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파의 아낙네

2020. 9. 3. 17:44

건조한 사바나 강 주위에서 볼 수 있는 진흙으로 만든 전통가옥 앞에 전통복장을 한 두 명의 아낙네가 머리에 바구니를 이고 가는 모습이 정겹기만 하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아낙네

디파의 모스크

2020. 9. 3. 17:41

모스크가 항상 크고 웅장한 것은 아니다. 크기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사람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느냐가 중요하다. 디파의 모스크는 작고 아담한 모습이어서 오히려 더 정겹게 느껴졌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모스크

디파의 물건 파는 사람들

2020. 9. 3. 17:38

아프리카에서는 차가 서기만 하면 어디서 나왔는지 많은 사람들이 쟁반에 손에 물건을 들고 팔려고 온다. 비록 슈퍼나 24시간 편의점은 없으나 차를 타고 달리면서 물건을 사지 못하지는 않는다. 내가 원하는 물건이 없어서 문제이지.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정류장의 모습

디파의 물건 파는 사람들

2020. 9. 3. 17:37

아프리카에서는 차가 서기만 하면 어디서 나왔는지 많은 사람들이 쟁반에 손에 물건을 들고 팔려고 온다. 비록 슈퍼나 24시간 편의점은 없으나 차를 타고 달리면서 물건을 사지 못하지는 않는다. 내가 원하는 물건이 없어서 문제이지.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정류장의 모습

아프리카인에게 가장 친근한 오토바이

2020. 9. 3. 17:34

모든 아프리카인의 삶 속에서 오토바이는 가장 사랑받는 교통수단이다. 짐을 운반하거나 사람을 실어나르거나 자가용으로 사용한다. 오토바이는 택시로 사용되기도 하는데 길이 안 좋은 곳에서는 정말 편리하다.

시내는 물론 길가에 곳곳에 이런 간이 주유소를 볼 수 있다. 기름이 진짜인지는 꼭 확인해보아야 한다. 그러나 다른 대안이 없으니 이용할 수 밖에. 돈이 많지 않아 조금씩 사서 넣고 다니기 때무에 달리다가 기름이 없어 푸드득 거리며 서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간이 주유소, 니제르, 디파, 오토바이

긴 뿔소 달구지

2020. 9. 3. 17:30

긴 뿔소 달구지는 당나귀에 비해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긴 뿔소, 니제르, 디파, 소달구지

당나귀 달구지

2020. 9. 3. 17:28

아프리카에서 수송은 언제나 큰 문제다. 평범한 집은 당나귀 달구지를 갖고 있으면 수송수단으로 중요하게 이용한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당나귀, 디파

디파 시장의 사탕수수 파는 곳

2020. 9. 3. 17:23

사탕수수는 아프리카인이 즐겨먹는 간식이다. 사탕수수는 씹어서 단물을 먹은 후 뱉는다. 탄자니아 잔지바르는 사탕수수 즙을 생강과 함께 섞어 주스를 만드는데 얼음을 넣어 먹으면 정말 맛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사탕수수

디파에 있는 초등학교의 모습

2020. 9. 3. 17:20

초등학교 교사가 벌판에 덩그라니 있다. 그래도 교사가 새로운 신축건물임을 알 수 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 초등학교

니제르 디파의 우물과 당나귀로 물을 나르는 모습

2020. 9. 3. 17:18

아프리카에서 물은 가장 귀한 자원이다. 특히 건조한 사바나 지역이나 사막에서 우물은 중요하다.

당나귀로 만는 달구지에 물을 나르는 모습은 일상 볼 수 있는 모습이지만 이것 역시 가난한 사람은 꿈도 꿀 수 없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당나귀, 디파, 우물

디파 시내의 유목민과 낙타의 모습

2020. 7. 25. 11:54

활을 들고 땔감을 실은 낙타를 끌고 가는 유목민의 모습입니다. 시내에서 이런 장면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주변의 유목민들이 시내에 와서 필요한 물건을 사서 가곤 합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낙타, 니제르, 디파, 유목민

디파의 시장의 재단사와 노인들

2020. 7. 25. 11:50

아프리카에서 옷을 수선하거나 만드는 일을 하는 사람은 대부분 남자입니다. 니제르 디파의 시장에서 만난 이 장면은 노인들이 시장에서 여유롭게 쉬고 있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노인들의 쉼터, 니제르, 디파의 시장, 재봉사

나무 아래에서 공부하고 있는 무슬림 아이들

2020. 7. 25. 11:44

아무리 어려운 환경이어도 공부는 해야겠지요! 길 옆의 아카시아 나무 아래에서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선생님의 말씀을 들으며 땅을 공책삼아 공부하고 있습니다. 역시 이곳에서도 선생님 말씀을 듣지 않고 다른 곳을 보는 아이가 있군요.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길거리의 학교, 니제르, 디파, 무슬림 아이들

디파에서 젠다르 가는 길에 만난 낙타

2020. 7. 25. 11:40

이곳에서 낙타는 중요한 교통수단이며 수송수단입니다. 차는 정말 비싼 운송수단이지요. 방목되고 있는 낙타들이 마치 기린처럼 아카시아 나무의 잎을 한가로이 잎을 뜯고 있습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낙타, 니제르, 디파 근교

디파에서 젠다르로 가는 길

2020. 7. 25. 11:37

니제르 디파의 정문을 보며 젠다르로 향하고 있습니다. 디파는 니제르의 가장 동쪽에 있는 도시이기 때문에 역사적으로 중요한 교역도시였습니다.

사막과 건조한 사바나 기후가 펼쳐진 곳에 차선이 없는 포장도로가  니제르의 젠다르로 이어져 있습니다.

보코하람의 테러에 맞서 싸우고 있는 니제르 군인들이 타고 있는 차량을 몰래 촬영했습니다. 연구자로서 이런 장면을 꼭 카메라에 담고 싶은데 생각해보면 정말 위험한 행동이었습니다.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니제르 군인, 디파, 보코하람

니제르의 무슬림과 기도시간

2020. 5. 13. 16:05

2018년 12월 28일 아침 630분 알파자지(Mohamed Alfazazi)는 감기로 몸이 힘들 텐데도 꾸란을 암송하고 있다. 저렇게 열심히 알라를 찾는데 왜 이곳 사정은 어렵기만 한지.... 저런 열정으로 공부를, 일을 한다면 어떨까? 그는 작년에 사우디 메카를 다녀왔다고 하니 정말 신앙이 깊은 사람이다. 오후에 디파(Diffa)에서 젠다르(Zindar)로 이동하는 중에 길에 차를 세우더니 매트를 한 장들고 허허벌판으로 간다. 메카에 기도를 하는 시간이다. 알파자지가 앞에 서고 다른 사람들이 뒤에 서서 인도를 받는다. 공동체에서 신앙심이 깊거나 행실이 올바른 사람이 기도를 주관한다고 한다. 그래서 국회부의장도, 운전사도 경호원도 모두 알파자지 뒤에 서서 기도를 했었구나.

 

Mansa Musa 사진으로 보는 아프리카/니제르 현지조사(2018.12.22-2019.01.07) 니제르, 디파(Diffa), 이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