN. “There should be food distribution twice a month, but it’s only usually once a month. I get rice, maize, beans and oil, and there is never enough salt.”

The absence of adequate shelter is a common complaint in Bulengo, as are the security risks associated with foraging for fuel - needed for both cooking and warmth - beyond the site’s perimeter.

“I don’t know how long I will be here. It’s difficult to see the future. Our only future is the next food hand-out… I will return to Masisi when there is peace - but not that regular peace of two weeks and then war again. I live in Bulengo, and I will stay in Bulengo,” Kasidika said.

 

Illness, uncertainty

 

 Maria Sankia, 60, fled to Bulengo from Walikale in November 2012, after fighting between the armed groups the Democratic Forces for the Liberation of Rwanda (FDLR) and Raïa Mutomboki - Swahili for “angry citizens”. She came with two of her neighbour’s young children, and cites the same concerns as Kasidika: food distribution, security and poor shelter.

“Children don’t have schooling. There are no toys; there is nothing for the children to do. So many children go to the lake, but they don’t know how to swim. Five or six children have drowned [in Lake Kivu] that I know about since I came here,” she told IRIN.

"This is maybe the fourth time I have run away. But this time was definitely the worst"

 Goma-based Christian Reynders, of Médecins Sans Frontières (MSF), which has established primary healthcare clinics at spontaneous sites, told IRIN that the medical caseload included diarrhoea and malnutrition, but that the predominant issue was respiratory tract infections, a direct consequence of the IDPs’ inadequate shelter.

 At MSF’s Majengo clinic, situated in a Goma school where IDPs have taken refuge, Barikurie Kosi, 35, told IRIN, “This is maybe the fourth time I have run away [from Kibati, after M23 entered her village]. But this time was definitely the worst. There was no chance to take anything.”

She fled her home in May and arrived in Goma after a six day walk. She managed to bring her youngest three children, aged two, three and six, but her three teenage children, 13, 15 and 17, “ran in other directions. I don’t know where they are.”

 “I don’t know when I will go back,” she said. “I am staying at the clinic.”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DRC, 고마, 기고문, 난민, 난민 수용, 뉴스,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서아프리카 - 비즈니스 개관 (2013.09.29) 특별보고서

2015. 3. 14. 22:57

 

 

서아프리카 비즈니스 개관

 

 

 

 

 

 

 

                                        교과명 : 중급스와힐리어

                                        교수명 : 김광수 교수님

 

                                        학 과 : 정치외교학과

                                        학 번 : 2012100067

                                        이 름 : 서재원

 


서아프리카 비즈니스 개관


자유전공학부 정치외교학과 서재원

2012100067


I. 서론


 국제연합에서 정의하는 서아프리카(Western Africa) 국가는 가나, 감비아, 기니, 기니비사우, 나이지리아, 니제르, 라이베리아, 말리, 모리타니, 베냉, 부르키나파소, 세네갈, 시에라리온, 카보베르데, 코트디부아르, 토고의 16개 국가와 1개의 영국령 해외영토(세인트헬레나)로 나뉜다.1) 이 지역의 국가들은 모두 한 때 서구 열강의 식민지였다가 독립한 경험을 가지고 있으며, 구 프랑스령이 9개국 (기니, 니제르, 말리, 모리타니, 베냉, 부르키나파소, 세네갈, 코트디부아르, 토고)으로 제일 많고, 그 다음으로 구 영국령 국가가 4개국 (가나, 감비아, 나이지리아, 시에라리온)으로 제일 많다. 


그 외에도 구 포르투갈령이 2개국 (기니비사우, 카보베르데), 구 미국령이 1개국 (라이베리아) 있다. 이러한 역사적 배경으로 인하여 이 지역에서는 프랑스어가 많은 수의 국가의 공용어로 채택되거나 공용어에 준하는 지위를 가지고 있으며, 토착 언어로써 하우사(Hausa)어, 만딘카(Mandinka)어와 밤바라(Bambara)어와 같은 만데어파 언어들이 통용되고 있다. 이 지역의 1인당 국민총생산 및 인간 개발 지수는 낮거나 매우 낮은 축에 속하나, 세계 6위이자 아프리카 최대의 산유국이며 세계 7위의 인구수를 가지는 나이지리아와 다카르 랠리로 친숙한 세네갈이 이 지역에 자리하고 있다.


 사하라 사막이 서아프리카 내륙지대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이 지역의 대부분의 인구와 산업기반은 해안지대에 밀집해있다. 이러한 도시들은 한 때 유럽인들의 노예무역과 유럽열강간의 식민지 쟁탈을 위한 각축장이 되었으며, 서아프리카에 독립된 국가들이 들어선 뒤에는 그 못지않게 비극적인 내전과 갈등의 무대가 되었다. 그러나 서아프리카에 관한 자세한 정보와 최근의 소식을 종합해보면 서아프리카에도 기회가 있음을 알 수 있다.

 



II. 역사


1. 서아프리카의 고대 왕국들


 서아프리카 지역은 고대시대부터 지중해 및 아랍세계와 교역을 하며 문화를 꽃피웠다. 이 시기 서아프리카의 주요 수출품은 금을 비롯한 금속류였으며, 북아프리카의 소금, 직물 등과 교환되었다. 베르베르 유목민과 카르타고와의 무역을 통해 쌓은 부를 바탕으로 이 지역은 1세기 무렵부터 가나 제국이 들어섰고, 그 뒤를 이은 말리 제국, 송하이 제국 등과 같은 토착 세력에 의해 세워진 강력한 정권들에 의해 통치되고 있었다. 


기원후 7세기 예언자 무함마드에 의해 등장한 이슬람교는 무함마드 사후 빠른 속도로 북아프리카 지역으로 전파되었으며 이는 사하라 사막을 가로지르는 무역로를 통해 서아프리카 지역으로도 확산되었다. 13세기의 말리 제국의 황제인 만사 무사(Mansa Musa)는 재위기간에는 현재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젠네 모스크(Djenné Mosque)를 비롯한 많은 진흙 모스크(Mud-brick mosque)들이 건설되었고, 교역의 중심지였던 팀북투(Timbuktu)에 아프리카 최초의 대학이 설립되었다. 1324년에는 메카로 향하는 성지순례여행을 떠났는데, 그가 순례 길에 사람들에게 나눠준 금으로 인해 카이로, 메디나와 같은 주요 도시의 금값이 폭락하기도 하였으며, 그의 명성은 당시 유럽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었다.


 

2.유럽인들의 등장과 제국주의 시대


 그러나 15세기부터는 포르투갈을 비롯한 유럽인들이 이 지역에 등장하기 시작했는데, 이 지역에 교역거점을 설립한 유럽인들은 유럽의 무기, 제조 상품과 아프리카의 노예, 신대륙의 환금 산품을 교환하는 이른바 대서양 삼각무역을 시작한다. 이 때 유럽에서 유입된 무기를 바탕으로 아샨티 제국, 다호메이 제국과 같은 강력한 제국들이 등장했으며, 이 제국들은 활발한 정복활동을 바탕으로 피정복민들을 유럽인 노예상들에게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러한 관계는 1807년, 영국이 노예무역을 법으로 금지하고 1870년대에 들어 특히 영국과 프랑스를 중심으로 신제국주의가 대두, 경제적 수탈을 목표로 한 팽창주의적 대외노선이 채택되면서 변화를 맞이한다. 유럽인들은 산업혁명을 통해 발전된 기술과 효과적인 말라리아 치료제인 키니네(Quinine)의 발견을 바탕으로 1914년에 이르러서는 라이베리아와 에티오피아를 제외2)한 아프리카 전역이 유럽 국가들의 식민지가 되기에 이른다. 그 중 가장 큰 식민지를 가졌던 영국과 프랑스 간의 식민지 확장 경쟁은 아프리카 쟁탈전(Scramble for Africa)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이 결과 서아프리카는 대체적으로 프랑스의 영향권에 속하게 된다.


 

3.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서아프리카의 독립운동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1945년부터 1970년대까지 아프리카 대부분의 국가들은 유럽 국가들의 지배로부터 벗어난다. 1957년 사하라이남 식민지 중 가나가 콰메 은크루마(Kwame Nkrumah)의 지도 아래 최초로 영국으로부터 독립한다. 1960년 영국의 해롤드 맥밀란(Harold Macmillan) 수상이 남아프리카공화국 의회에서 “변화의 바람”이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지게 될 연설에서 식민 국가들의 독립을 용인할 의도가 있음을 밝혔고, 이에 아프리카 국가들의 독립운동에는 가속도가 붙는다. 


1954년 촉발된 알제리 전쟁이 심화되면서 1958년에 독립한 기니를 제외한 서아프리카의 프랑스령 식민지들이 1960년에 일제히 독립을 선언하였고, 포르투갈도 1974년의 카네이션 혁명으로 살라자르 독재정권이 무너지면서 해외 식민지를 모두 포기한다. 그러나 신생 독립 국가들의 시작은 순탄치 못했으며, 많은 수의 국가들이 내전이나 쿠데타와 같은 정치적 혼란에 직면하게 된다.

 




III. 사회


1. 사회 전반


 미국 정부에서 지원하는 Polity IV 프로젝트는 그 보고서에서 서아프리카 대부분의 국가들에서 민주주의 또는 권위주의와 민주주의가 혼합된 형태의 정치체제가 시행되고 있다고 평가하였다. 사회 안정의 측면에서도 2013년도 발표된 세계 평화 지수 순위에서 가나와 시에라리온의 경우 상위 40%에 속하는 각각 58위, 59위를 기록, BRICS 국가인 브라질(81위)이나 남아프리카공화국(121위)보다도 앞서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그러나 이 지역은 여전히 우리나라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곳임에는 틀림이 없다. 2013년 현재 대한민국 외교부는 서아프리카 16개국 중 9개국의 전역 또는 일부지역에 대해 2에서 3단계 사이의 여행경보를 발령하고 있다. 그 중 나이지리아에서는 아프리카 최대의 유전지대인 니제르 삼각주(Niger Delta)를 둔 갈등이 현재까지도 지속되고 있으며, 말리 북부, 시에라리온, 코트디부아르 등의 국가에서도 지난 3년 사이 내전이 발발하거나 내전의 위기가 닥치는 등 불안정한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2. 정치체제


(1)정치체제 전반


 전반적으로 프랑스의 식민지였던 국가 중에서 프랑스의 영향을 받은 이원집정부제 실시 국가가 높은 수로 나타나는 것이 특기할만하다. (니제르, 말리, 부르키나파소, 세네갈) 대부분은 대통령중심제를 시행하나 의원내각제를 실시하는 국가(카보베르데)도 있다.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내정에 있어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국내 민족/부족 간 갈등 구도이다. 이러한 갈등들은 역사적, 경제적 이유를 둘러싸고 진행되고 있으며 모든 서아프리카 국가들에서 공통적으로, 그러나 다양한 형태로 발현되고 있다. 나이지리아의 경우, 원래 영국의 식민지로 독립 직후에는 영국의 영향을 받아 의원내각제를 실시하였으나 부족 간 갈등을 완화시키기 위해 연방제를 도입, 현재는 비교적 높은 자치권을 가진 몇 개의 주로 구성되어 있다. 모리타니와 같은 국가에서는 피부색이 비교적 밝은 편인 아랍계 무어인이 흑인들을 노예로 삼는 행위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데, 지금으로부터 불과 6년 전인 2007년에 모리타니 의회에서 노예소유를 징역형에 처벌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새로 제정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갈등이 정치 사회적으로 중요한 것은 이러한 갈등들이 작은 규모의 소요로 마치지 않고 내전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기도 하다. 내전 연구에 있어 권위 있는 기관인 스웨덴 웁살라 대학의 웁살라 분쟁 데이터 프로그램(UCDP, Uppsala Conflict Data Program)은 내전을 분쟁 당사자의 하나 이상이 국가이고, 1년 사이에 25명 이상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무력 분쟁을 내전으로 분류하는데, 서아프리카 국가 중에서 1975년 이래 이러한 부류의 분쟁이 없었던 국가는 베냉밖에 없다.



(2)내전: 서사하라


 서론에서 본 조사의 대상을 정리하면서 서사하라는 괄호를 쳐서 언급하였는데, 이는 이 지역이 일부 국가들에 의해서만 독립된 국가로 인정되기 때문이다. 본래 스페인의 식민지였던 서사하라의 문제는 1975년 스페인과 모로코, 모리타니 간에 마드리드 조약을 체결, 서사하라의 주권은 스페인에 종속시키되 행정관할권은 모로코와 모리타니가 나눠 갖는 것으로 하면서 촉발되었다. 원래 이 지역에 살던 살라위족(Sahrawi族)은 스페인과 주변국 간에 일방적으로 체결된 결정에 반발, 살라위족의 자치국가 수립을 목적으로 폴리사리오 인민해방전선(POLISARIO Front)을 조직, 지금까지도 투쟁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1991년 국제연합의 중재로 내전은 종식되었으나, 80년대에 모로코 군이 축조한 장벽이 지금도 국토를 양분하고 있으며 이로 인한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폴리사리오 인민해방전선은 사하라아랍민주공화국(The Sahrawi Arab Democratic Republic)이라는 이름으로 자치 정권을 수립하였다. 사하라아랍민주공화국은 서사하라 지역에 대한 주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연합(African Union)의 정회원국이자, 다수의 아프리카 국가들과 수교되어있다. 반면 서사하라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모로코가 속해있는 아랍 연맹(The Arab League)은 그와 반대로 모로코의 주장을 지지하고 있다. UN은 마드리드조약에 따라 서사하라를 모로코가 실효 지배하는 스페인 속령으로 간주하고 있다.


 서사하라의 주요 경제기반시설이 위치한 해안지대는 현재 모로코가 실효지배하고 있으며, 폴리사리오 인민해방전선은 국토의 3분의 1가량인 내륙의 불모지를 지배하고 있다. 이 까닭에 실질적으로 서사하라의 정치 경제적 주도권은 모로코가 가지고 있는 상태이고, 폴리사리오 인민해방전선은 알제리에 위치한 망명정부를 통해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3)내전: 시에라리온


 시에라리온 내전은 1991년 혁명통일전선(RUF, Revolutionary United Front)이 시에라리온의 집권 정부를 전복시키기 위해 촉발시킨 전쟁으로 개전 11년 뒤인 2002년에 종식되었다. 시에라리온 내전에는 시에라리온 외부의 세력이 개입하였는데 그로 인해 혼란스러운 양상을 띠고 있다.


 시에라리온은 1970년대부터 일당독재 체제를 유지하며 조셉 모모(Joseph Momoh)대통령의 통치 하에 권위주의적 정권을 이어나가고 있었는데, 이에 혁명연합전선(RUF, Revolutionary United Front)가 라이베리아를 거점으로 반란, 시에라리온 최대 다이아몬드 생산지인 코노(Kono) 구역을 포함한 국경지대를 장악하기에 이른다. 이 와중인 1992년 군부 쿠데타로 인해 모모 대통령이 축출되고 군부정권과 RUF간 휴전과 재개전을 반복하다가 1999년 UN 안전보장이사회에서 평화유지군 파병을 결정, 2002년도에 이르러 완전히 종식된다. RUF 세력의 주요 지도층이 반인륜죄로 시에라리온 특별법정에 불려가 형을 언도받는 중에도 RUF는 정당으로 그 모습을 바꿔 활동하는 등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였는데 이것은 RUF가 다이아몬드가 산지를 장악하였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비슷한 시기 접경국인 라이베리아는 현지인 크란족(Krahn族) 출신의 새뮤얼 도(Samuel Doe)대통령에 의해 통치되고 있었고, 이로 인해 현지인 위주의 국정운영이 지속되면서 기득권 계층이자 미국에서 이주한 해방노예의 후손들인 아메리코-라이베리안(Americo-Liberian)들의 불만을 사고 있었다. 이에 훗날 라이베리아의 대통령이 되는 찰스 테일러(Charles Taylor)와 엘렌 존슨 설리프(Ellen Johnson Sirleaf)의 주도로 라이베리아 애국전선(NPFL, National Patriotic Front of Liberia)이 조직되고 도 정권을 전복시키게 된다. 찰스 테일러는 이 시기 RUF에 무기와 군사력을 제공하는 대가로 '피의 다이아몬드'(blood diamond)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고, 그 죄를 묻기 위해 2006년에 체포, 헤이그 국제사법재판소에 의해 구금되어있다. 현재 시에라리온 내전은 종식되었지만 내전 과정에서 5만여 명이 사망하고 수천에서 수만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사지가 절단되는 등 그 상처는 아직까지 아물지 않고 남아있다.


 시에라리온 내전이 악명 높은 또 다른 이유로는 내전 과정에서 정부군과 반군 모두에 의해 많은 수의 소년병이 징집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소년병은 그 이전부터 있어왔던 개념이지만 RUF는 1만여 명의 8에서 10세 사이의 어린이들로 구성된 소년 부대(SBU, Small Boys Unit)를 별도로 운용했는데, 1998년에 이르러서는 참전군인 중 미성년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25%에 이를 정도로 큰 부분을 차지하게 되었다. 5세 미만의 유아가 징집된 사례도 있는데, 소년병들은 지휘관들에 의해 고의적으로 마약에 중독되어 탈영하지 못하게 하고 환각상태에서 학살과 고문과 같은 반인륜죄를 저지르도록 강요받았다. 이러한 사례는 내전을 겪고 있는 다른 아프리카 지역의 국가들에서도 발견되고 있으며, 2002년 코트디부아르 내전에서도 정부군과 반군 모두 소년병 부대를 운용한 정황이 포착되었다.



(4)내전: 비아프라


 나이지리아의 경우 국토의 동남부를 둘러싸고 첨예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나이지리아의 인구는 크게 하우사(Hausa), 요루바(Yoruba), 이보(Igbo)의 세 부족으로 구성되어있는데, 이 중 하우사족은 척박한 내륙에, 요루바족과 이보족은 비교적 부유한 해안지대에 주로 거주한다. 그 중 석유가 생산되는 니제르 삼각주의 큰 부분이 전통적으로 이보족의 영향권에 속한다. 종교적으로도 가톨릭 신자가 다수인 이보족은 이슬람을 주로 신봉하는 하우사족과 개신교나 토착종교를 주로 신봉하는 요루바족과 큰 차이를 보이는데, 이는 1967년 비아프라 공화국의 독립 선언으로 나이지리아 내전이 촉발되면서 절정에 이른다. 나이지리아 내전은 비아프라 공화국을 나이지리아가 다시 흡수하면서 나이지리아의 승리로 마무리 지어지나, 전쟁으로 인한 사상자, 그리고 비아프라 지역 봉쇄로 인해 촉발된 기아 등으로 전쟁이 진행된 약 30개월간의 기간에 1백만에서 3백만 명 정도의 민간인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3. 언어


(1)프랑스어권


 서아프리카 16개국 중 그 절반인 8개국에서 프랑스어가 공용어로 사용되고 있으며 모리타니에서는 공용어인 아랍어 다음의 지위를 가지고 있다. 프랑스어는 서아프리카에 국한되지 않고 인접한 아프리카의 다른 지역에서도 주요한 지위를 가진다. 프랑스어가 식자층과 사업자들 간의 비즈니스 언어로 통용되는 모로코 및 알제리와 같은 국가들이 위치한 마그레브 지역과 프랑스의 식민지였던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과 벨기에의 식민지였던 콩고-브라자빌, 콩고-킨샤사가 자리 잡은 중앙아프리카지역에서도 프랑스어가 널리 통용되고 있기 때문에 서아프리카 진출을 위해서는 프랑스어를 습득할 필요성이 높다.


(2)영어권


가나와 나이지리아와 같은 영국의 식민지였던 국가들은 현재도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다. 이 외에도 미국의 식민지였던 라이베리아도 영어를 사용한다. 미국식 영어를 기반으로 하는 라이베리아를 제외한 영어권 국가들의 영어는 영국식 영어에 기반을 두고 있으나, 아프리카 외의 다른 지역에서처럼 미국의 영향력이 증대됨에 따라 근래에 들어 특히 미국식 영어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


(3)하우사어


 스와힐리어가 공용어의 지위를 가지는 동아프리카와는 달리 서아프리카에서는 토착 언어로써 하우사어(Hausa language)가 주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우사어와 스와힐리어는 각각 아프로아시아어족 차드어군, 니제르콩고어족 반투어군에 속하기에 상호간 언어학적인 연관성은 낮다. 하우사어를 모국어로써 구사하는 사람이 약 3천 5백만 명으로 집계되나 스와힐리어와는 달리 하우사어는 아프리카연합의 공식 언어로는 채택되지 못했는데, 이는 교통어로 민족적 배경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널리 사용되어온 스와힐리어와 달리 하우사-풀라니(Hausa-Fulani)족에 특정되어 사용되어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내에서 유일하게 아프리카 지역학을 가르치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아프리카학부에서 서아프리카의 대표 언어로써 하우사어를 교수하는 등 그 지위는 무시할 수 없는 것으로 사료된다.


 그 외에도 만데어파에 속하는 비슷한 언어들이 기니 만을 중심으로 분포되어있으며, 영어, 프랑스어, 포르투갈어 등과 해당 지역의 언어가 섞인 크리올어들도 사용되고 있다.

 



IV. 경제


1.개관


 서아프리카를 비롯하여 아프리카 대부분의 지역의 경제 구조나 기반 시설에는 제국주의 시절의 흔적이 많이 남아있다. 석유나 천연가스와 같은 에너지 자원이나, 다이아몬드, 보크사이트, 금, 인산염과 같은 광물자원이 풍부한 일부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경우 그 자원을 수출하여 부를 창출하는 경우가 많으며, 그렇지 못한 국가들에서는 땅콩이나 캐슈넛, 또는 코코아나 커피와 같은 기호작물을 재배, 주로 유럽 국가들로 수출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최근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이 아시아 국가들의 그 것에 근접한 수준의 급격한 경제성장을 보이는 추세를 따라 서아프리카의 몇몇 국가들도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미국 CIA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서아프리카 국가 중 시에라리온(2위), 코트디부아르(11위), 라이베리아(16위), 부르키나파소(19위)의 4개 국가가 중국(20위)보다도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카보베르데(74위)는 90년대 후반 이래 꾸준히 성장하여 2007년 후진국에서 개발도상국의 반열로 올랐다. 이러한 경우는 1994년 보츠와나가 개발도상국으로 분류되기 시작한 뒤로 처음 있는 일이다. 그러나 말리(199위)와 기니비사우(203위)와 같은 국가는 이미 최빈국으로 분류됨에도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 등 같은 지역임에도 국가별로 차이가 크다.3)


경제적 통합의 측면에서도 모리타니를 제외한 모든 서아프리카 국가는 서아프리카 경제 공동체(ECOWAS, Economic Community of West African States)의 회원국이다. ECOWAS는 1975년 라고스 조약을 통해 출범되었으며 나이지리아의 수도인 아부자에 그 본부를 두고 있다. 회원국 중 감비아, 가나, 기니, 라이베리아, 나이지리아, 시에라리온이 2000년 서아프리카 통화구역(WAMZ, West Africa Monetary Zone)이라는 이름의 통화동맹을 결성, 2015년까지 Eco라는 단일화폐를 발행하는 것을 목표로 상호 교섭을 이어가고 있는 한편, 프랑스의 식민지였던 7개국과 기니비사우는 이미 1945년부터 프랑스에 의해 도입되고 프랑스 재무부에서 보장하는 CFA 프랑을 사용하고 있다. WAMZ는 궁극적으로 CFA 프랑이 통용되는 국가에도 Eco를 보급, 서아프리카 지역의 경제를 통합하려고 계획하고 있다.


 

2.CFA 프랑


 기니비사우, 니제르, 말리, 베냉, 세네갈, 부르키나파소, 코트디부아르, 토고의 서아프리카 8개국은 공통적으로 CFA프랑(CFA Franc, Communauté Financière Africaine4) Franc)이라는 화폐를 사용한다. CFA프랑은 프랑스가 1945년에 기존에 사용하던 프랑스령 서아프리카 프랑(French West African Franc)을 대체하기 위해 도입한 화폐로 환율이 본래 프랑스 프랑화에 고정되었다가 프랑스가 유로화를 받아들인 이후에는 유로화에 고정되었다. 이로 인하여 CFA프랑을 사용하는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통화 정책은 프랑스의 통화 정책과 나아가 유럽의 통화 정책에 발이 묶이게 되었다. 


프랑스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자국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총 14차례 프랑화를 평가절하 했는데, 그 사이 CFA프랑과의 교환율은 1948년과 1994년 두 차례 변경되었다. 프랑스는 프랑화의 평가절하로 자국의 공업품을 전보다 많이 수출할 수 있었지만, 산업기반이 약한 서아프리카에서는 식품, 생필품 및 공산품 등을 수입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고 이 비용이 상승되는 바람에 물가상승과 그에 따른 실업률 증가를 겪게 되었다. 유로화 약세가 지속되고 있는 요즘도 상황은 마찬가지이다.


 이는 역으로 이 국가들에 투자할 경우 유로화 약세가 지속되는 한 가격경쟁력이 높은 상품을 해외로 수출할 수 있다는 뜻이 된다. 그러나 CFA국가들과 BRICS국가들을 비교하였을 때 CFA국가들은 고용경직성이 높다. 2010년 기준 BRICS국가들의 고용난이도지수(Difficulty of Hiring Index)는 35.6인 반면 CFA국가들의 그 것은 53.6으로 집계되었으며, 근로 시간의 경직성 지수(Rigidity of Hours Index)도 BRICS의 34.6에 비해 38.6으로 집계되어, 평균적으로 BRICS 국가들에서보다 사람을 구하기 어렵고, 노동시간에 관한 제약이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5) 따라서 고용경직성을 낮추기 위한 정부의 규제 개혁 노력이 앞으로 필요할 것으로 전망된다.


 

3.경제 구조


 이 지역 국가들의 주요 수출품은 국가별로 차이가 크다. 가령 기니, 나이지리아, 니제르, 모리타니, 토고와 같은 국가에서는 각각 보크사이트, 원유, 우라늄, 철광석, 인산염과 같은 산업 자원이 생산되기에, 수출품의 대부분을 이러한 원재료들이 차지한다. 그러나 감비아, 기니비사우, 카보베르데와 같이 자원이 풍부하지 않은 국가들은 관광산업, 견과류 등의 기호식품재배, 서비스산업 등이 국가 경제의 기반을 이루고 있다. 기니비사우의 경우 1980년대 유럽에서 폐기물을 수입해 대신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한 적도 있었다.


 이 지역 대부분의 국가가 아직 산업기반이 약하기 때문에 공업품이 수입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공업품 외에도 모리타니와 니제르와 같이 국토의 대부분이 사막인 나라들은 농사를 지을 수 없어 대부분의 식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그나마 국내에서 생산되는 식량도 지구온난화로 인한 사막화나 가뭄, 그리고 2004년에 있었던 것과 같은 메뚜기 습격 사태 등의 자연 재해로 안정적으로 공급되지 못한다.


 

4.자원의 저주: 나이지리아 유전


 서아프리카 지역의 자원개발을 논할 때 자주 등장하는 개념이 바로 "자원의 저주(Resource curse)"이다. 자원의 저주는 특히 광물이나 에너지 자원과 같이 재생 불가능한 자원이 풍부하게 생산되는 국가들이 그렇지 않은 국가들보다 낮은 경제적 수준을 보이는 현상을 의미한다. 이는 (1)산업 구조가 자원 채굴 및 수출 중심이 되어 자국화 평가인상을 초래, 다른 산업이 자라기 힘들게 되기 때문에, (2)국제 시장에서의 수요와 공급에 따라 자원의 가격이 영향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혹은 (3)자원 판매로 쉽게 얻은 수익을 정부가 제대로 분배하지 못하거나 부정부패로 인해 사라지기 때문으로 보는 견해가 많다.


 나이지리아의 경우 197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니제르 삼각주 지역의 유정들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이 시기를 기점으로 나이지리아 경제는 점점 석유 개발에 의지하게 되어 2008년도에 이르러서는 국가총생산의 60%를 석유 수출로 벌어들이게 되었다. 그러나 1980년대 중반 오일쇼크로 인해 정점을 찍었던 원유 값이 정상수준으로 돌아가자 나이지리아는 갑자기 빚더미에 앉게 되었다. 또한 내부적으로도 석유로 창출된 부의 절반가량이 연방정부의 몫으로 묶여있고, 석유 개발이 가속화됨에 따라 환경오염이 중요한 문제로 부상하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주민의 생활수준은 지속적으로 낮아짐에 따라 1990년대 이후 이조(Ijaw)족 위주의 반군세력이 중심이 되어 유전 시설을 파괴하겠다고 협박하는 등 경제적 문제가 정치적 문제로도 번져나가고 있다. 이로 인해 니제르 삼각주에서 생산된 석유가 수출되는 나이지리아 앞바다에서 해적행위가 빈번히 발생되고 있는데, 그 수가 소말리아 앞바다인 아프리카의 뿔 지역 다음으로 많다.


 

V. 종교


 이슬람교는 외래 종교로써 서아프리카에 유입된 첫 번째 종교였다. 북아프리카로 빠르게 전파된 이슬람교는 사하라 대상들의 교역로를 따라 서아프리카로 퍼져나갔다. 이렇게 전파된 이슬람교는 앞에서 서술한 말리 제국과 같은 강력한 이슬람 제국들의 사상적 바탕이 되었으며, 이들 정권들은 이 지역의 이슬람이 꽃피게 하였다.


 기독교는 유럽인들이 이 지역에 정착하기 시작하면서 처음 전파되었고, 유럽 열강들의 식민쟁탈전이 본격화되며 전략적으로 전파되었다. 프랑스는 천주교 선교사들을 파견하였고, 영국은 개신교 선교사들을 파견하였다.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기독교는 빠른 속도로 전파되었는데, 나이지리아의 경우 아프리카 대륙에서 가장 많은 가톨릭 사제를 배출하였다.


 그러나 이슬람과 기독교의 전파에도 불구하고 토착 종교의 세력이 위협받은 것은 아니었다. 부두교(Vodou敎)나 요루바교(Yoruba敎)와 같은 토착 종교는 이슬람의 전파 이후에도 많은 사람들에 의해 신봉되었으며, 서아프리카에서 아메리카로 끌려간 노예들의 후손들에 의해 아이티 부두교(Haitian Vodou敎)등으로도 발전되었다. 베냉의 경우 프랑스의 식민지배와 15년간의 공산주의 정권 통치에도 불구하고 현재도 인구의 17% 가량이 부두교 신자로 나타나고 있다.

 


VI. 결론


 서아프리카는 아직까지는 혼란스럽고 사업가들이 다가가기에 어려운 지역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럽과 오랜 교류를 가지는 동시에 강한 고유의 지방색을 가지고 있고, 풍부한 지하자원을 가진 나라가 많지만 반대로 생활 조건과 환경이 척박하여 사람이 살기에 적합한 지역이 많지 않고, 사업을 하기에도 몇몇 다른 국가들만큼 좋은 환경을 갖추지 못했다고 평가된다. 인위적으로 그어진 국경선이나 문화적 갈등 등 제국주의 시대의 흔적이 남아있고 그러한 갈등들은 국가에 따라 내전으로 확대되어왔다.


 그러나 이들 국가들은 지난 10년 사이 아프리카의 발전과 발 맞춰 근 몇 년 사이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나라들로 떠올랐으며 가능성도 그에 비례하여 상승하고 있다. 내부 규제 완화와 같은 현지 정부들의 노력과, 꼼꼼한 시장조사, 그리고 사업가의 개척정신이 바탕이 된다면 서아프리카 또한 기회의 땅일 수 있을 것이다.



1) 학자에 따라서는 전통적으로 마그레브(Maghreb) 지방으로도 분류되는 모로코, (서사하라), 알제리까지 포함되는 것으로 보이나, 본 조사는 국제연합의 기준에 따른 16개 국가를 중점적으로 조사하도록 한다.

2) 이 중 라이베리아는 1822년 미국에서 건너간 해방노예의 후손들이 건국한 국가로, 한때 미국의 식민지이기도 하였기 때문에 진정한 의미의 독립 국가는 에티오피아에 한정된다고 보는 것이 옳다.

3) CIA. (2012). The World Factbook. Central Intelligence Agency. Washington D.C

4) 아프리카 금융 공동체

5) N. Moyo & V. Songwe. (2011). The Eurozone Crisis Dividend an Opportunity for Africa’s CFA Franc Zone. Brookings Institution. Washington D.C.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보고서, 비즈니스, 서아프리카,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짐바브웨 - 가뭄 (2013.09.10)

2015. 3. 14. 22:54

2013년 9월 10일

중급스와힐리어


남부 아프리카 뉴스 번역 보고서 #1

고려대학교 2012100067 정치외교학과 서재원


 

1. 번역


짐바브웨 농촌인구 4분의 1 기아의 위험


(원문: Hunger looms for quarter of rural Zimbabweans, http://www.irinnews.org/report/98706/hunger-looms-for-quarter-of-rural-zimbabweans)


 

마스빙고(Masvingo), 2013년 9월 6일 (IRIN)송고  짐바브웨의 지무토 구역(Zimuto District)에 사는 소작농인 레베사이 모요(Revesai Moyo, 80)씨는 세계식량기구(World Food Programme : WFP)에 따른 10월과 다음 수확철인 2014년 3월 사이 충분한 음식을 공급받지 못할 것으로 예측되는 농촌인구 4분의 인 2천 2백만여 명 중 한 사람이다.

 

해마다 모요씨는 옥수수, 땅콩, 콩을 심지만, 비가 많이 내릴 때도 많이 수확하지 못한다.

 

지난 철은 옥수수가 다 자라기 전에 비가 멈춰서 완전 흉작이 되었습니다.라고 그녀는 본 지에 말했다.그녀는 나쁜 토질과 매우 불규칙한 강우량으로 인해 농작에 맞지 않다고 사료되는 지역에 살고 있다.

 

9월 3일 담화에서 WFP 지부장 소리 우아네(Sory Ouane)는 특히 남부에 있는 많은 지역에서 작황이 좋지 않으며 사람들은 이미 줄어드는 식량을 늘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라 말했다.

 

UN식량농업기구(United Nations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 UNFAO)의 국제 정보 및 조기경보 시스템(Global Information and Early Warning System : GIEWS)에 따르면 2013년도의 총 곡류 생산량은 지난 5년 평균치보다 27% 정도 낮은 것으로 들어났다.

 

WFP는 또한 담화에서 현재의 높은 식량위험은 부정적인 기상상태와 종자와 비료와 같은 농자재의 부족 또는 높은 가격과 옥수수 농사의 불황으로 인해 예측되는 곡식류 가격 상승으로 인한 것이라 밝혔다.

 

이처럼 짐바브웨에서 광범위한 기아현상이 거의 매년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이유는 더욱 복잡하다.


 

빈곤과 격화되는 상황

 

짐바브웨는 각각 다른 작물을 재배하기 알맞은 다섯 곳의 자연 지역을 가진다. 기아가 자주 발생되는 마스빙고(Masvingo), 사우스  노스 마타벨레(South and North Matabeleland)와 같은 남, 서부의 지역들은 작물을 재배하기에 가장 알맞지 않은 지역으로 손꼽힌다.

 

마타벨레 사우스(Matabeleland South) 및 마스빙고 주의 일부 지역은 식량부족을 거의 매년 겪고 있으며, 짐바브웨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 중 하나이기도 하다.

 

그러나 짐바브웨 대학(The University of Zimbabwe)의 기아 이해 복지 고취 및 지속 가능 개발을위한 환경학 연구소(Institute of Environmenal Studies  Understanding Poverty, Promoting Wellbeing and Sustainable Development)가 5월 발간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농촌인구의 95%가 빈곤하며, 그 중 3분의 2 이상이 극빈상태에 있는 것으로 들어났다.

 

짐바브웨의 농촌 빈곤은 1990년대부터 정부가 세계은행(World Bank)의 구조조정 프로그램(Structural Adjustment Programmes)에 따라 지출을 줄이고 시장 중심적인 개혁을 시작하기로 동의한 뒤 흑인 농민들에게 지급되는 보조금의 규모를 줄이면서 타격을 받았다. 짐바브웨 대학의 보고서에 따르면 가난은 가뭄, 식량부족, 하이퍼 인플레이션과 HIV 창궐로 인해, 그리고 2000년도에 빠른 속도로 진행된 토지 재분배 프로그램으로 인해 기부자들을 잃게 되면서 더욱 악화되었다.

 

토지 개혁은 1천 1백만 헥타르의 상급의 경작지대에 위치한 백인 소유 농지를 비자작농들에게 재분배 하기 위해 몰수하였다. 최근 발간된 책인 짐바브웨 본래의 땅을 되찾다(Zimbabwe Takes Back Its Land)은 이 재분배 조치가 수천여 명의 소작농들과 그 가족들의 삶을 더 좋게 하였다고 하였으나, 재분배된 땅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아직 부동산권리증서를 수여 받지 못했으며 여러 문제들에 직면하고 있다.

 

건조기와 가뭄이 자주 찾아오는 마타벨레랜드 사우스에 위치한 베이트 브릿지(Beit Bridge)지역의 경우 전망은 어둡기만 하다. 지역 관리자(District Administrator) 사이먼 물레야(Simon Muleya)는 본지와의 대화에서 이 지역에서 우수로 농사를 짓는 것은 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하수 수위가 높아 관개공사를 하면 농부들을 도와줄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여기에 필요한 투자 및 예산이 없다고 밝혔다.

 

토지 개혁 이후 전 국가적으로 관개공사가 된 농지의 비율은 낮아졌다. 관개부(Department of Irrigation)의 콘라드 자웨(Conrade Zawe)는 국영매체인 헤럴드(The Herald)와의 대화에서 2000년 경 우리는 25만 헥타르 가량의 개간된 땅을 가지고 있었고 시간이 지나며 그 비율이 극단적으로 감소했지만, 정부가 도입한 재건 사업 덕분에 현재는 13만 5천 헥타르가 관개되어있다고 밝혔다.


 

입맛이 작물을 좌우하다

 

베이트 브릿지와 같은 지역에서 농사가 지속적으로 실패하는 이유 중 일부는 지역 주민이 기후에 맞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옥수수를 선호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정부와 기부자들은 베이트 브릿지와 같은 한계지역에서 주식을 바꿔보려는 노력을 하였으나, 큰 성과를 거두지는 못하였다.

 

물레야 지역관리자는 농업부에서 여기에 비가 많이 내리지 않기 때문에 [수수와 기장 같은] 작은 곡물을 재배할 것을 권장하려 노력하였으나, 반발이 있다. 사람들은 전통적인 수수, 기장 그리고 다른 작은 곡물류 보다는 옥수수로 만든 음식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UN식량농업기구 데이비드 음포테(David Mfote) 부대표는 본지와의 대화에서 사람들이 16세기에 유럽인에 의해 소개된, 주로 걸쭉한 죽인 사자(sadza) 만들어 먹는 옥수수의 맛에 길들여졌다고 밝히며, 그게 맛이 더 좋다고 한다고 밝혔다.

 

2010/2011년 수확기 동안 정부와 UN식량농업기구는 마타벨레랜드 사우스와 같은 한계지역에서 작은 곡물을 장려하는 시범계획을 실시, 농부들이 식량을 재배, 시장에 팔 수 있도록 하였으나 2012년도 기부금 부족으로 인해 사업을 중단하였다.

 

또한 수수와 같은 작물은 켈레아 새(quelea)의 주식인 까닭에, 음포테에 의하면, 농부들이 하루 종일 밭에서 경비를 서게 만든다고 한다.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한 농업부 고위관료는 본지와의 대화에서 관개가 되어있지 않은 상황에서 베이트브릿지 지역 문제의 해결방안은 목축을 하는 것이라 밝혔다. 만일 그 들 [지역 사회]이 수수와 기장을 재배하게 된다 해도 베이트 브릿지와 같은 지역에는 비가 불규칙하게 내리는 까닭에 그런 작은 곡물도 더위를 이기지 못할 수 있으니, 소나 염소와 같이 팔아서 음식을 살 수 있는 가축들을 집중적으로 키워야한다라 밝혔다.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가뭄, 기고문, 아프리카, 올아프리카, 짐바브웨

남아공 - 루툴리 하우스 (2013.09.10)

2015. 3. 14. 22:53


2013년 9월 10일

중급스와힐리어


남부 아프리카 뉴스 분석 보고서 #1

고려대학교 2012100067 정치외교학과 서재원

 



1. 사건 개요


The Witness지에 따르면 9월 3일 오후 6시경 요하네스버그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ANC(African National Congress)의 본부인 루툴리 하우스(Luthuli House)의 로비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화학약품이 폭발했으며 이로 인해 소파와 바닥, 천정이 그을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루툴리 하우스 11층 회의실에서는 ANC 국회의원 및 장관들이 참석한 회의가 열리고 있었고 회의는 타는 냄새가 나기 시작하면서 중단되었다.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되었으며, 다른 폭탄은 발견되지 않았다.



2. 배후


9월 10일 현재까지 폭탄을 설치한 사람이 누구인지, 사건의 배후가 누구인지 밝혀진 바는 없는 듯 하다. 그러나 남아공은 오는 2014년 연초 9년 임기의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총선을 가지기로 예정되어 있다. 또한 제이콥 주마 대통령이 G20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자리를 비우기까지 한 상황에서 집권 여당 건물 계획적으로공격 당한 것에 정치적 의도가 없으리라고는 보기 어렵다는 것이 대다수 매체의 의견인 듯 하다. 단 2008년도에도 정신이상이 있는 60대 노인이 넬슨 만델라에 대한 불만을 이유로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인 적이 있었다고 한다.



3. 사건 이후


한편 어제인 9월 9일 루툴리 하우스 건너편에서 20여명의 시민 활동가가 국가정보보호법안(Protection of State Information Bill) 서명을 반대하는 집회를 벌이는 등, 현지 분위기는 예상외로 침착한 듯 하다. 대다수의 기사가 사건 다음날인 9월 4일 송고되었고, 그 이후 별 다른 관련 기사가 올라오지 않는 것으로 보아 사건의 진전 또한 없거나 미미한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 이는 이해하기 어려운 것인데 아무리 소파 밑이라 한들 누군가 집권여당 당사의 로비에 폭탄을 설치하고 그 것이 폭발할 때까지 몰랐다는 것은 보안 상에 있어 큰 구멍이 있다고 느껴질 수 밖에 없으며, 그런 사건에 대한 수사 진전이 사건 발생 1주일이 된 오늘까지 없다는 것도 받아들이기 어렵다. 


단순히 관료제 상 문제, 또는 수사 기법 상의 문제로 인해 사건 처리 속도가 느려졌다 보기에는 기사가 노출된 정도도 사태의 심각성에 비하면 개인적으로 낮다고 느껴지는 수준이다. 무엇이 이러한 결과를 초래하였는지 이해하기 위해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및 그 사회에 대한 더 자세한 이해가 필요할 듯 하다.



인용 자료


Legalbrief. (2009, 5 11). ANC HQ fire accused sent for observation. Retrieved from Legalbrief Today: http://www.legalbrief.co.za/article.php?story=20090509140454459

News24. (2013, 9 4). Luthuli House arson attack political - ANC. Retrieved from News24: http://www.news24.com/SouthAfrica/News/Luthuli-House-arson-attack-political-ANC-20130904

Sapa. (2013, 9 4). Luthuli House fire-bomb shocks Cosatu. Retrieved from Times: http://www.timeslive.co.za/politics/2013/09/04/luthuli-house-fire-bomb-shocks-cosatu

Smillie, S. (2013, 9 4). Bomb drama at Luthuli House. Retrieved from iol News: http://www.iol.co.za/news/crime-courts/bomb-drama-at-luthuli-house-1.1572598#.Ui8m2dK-2So

Van Wyk, P. (2013, 9 4). Firebomb at Luthuli House. Retrieved from The Witness: http://www.witness.co.za/index.php?showcontent&global%5B_id%5D=105782

Wikipedia. (2013, 9 11). South African general election, 2014. Retrieved from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South_African_general_election,_2014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아프리카 뉴스/기고문 AFRICA, allafrica, 기고문, 남아공, 루툴리, 루툴리 하우스, 아프리카, 올아프리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