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통치와 반발 - 헤헤(Hehe)족의 음크와와(Mkwawa)의 반발,1891-8

2001. 11. 21. 15:24
헤헤(Hehe)족의 음크와와(Mkwawa)의 반발,1891-8
    19세기 동안 독일 당국에 대한 최대의 도전은 음크와와로부터 였다.  여러가지 조치들이 독일인들과의 최후통첩으로 귀결되었다.  해안쪽에서 타보라와 그 너머에 이르는 교역로는 음크와와의 부족령을 통과하게 된다.  그는 그의 영역을 통하여 혹은 영역내에서 교역을 하던 사람들에게 '홍고(통행관세)'를 부과하였다.  독일인들은 음크와와나 그의 부하들이 부과하는 과중한 홍고에 대한 보고들에 대하여 불쾌하게 생각하고 있었고, 이에 대한 유일한 해결책은 그 헤헤족장을 정복시키는데 있다고 보았다.
    음크와와는 침략자들이 자신을 좋아할 하등의 이유가 없음을 의식하고 있었지만 처음에는 그와 독일인들과의 상이한 점들을 우호적으로 해결하길 희망했다.  그러나 그는 점차적으로 독일인들이 자신에 대해 품고 있던 경멸감을 자신과 같은 고매한 인품을 가진 통치자는 무한정으로 참고 견딜 수 없음을 확신하게 되었다  폰 비스만이 그를 해안으로 불러들인데서 드러나는 태도는 독일인들이 자신을 주권을 가진 통치자로서 존중하지 않는다는 그의 점증하는 의심를 확인시켜 주었을 뿐이었다.  그는 바가모요와 타보라간의 교역로를 폐쇄함으로써 응수했다.   독일인과의 외교적 해결은 불가능하다는 사실이 이제 그에게 확실한 것이 되었고, 군사적 대결을 대비하여 그는 응고니(Ngoni)족의 족장 체브루마(Chebruma)와 타보라의 이시케와의 동맹을 모색했으나 실패했다.  그는 그리고나서 독일인들과 대항할 준비를 했다.
    1891년 6월 제블레스키(Zewlesky)는 킬와 키빈제(Kilwa Kivinje)로부터 100명의 군대를 이끌고 음크와와를 공격하러 갔다.  최후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던 그는 방문객을 맞이하기위해 융숭한 선물과 함께 무장하지 않은 사람들을 보냈다.  음크와와가 보낸사람들의 모습은 독일인들에게는 수세적, 공세적 본능을 자극하였다.  독일인들은 발포했고 여러명이 죽었다.  음크와와는 매복하여 공격할 것을 명령함으로써 보복했다.  제블레스키와 그의 토벌대원전원이 전멸당했다.
    이 사건 이후 음크와와는 킬로사(Kilosa)에 주둔하고 있던 독일군 수비대를 공격하여 점령군 전원을 살해했다.  1894년 폰 프린스가 격전을 치루고 나서 음크와와의 요새인 칼렝가(Kalenga)를 접수했다.  추장자신은 탈출하여 4년동안 게릴라전에 참여하였다.  마침내 사로잡히는 순간이 다가오자 기력이 다하고 희망을 잃은 음크와와는 1898년 총으로 자살하여 헤헤족 저항의 종지부를 찍었다.  그 결과로 독일인들은 헤헤족 족장평의회를 해산하고, 저항지도자들의 추방을 요구하였으며, 저항한 죄로 헤헤족에 대하여 과중한 벌금을 부과했다.

올아프리카 africa club 역사/침략과 저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