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게시물은 생생한 아프리카 소식을 전달하는 아프리카 뉴스 전문 프로젝트 블로그, 

잠보리카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http://blog.naver.com/jamborica/220135881021





http://allafrica.com/stories/201409150859.html 

 

 

 

중국과 남수단 - 분쟁 속 경제 연계

 

 

신생국가인 남수단과 중국의 경제적 관계는 2011년 후반 독립 후 급격하게 성장하는 추세다.

중국과 남수단의 공식적 지표에 따르면 현재 남수단에서 대략 100에서 140개의 중국 기업이 활동 중에 있다.

2008년 이후 중국과 남수단 정부는 약 100억불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그 뒤 중국은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서 남수단에 80억불 상당의 프로젝트를 추가로 지원할 생각이 있다고 표명했다.

그런데 201312월 발발된 분쟁으로 인하여 남수단내 급증하던 중국의 경제적 연계와 그곳에 활동 중인 중국기업에 적신호가 켜졌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이 분쟁 이전에는 석유가 쌍방의 경제 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었다.

석유 산업 내 중국국영석유회사(이하 CNPC)의 거대한 투자 지분과 함께

 남수단의 최대 수용 능력에서 중국으로 수입되는 석유 비중의 대략 5%를 차지한다.

또한 중국 회사들은 비 석유분야 투자에서도 그 흔적들이 엄청나게 눈에 띄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특히 도로 건설에 적극적이다.

예를 들어 Shandong 고속도로 기업에서 진행중인 1,043 km길이의 Juba-Rumbek-Bentiu 고속도로 프로젝트와

Malakal 지역의 파손된 도로 개선 프로젝트인 Sinohydro 등 이밖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

백나일강 지역 주변에 위치한 몇몇 작은 규모의 농장에도 중국이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닝샤주(Ningxia)는 남수단 농산부와 2012년 농업협력과 쌀 경작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사실, 쌍방의 경제적 협력은 201312월 까지 최고 속도로 달려왔다.

분쟁 발발 5일 전, 주바에서 열린, 중국 수출입 은행(Exim Bank)과 남수단 금융부가 공동 주체한 남수단-중국 발전 협력 포럼에는

 약 200여개의 산업 및 경제 대표들이 참석했다.

또한 전하는 바에 따르면 중국수출입은행은

남수단의 취약한 경제적, 사회적 인프라 구축을 위해 20억불의 대출자금을 준비했었다고 한다.

 그리고 남수단에 파견된 중국 대사 ‘Ma Qiang’1215일 주말에 남수단자유당과의 회담 후

 남수단 대사와 함께 주바 공항의 혁신에 대해서 체결하는 것을 계획했었다.

그러나 분쟁 발발 후, 이 계획들의 현실은 20142월에 한 Ma 대사의 발언으로 보건대 가속도를 잃어버린 것으로 보인다.

 “불행하게도, 이제 모든 상황은 변했습니다. 그래서 모든 사업들은 중지상태입니다.”

중국의 주안점은 남수단내 중국이 지금까지 해온 투자와 자국민에 대한 보호로 옮겨갔다.

모든 가능성 측면에서 중국 지도부는 남수단측 지도부로부터 보장을 받기 위해서 노력 중이다.

더 나아가 주바는 중국에 강력한 신뢰를 구축했다.

예를 들어 7월과 8월 베이징 회담에서 남수단 부통령과 외무부장관 둘 다

CNPC회장과 중국외무부 장관에게 석유 노동자들과 장비의 안전에 대해서 보장했다.

1220CNPC는 비핵심인사와 생산직이 아닌 사람들을 철수시키기로 결심했다.

그들의 1, 2, 4번 구역내 운영은 완전히 중지되었으나 3번과 7번 구역은 최소 단계의 스태프들만이 운영중에 있다.

 이미 남수단의 석유 생산은 하루당 245,000배럴에서 하루당 160,000배럴로 30%로 떨어졌다.

 

 

박유택 역 

 

 

 

 

 

South Sudan: China and South Sudan - Economic Engagement Continues Amid Conflict

ANALYSIS

 

By Zhou Hang

China's economic engagement with South Sudan, the world's youngest country, is growing rapidly since the latter's independence in 2011. According to the Chinese and South Sudanese official statistics, around 100 to 140 Chinese enterprises currently operate in South Sudan.

 

Since 2008, they have concluded agreements worth about 10 billion USD with the South Sudanese government, and the latter through official channels has expressed willingness to have Beijing's support for projects worth 8 billion USD. The outbreak of violent conflict in December 2013 poses challenges to China's burgeoning economic engagement with South Sudan and the normal operations of Chinese companies there.

 

Prior to the on-going conflict, oil evidently featured as the most significant component of the bilateral economic relations. With China National Petroleum Corporation's (CNPC) large investment stake in the oil industry, South Sudan, at its full capacity, accounts for approximately 5 % of China's imported oil.

 

The traces of Chinese companies' involvement in non-oil sectors are also increasingly visible. They are particularly active in road construction, such as Shandong Hi-speed Group's 1,043 km-long Juba-Rumbek-Bentiu road project and Sinohydro's project of upgrading poor roads in Malakal, to name but a few. Although both sides often identify agriculture as an important area for further cooperation, concrete results seem to be unimpressive.

 

Some small-scale farms in which the Chinese have invested are reported to be located around the White Nile River region. Ningxia province also signed a MOU with the South Sudanese Ministry of Agriculture in 2012 on agricultural cooperation and rice planting.

 

In fact, b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was moving at full speed until December 2013. Five days before the conflict erupted, the Export-Import Bank of China (Exim Bank) and the South Sudanese Ministry of Finance co-sponsored the South Sudan-China Development Cooperation Forum in Juba, attended by some 200 industrial and commercial representatives.

 

Also, the Exim Bank was reportedly preparing to offer 2 billion USD in loans to develop South Sudan's fragile economic and social infrastructure; and China's Ambassador to South Sudan Ma Qiang was planning to sign the Juba airport renovation deal with the South Sudanese counterpart after the SPLM's party conference on that weekend of 15 December.

 

However, the realization of these plans appeared to lose momentum after the eruption of conflict, as Ambassador Ma conceded in his interview in February 2014, '[u]nfortuantely, everything has changed ... So everything is on hold.'

 

Beijing's focus is shifting to the protection of Chinese investments and nationals in South Sudan. Chinese leaders endeavour in every possible encounter to seek assurances from their South Sudanese counterparts.

 

Furthermore Juba makes strong promises to China too. For instance, in July and August the South Sudanese Vice President and Foreign Minister both promised to ensure the security of oil workers and equipment during their meetings in Beijing with the Chairman of CNPC and the Chinese Foreign Minister.

 

CNPC had decided to evacuate personnel on non-key and non-productive positions on 20 December. Its operations in Blocks 1, 2 and 4 have completely shut down, while those in Blocks 3 and 7 operate with a minimum level of staff presence. South Sudan's oil production has already dropped by over 30 %, from 245,000 barrels per day to 160,000 barrels per day.

Posted by 올아프리카 africa club

댓글을 달아 주세요